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날씨가 점점 추워지기 시작하면 대부분 가정에서는 난방비 걱정을 하지 않는 사람은 없을것이다. 조금 따듯하게 실내온도를 유지하다보면 한달 난방비가 20~30만원을 훌쩍 넘겨본 경험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보일러를 적게틀고 효율적으로 에너지 절약을 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할것이다. 그렇다고 보일러 작동을 줄이면 실내에서 추위에 떨것이고...........

겨울철이면 난방비를 절감하는 생활의 지혜는 여러가지 알려져 있지만 사실 난방비를 절감하려면 여러모로 번거로움은 불가피할것이다. 하지만 어떤방법이고 완벽한 방법은 있을 수 없지만 다소 도움이 되는 한가지 방법을 말하자면 최근에 인기를 끌고 있는 단열 뽁뽁이 시트를 유리창에 붙이는 방법을 채택해 보기로 했다. 

특히 아파트의 경우 확장공사한 아파트는 더욱 실내온도를 외부로 빼았기는 주범이 될 수 있다. 아파트의 경우 사방으로 유리창으로 둘러쌓여 있기에 겨울날에는 창을 통해서 밖을 내다보는 자체만으로도 추위를 느끼게한다. 그리고 사실 16mm 페어글라스라해도 창가에 접근하면 유리창 자체에서도 냉기가 느껴지게 마련이다.

따라서 겨울철에 실내온도 3도를 올려주는 뽁뽁이가 인기를 끌고 있는데, 포장용으로만 쓰다가 요즘은 단열의 대명사로 불린다. 그러다보니 열차단율이 2배가 높은 단열전용 뽁뽁이까지 등장했다. 뽁뽁이를 붙이면 그만큼 공기층이 두껍기 때문에 실내의 더운 공기가 외부의 찬 공기에 열을 덜 빼앗겨 실내온도가 상승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일명 '뽁뽁이'로 불리는데 이는 저렴한 가격에 방한효과가 뛰어나다고 하는데, 이 제품은 올록볼록한 비닐 속에 형성된 공기층이 열전도율을 낮춰 외풍 차단 효과를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방안의 창문이나 거실 베란다에 부착하면 공기가 새어들어오는 것을 막아주고 외풍을 차단해 실내 온도를 높여주는 효과를 낸다해서 시공해 보았다.

뽁뽁이는 인터넷쇼핑몰에 들어가면 여러가지 종류의 다양한 상품이 출시되고 있으며, 사이즈와 가격대도 다양하기 때문에 적당하게 선택하면 된다. 그리고 시공방법은 시트지를 유리창 크기로 미리 절단해두고, 젖은 걸레로 유리창을 한번 닦아주고나서 물분무기로 골고루 물을 뿌린다음 시트지를 위에서 아래쪽으로 공기가 차지 않도록 눌러서 붙여주면 된다.

시공전에는 유리창을 통해서 추운겨울의 풍경을 보는것만으로도 추위를 느끼고 있었는데, 뽁뽁이를 시공하고나니 반투명 유리가 되어서 실내가 아늑한 분위기를 바로 느낄 수 있었다. 그런데 대형 페어글라스는 시공이 간편했지만, 작은 쪽유리는 일일이 길이를 정확하게 측정하여 잘라내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번거로움도 있다.

이렇게 아파트공간에 실내에서 보이는 유리창은 거실포켓문, 중문, 큰방 페어글라스, 주방후문, 작은 창문들, 이렇게 집안에 사방으로 보이는 유리창을 모두 뽁뽁이로 시공하고 실내온도를 측정해 보지는 않았지만, 실내공간이 아늑하게 보이는 느낌만으로도 따듯함을 느끼게한다.

열손실의 주범은 확장한 아파트 등에 스며드는 외풍 때문인데 뽁뽁이를 붙이면 마치 확장한 발코니를 원상태로 복구하는 단열 효과를 볼 수 있다. 비닐하나 붙였을 뿐인데 한겨울에도 비닐하우스는 영상 20도를 웃도는 것과 비슷한 원리이기도 하다. 이렇게 뽁뽁이 시공은 분무기로 물을 뿌리고 간편하게 붙이면 되지만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시공할때 중간에 에어가 차지 않도록 꼭꼭 눌러주면서 붙이면 되는데, 안쪽에 물기는 시간이 흐르면 차츰 마르면서 뽁뽁이를 밀착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마른후에도 제거하려면 쉽게 제거가 되기 때문에 겨울이 지나고 보다 시원하게 지내고 싶으면 제거하고나서 물걸레로 유리창 청소만 하면 원상복구가 되기에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