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우리가 살아가면서 흔히 말하기를 날씨가 흐리거나, 비가 내리는 날이면, "아! 이런날은 부침개에 막걸리나 한잔 했으면 좋겠다." 이렇게 말을 합니다. 왠지 날씨가 흐린날은 이런 생각이 떠오르면서 생각만해도 침이 넘어갑니다. 일요일 아침에 창밖을 내다보니 찬바람이 많이 불고 있지만, 그대로 눌러 앉아 있다보면 체력관리도 안될것 같고 옆지기에게 가벼운 등산이라도 다녀오자고 했습니다. 간단하게 3시간 코스로 등산을 하고 귀가하니, 속이 출출한게 어쩐지 김치 부침개에 막걸리 한잔 생각이 났습니다.

오늘은 오랫만에 날씨가 흐려서 그런가 부침개가 먹고 싶다고 했더니~~ 당신이 만들어서 나 좀 먹도록 해달라고 하는군요. 어쩔꺼나~~ 이건 말꺼냈다가 완전히 바가지 쓰는 꼴이 되었군요.
별수 없잖아요. 애처가 따로 있습니까? 가정의 평화를 위해서는 때로는 주방으로 달려가야지~~ㅎ  요즘은 그래야 아내에게 사랑 받는 다고 하더군요. 부침개 굽는것 옆에서 구경은 자주 했지만, 재료가 뭐뭐 들어가는지 분석을 안해 봤으니 알수 없잖아요. 그동안 먹기만 했으니~~ 그래서 시키는대로 마트에서 재료를 준비해가지고 와서 작업을수합니다.

우선 완성작품부터 보시고 나서 만든 과정을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다른 블로거들이 사진 찍은걸 보면 잘 나오던데, 털보아찌가 만든 작품을 사진 찍어보니
우째 잘안나 오는거야^^ 남자가 만들었다고 이놈의 카메라가 차별하는 건가? 그래도 맛있게 생겼죠?


김치냉장고에 김치 한쪽을 꺼내 잘게 썰어서 담아 놓았습니다.
김치 한조각 준비하는게 생각보다 일이 많네요. 옆에서 김치국물 바닥에 떨어진다고 잔소리하네요^^

야채는 깻잎,청량초,대파를 준비 했습니다.마트에서 깻잎 1,000원,대파 1,200원,청량초 2,000원 주고 샀는데, 1/3 정도만 사용했으니 대략 1,500원어치 사용했나 봅니다.

오징어는 한마리에 1,500에 사왔는데 마트에서 내장은 빼고 씻어 주어서, 잘게 썰기만 하니 편하군요.
그런데 식칼이 안좋나, 도마가 않좋나, 왜 이리 미끄덩 대면서 잘 안썰어 지는지~~ㅠㅠ

부침개 가루는 메밀가루가 훨씬 부드러워서 맛이 기가 막힙니다.
1.7kg 짜리 한봉지에 6,000원인데, 오늘 1,500원어치 사용한듯 합니다.
명절때 고향다녀 올때 향시 강원도 지방 메밀 가루를 사가지고 와서 가끔 메밀 부침개를 부쳐먹습니다.

이제 메밀가루에 물을 부어서, 거품기로 좌측으로 돌리고, 우측으로 돌리면서 덩어리가 없어질때까지 저어준다. 이거 돌리는데도 팔 아프네^^  제대로 저으라고 옆에서 또 한마디 하지만, 못들은척.......ㅎ

메밀가루를 완전하게 풀었으니 이번에는 준비한 재료인, 파,고추,깻잎,오징어 썰어 놓은것을 썪는다.

메밀가루와 각종 야채 그리고 오징어가 한데 어울려  후라이판에서 들어갈 준비가 완료되었습니다.

후라이판에 기름을 살짝 두르고, 반죽된 재료를 후라이펜에 한주걱으로 떠 넣었더니~~~찌익! 하면서 기름튀는 소리. 한주걱 더 떠넣고 살살 앏게 펴니 치익익 하면서 구수하게 익어가는 부침개 냄새가 진동을 합니다. 치이익~하면서 익어가는 부침개를 한번쯤 뒤집을때 되니까 처다만봐도 침이 꼴까닥 넘어 갑니다.

드디어 한판 성공! 평소에는 김치만 넣고도 맛있게 먹었는데, 이번에는 특별 메뉴이니 해물을 첨가했더니, 해물이 툭툭 튀어 나와 보이니 정말 먹음직 스럽군요.

한장 성공! 두장 성공! 세장 성공! 네장 성공! 다섯장 성공! 다 끝날때 까지는 먹고 싶어도 참았습니다.

다섯장이나 굽어는데 누가 다 먹느냐고요?  이정도면 둘이서 다 해치웁니다.

김치부침개가 있는 곳에 막걸리가 빠지면 서운하죠? 막걸리는 쌀,밀가루,옥수수,좁쌀등 몇 종류가 있는데, 이번에는 조껍데기 막걸리를 1,300원에 한병 사왔습니다. 드디어 김치해물 부침개에 막걸리가 올라간 진수성찬이 차려 졌습니다. 배가 출출해서 얘기 할시간도 없이 부침개을 한참 뜻어 먹었습니다.

맛있지? 그치! 여뽕? 둘이 마주 앉아 당신한잔 나한잔,당신한잔 나한잔, 그러다가 보니 알딸딸 어질어질~~ 배는 탱탱! 부침개 다섯장 다 먹을려고 했는데, 막걸리 먹다가 너무 배가 불러서 다 먹지 못했습니다. 모처럼 일요일 김치해물 부침개에 막걸리 한병 뚝딱 했더니 기분상쾌하고, 아내의 만족한 웃음에서 행복을 느낍니다. 이제 아내에게 점수 땄으니 사랑받는 남편되겠죠?.......ㅎ

직장 다니는 분들은 잘 알겠지만,어떤 일이 끝나고나면 원가 계산을 하게됩니다. 김치부침개에 막걸리를 먹었는데, 원가는 얼마나 들었는지 계산해 보겠습니다. 주재료인 메밀가루 1,500원 + 오징어 1,500원 + 야채 1,500원 + 막걸리 1,300원 = 5,800원의 재료비가 들었으니, 사사오입해서 6,000원 들었다는 계산이 나오네요.결론적으로 배가 탱탱하게 포식하고 알딸딸하게 술이 취해도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었더니, 아주 저렴하게 6,000원으로 헤결 되었다는 결론 입니다.(계산 정확하죠?)

그런데, 지난번에 닭발요리 포스팅을 했더니 요리블로거들이, 이제 요리부문까지 털보아찌에게 빼앗길까봐 걱정들을 하는듯 한눈치들인데, 항의는 못하고 겉으로는 웃는척 하면서 속으로는 욕하는듯~~(털보아찌 생각입니다.) ~~ㅋ 지난번 닭발 요리 구경만하고 추천도 안해주고간 요리 블로거 누군지 다 기억하고 있습니다.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요리부문에 자주 포스팅 안할거니까, 이번에는  눈 감고 추천버튼 한번 꾹 눌러주고 가세요.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evergiveupspirit.tistory.com BlogIcon 검객(劍客) 2009.02.16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지나치려다가 마지막에 쓰신 말이 너무 귀여워서(?) 추천 날리고 갑니다^^. 참 맛있어 보이는 부침개입니다.

  2. Favicon of http://yiybfafa.tistory.com BlogIcon 해피아름드리 2009.02.16 1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가 슬슬~~고파지는 시간에...
    여기에 이런 테러가 도사리고 있을 줄 몰랐네요^^...
    너무 맛있어 보입니다..
    직접 구우신건가요??

  3.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9.02.16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털보님이 이제는 요리까지~
    대단합니다.

  4.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09.02.16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도 기막히게 이쁘게 잘 구우셨네요..
    울 지기는 한번도 이런걸 안해 줬는데...ㅋ
    아찌님은 정말 애처가로군요..ㅋㅋ

  5. 라이더 2009.02.16 2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에 여친집에 가면 한번 시도해 보겠습니다 ㅋㅋ 추천 누르고 가요~~~ ^^

  6. Favicon of https://jejuin.tistory.com BlogIcon 광제 2009.02.16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요리블로거..털보아찌님...ㅋ
    너무 맛있어 보입니다...
    꿀꺽~~~~ㅋㅋ
    편한밤 되시구요^^

  7. Favicon of https://matzzang.net BlogIcon 맛짱 2009.02.16 2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푸짐한 술상이 되엇어요.
    주거니 받거니..ㅎㅎ
    어떤분이랑 드셨을까??
    건강을 위하여 적당히 드시고 편안한 밤 되세요.^^

  8. Favicon of http://arttradition.tistory.com BlogIcon 온누리 2009.02.17 0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부터 이런 글을
    오늘은 꼭 대포 한잔 해야겠구만요
    참을 수가 없네...^^
    날이 찹니다. 감기 조심하시고요

  9. Favicon of http://naeng-e.tistory.com BlogIcon 냉이' 2009.02.17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털보아찌님
    막걸리는 아찌님 드시궁~
    김치해물부침개는 절 주세요.제가 다 먹을 수있어요
    저 부침개 킬러에요 ㅋㅋㅋㅋ
    추운날 감기조심하세요^^

  10. Favicon of https://www.thepatioyujin.com BlogIcon Yujin Hwang 2009.02.17 1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글도 잘쓰시고...가정평화도 지키시고
    아찌님은 건전남에 대한민국 모범생이세요^^

  11. 아웅 다이어트중에... 2009.02.19 15: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없어 보여~~~~ 를 연발하고 있음.
    배고파서 눈이 @.@
    이건 맛없는 무말랭이야~~~~ 맞지?맞지?ㅋㅋ
    농담이구요. 맛있어보여요. 역시 부침개에는 막걸리가 짱이죠.

  12. 와 너무 맛있겠어요~ 2009.02.24 2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꼭 님처럼 좋은 남편을 만났음 좋겠네요.. 가끔씩 요리해주는..ㅋㅋ
    너무 맛나게 보여서 내일 당장 마트로 달려가려구요~
    잘 봤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