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요즘 유행어처럼 흔히 들을 수 있는 혼밥을 해결하기 위해 찌게 냄비를 가스레인지에 올려놓고, 욕실에 들어갔는데 어디선가 타는 냄새가 나서 달려 나왔더니, 가스레인지 위에 냄비에서 연기가 나고 있었습니다. 연기를 손바닥으로 부치면서 가스레인지 불을 끄고, 싱크대로 냄비를 옮겨서 급히 물을 투입했습니다. 그런데 아뿔싸! 냄비가 까맣게 타버렸습니다.

나중에 마눌님이 보면 분명히 잔소리가 있을 테니, 깜쪽같이 증거를 없애야 합니다. 언젠가부터 주방 청소하는데 베이킹소다를 자주 사용하는것을, 어깨 너머로 본 기억이 나서 여기저기 찾아보니, 커다란 봉지에 베이킹 소다가 보입니다. 정확한 사용법은 모르지만, 기본적인 원리로 베이킹 소다를 이용해서 태워먹은 냄비의 복원을 시도했습니다. 

우선 냄비에 물을 부어 바닥에 눌어붙은 찌게 찌꺼기를 한참 불린후

주걱을 이용해 냄비 바닥을 가볍게 긁으면서 찌꺼기를 제거합니다.

 

눌어붙은 찌게 찌꺼기를 제거하고나니 새까맣게 탄 냄비 바닥이 흉물스럽게 드러납니다.

 

세척부터 냄새 제거까지 다용도로 쓰인다는 베이킹 소다를 활용합니다.

 

베이킹 소다를 냄비의 바닥이 충분히 가려질 만큼 부었습니다.

 

그리고 물을 적당히 담아서 베이킹 소다가 녹을 때까지 저어줍니다.

 

냄비가 검게 탄 부분까지 물을 채워서 1시간쯤 지나서 확인해봅니다.

 

까맣게 태워 먹었던 냄비 색깔이 많이 없어졌습니다.

하지만 바닥을 보니 아직까지 남았기에 가라앉은 베이킹 소다를 다시 휘저어서 녹여줍니다.

 

1시간쯤  더 지나서 베이킹소다가 녹아있는 물을 버리고,

수세미의 파란색(거친 쪽) 부위로 쓱쓱 닦았더니 말끔하게 제거되었습니다.

 

수세미의 거친 쪽으로 눌어붙은 이물질을 제거하고, 트리오로 세척을 했더니 말끔하게 복원이 되었습니다.

이렇게 해서 다행히 새까맣게 눌어붙었던 냄비가 원상 복원되니 기분도 깔끔합니다.

가스레인지 사용하면서 아직까지 한 번도 이런 일이 없었는데, 냄비를 태워먹다니~

앞으로는 혼밥 준비할 때 정말 조심해야겠다는 경각심을 갖게 됩니다.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