인원: 직장동료 8명
일정: 2010년 9월 23일~ 9월 27일(4박5일)
위치: 일본 알프스(야리가다케, 오쿠호다카다케) 종주

일본 북알프스는 주부 지방에 있는 히다 산맥(飛騨山脈) )의 별명이다. 나가노 현과 기후 현 및 도야마 현의 경계에 있는 히다 산맥을 "북 알프스"라고 한다. 모두 해발 2000m를 넘는 산들이 남북쪽으로 늘어서 있으며, 특히 아카이시 산맥에는 3000m를 넘는 산이 집중하고 있어서 "일본의 지붕"이라고 한다.

추석명절 이후 직장인들의 연휴기간을 이용하여, 산행을 아주 즐기는 직장동료 8명이 일본알프스 산행을 떠났다. 국내산은 해발 2천미터가 넘는 산이 없기에, 더욱 큰산을 올라보고 싶은하는 동료들이다. 원정산행은 많은 비용과 시간이 필요하기에 일본현지의 지인을 통하여 모든 일정을 예약하고 일본으로 향했지만, 언어소통이 안되는곳이라 일본에 도착하는 순간부터 고생길에 접어든다.

특히 대원들 모두가 아직까지 겪어보지 못한 고산의 기압이 몸에 적응되지 않아서, 두통과 어지럼증, 그리고 얼굴이 퉁퉁 부어오르는 신체적인 이상징후를 체험하게된다. 그리고 급변하는 기후로 인하여 옷을 수시로 바꿔 입어야 하는 불편이 따른다. 또한 너덜지대와 칼바위산을 철계단 사다리나 쇠줄을 잡고서 수직상승과 하강을 하다보니 한발 실수 하는날에는 인명과 직결되는 위험이 늘 도사리고 있다.


2010년 9월 23일(목요일) 일본 북알프스 일정 1일차가 시작되었다.

일본 북알프스는 대부분 산들이 해발 3천미터가 넘는 고산들이 즐비하게 들어서 있는 곳이다. 특히 기후의 변화가 심하고 대부분 바위산으로 구성되어었어 잠시만 방심해도 안전을 보장 받을 수 없는곳이다. 성수기는 7월에서 10월까지 4개월에 불과하며, 10월달 부터는 동절기에 접어들기 때문에 산행이 엄격하게 통제되는 곳이다. 북알프스는 산행 메니아들의 특별한 관심속에 외국인들 중에는 한국인들이 많이 다녀가는 곳이다.


AM 06:00
모든 대원들이 아직 국내산행 밖에 안해 본 메니아들이라서 원정산행에 마음이 들떠 있었다. 하지만 일본 북알프스는 고산지역이고 기후변화가 심한곳이라, 4박 5일간의 산행일정에 맞추어, 춘추복과 동절기 복장까지 만반의 준비를 했다. 모두 커다란 배낭을 준비하고, 새벽 5시에 출발하여 화성휴게소에서 만나기로했다. 새벽공기를 가르며, 1차 집결지에서 2대의 차량이 만나서 김포공항으로 향한다.


AM 08:00
이른 아침시간에라 도로가 복잡하지 않았기에 예정대로 김포공항에 도착하여 탑승수속을 밟았다. 추석연휴 기간이라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 항공은 좌석예매도 어려웠기에, 요금이 10만원정도 싼 제주항공을 이용해서 일본 나고야공항까지 가기로 했다.


AM 10:30
제주항공은 하루 한편씩 나고야를 왕복운항 한다고 한다. 김포공항에서 10시 30분에 출발하여 12시 20분(1시간 50분) 에 도착한다. 탑승정원은 180명 정도의 중형으로 우리 일행은 거의 뒤쪽에 좌석배치를 받았다.


AM 10:50
참! 오랫만에 타보는 비행기다. 비행기에 수백명이 타고 무거운 짐까지 싣고 공중으로 날라 가는것이 신기해서 한참동안 창공에서 내려다 보았다. 잠시후 고도가 올라가자 뭉실뭉실한 구름덩어리만 보일뿐 지상에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AM 11:30
나고야까지 비록 긴 시간은 아니지만, 승무원들이 탑승객들에게 지루함을 덜어주기 위해서 특별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승무원과 승객들이 가위바위보 게임을해서 이기면 선물을 주는 게임이다. 물론 많은 승객들과 함께 게임을 하기 때문에 승객들은 게임에 지면 양심적으로 손을 내려야한다.


PM 12:00
제주항공을 타고 오면서 기내식으로 점심을 때우려던 계획은 무산되고, 아주 작은 삼각김밥 한개 먹고나니 뱃속이 허전하다. 이윽고 일본 나고야 시내에 진입했다. 일행들 모두가 배가 고프다고 공항에 내리면 점심식사라도 하자고 한다.


PM 12:20
예정대로 일본 나고야공항에 도착하고 우리는 굴뚝같은 통로를 통해서 공항청사로 들어갔다. 입국심사대에는 예전에 없던 지문날인과 얼굴사진 촬영이 있어서 좀 어색했다. 요즘은 무비자로 입국하기 때문에 생긴 새로운 절차인듯 하다.


PM 01: 00
입국심사가 끝나고, 모두 배낭을 챙겨서 청사를 빠져나갔다. 일본현지에서 전세버스를 예약했기에 약속장소를 찾아갔지만, 전세버스가 대기하지 않았다. 연락할 방법도 없이, 일본인들을 만나서 벙어리 흉내로 물었지만 아는 사람이 없었다. 공항청사를 두바퀴 세바퀴 돌면서 전세버스를 찾았다.


PM 01: 30
어쩔수 없이 공항청사 안내원을 만나서 손짓발짓 다해가며, 버스를 찾다보니 참으로 답답하기만 하다. 그러나 열성적으로 도와준 덕분에 30분후에는 전세버스를 만날수 있었다. 나고야 공항에서 전세버스로 약 4시간 이동해서 가도록 예약이 되어있었기 때문이다.


PM 03: 30
25인승 전세버스는 나고야 도심을 벗어나서 고속도로를 달리기 시작했다. 집나서면 고생이라고 점심도 못먹고 모두 뱃속에서 꼬로록 소리가 난다. 어디 적당한 곳에서 점심을 먹자고 운전사에게 손짓을 했더니, 2시간후 어느 고속도로 휴게소에 차를 세워 주었다.


일본문화를 모르는 일행들은 두리번 거리다가, 음식을 먹을 수 있는 자판기를 발견했다. 사진을 보면서 마음에 드는 메뉴를 골라서, 바로 옆에 있는 자판기에서 식권을 구입하면 된다. 음식의 내용을 모르니까 대충 그림보고 한개씩 찍어서 식권을 준비했다.


사진을 보니 어떤 음식들은 모양도 특이하고 값도 제법 비쌌다. 어쩔수 없이 그중에 아는 메뉴로 선택했다. 어묵 우동은 650엔(9200원) 이지만 먹을만한 메뉴같아서 주문을 했더니, 값은 비싸지만 그래도 배부르게 먹을 수 있었다.


전세버스는 4차선 고속도로를 달리다가, 갑자기 2차선 고속도로를 달리기 시작했고, 중앙분리대가 쫙 깔린 2차선 고속도로를 달리기 시작한다. 하지만 이건 고속도로가 아니고 강원도 정선, 영월, 도계, 삼척으로 가는 시골길 같은 곳을 산속으로 끝없이 달리기 시작한다. 그러다가 조그마한 소도시를 통과하기도 한다.


PM 05:10
전세버스가 4시간만에 도착한곳은 아주 깊은 산골에 산을 넘고 넘어서 어딘지 모르지만, 시골가는 버스가 연결되는 종합터미널이다. 이곳에 도착해보니 벌써 어둠이 짙어지는 저녁시간이다. 조금전부터 조금씩 계속 비가 내리고 있었다.


산악지방으로 연결되는 버스터미널이라 그런지 저녁시간이 되자 터미널에 손님도 없었고, 버스도 없었다. 이 건물은 1층은 상가고 2층은 온천탕이라고 한다. 하지만 이 산골짜기에 손님이 북적댈일은 없을 듯 하다.


우리일행이 가야할곳은 上高地 라고한다. 주변을 두리번 거리다보니 상고지 가는 곳이라고 써있다. 어디서 차표를 파는지 몰라서 상가에 들어가서 물어보니, 도저히 언어소통도 안된다. 얼마후 손짓발짓 하다보니 "상고지" 아니고 "가미고찌"라고 해야 한다. 버스가 한대 오기에 가미고지 가느냐고 물었더니, 막차가 떠났다고 한다.


분명히 오후 5시 30분이 막차라고 했는데 20분이 지나도 가미고지 가는 버스는 못타고 발을 구르고 있었다. 나중에 현지인과 대충 언어소통이 되었는데, 안내문에 보면 요즘은 막차가 5시라고 써있다고 알려주었다. 시즌마다 운행시간이 조정되고 있는걸 몰랐던 것이다.


PM 05: 50
막차는 떠나고 낮설은 타국에서 언어소통도 안되는곳에서 목적지를 찾아갈 방법을 연구하다가, 현지인에게 부탁해서 택시를 불러달라고 했다. 그러나 택시라는 말도 못알아 듣고 결국은 "타꾸시"라고 해서 통했다. 두대의 택시를 불렀더니, 20분뒤에 도착했다. 고나시 타이라 캠프장까지 택시로 25분 거리인데 4500엔(6만4천원)씩 달라고 한다. 아무튼 언어소통도 안되는 곳에서 손짓발짓해가며 캠프장 입구까지 도착했다.


PM 06: 20
어둠이 짙어진 산길 비포장도로를 구불구불 돌아서 가미고찌에 종합터미널에 도착하니, 작은 픽업이 한대 대기하고 있었다. 뭐라고 뭐라고 묻기에 한국에서 왔다고 했더니, 짐을 실으라고 한다. 짐을 싣고 픽업을 따라서 숲속길로 15분을 걸어가니 산장이 나왔다.


일행들은 하루종일 우동이나 라면으로 때우고 산장에 들어서니, 예약된 식사가 준비되어 있었다. 모두 배가 고파서 배낭을 숙소에 팽개치고 밥부터 먹자고 나섰지만, 처음 접하는 일본식 식사메뉴는 싱겁고, 달고, 입맛에 맞지 않았다.


그러나 위안이 되는것은 날아갈듯한 쌀밥과, 된장국이 있어서 시장을 반찬으로 모두 맛있게 저녁식사를 마칠수 있었다. 젓가락 문화를 가진 일본에서 숫가락이 없어서 국을 그릇체 한모금씩 마시면서 새로운 일본문화의 체험을 하게된다.

우리가 첫날 머무른 고나시타이라 캠프장 주변의 해발 1,500미터 정도 위치하고 있으며, 일본관광주식회사에서 운영하는 공식업체인듯 수십개의 룸을 가지고 있었지만, 성수기가 지난듯 이날은 거의 손님이 없어서 적막하기만 했다.

방갈로 형태의 작은 룸에 4명씩 두개의 방을 배정받아서 이날은 가볍게 참이슬 팩소주로 잔을 채우고 모두 무사히 안전산행을 하지고 다짐하며 축배를 들었다. 그러나  난방시설이 안된곳이라서 밤새 불어오는 찬바람이 문틈으로 통과하니 모두 이불을 뒤집어 쓰고 추위에 떨었다.

내일은 해발 3천미터 야리가다케(槍竹岳) 산장까지 22km 거리를 트레킹 하려면 새벽 5시에 기상해야한다.



유익하게 보셨나요?^^ 손가락 모양을 클릭하면 추천됩니다.



Posted by 털보아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