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한때 아이들 키울때는 북적대며 살지만, 어느덧 자녀들이 장성하여 성인이 되니 집안에는 분위기가 적막하기만 합니다. 이렇게 우리 부부가 중년의 나이로 접어드니, 딸은 직장생활, 아들은 대학생활, 남편은 직장으로 아내도 직장으로 이렇게 모두 나가버립니다.

이렇게 각자 할일을 찾아서 일과를 시작하지만 근무시간대가 틀리고 퇴근시간이 다르기 때문에 주중에는 서로 얼굴도 못보는 경우가 많습니다. 한사람은 출근하고,한사람은 야근하고 낮잠자고 하다보면,가족간에 소통이 부족하기도 합니다.

며칠전 근무시간대가 같아서 지난주에는 저녁에 아내와 몆일을 함께 할 수 있었습니다. 고요한 거실에서 울리는 전화소리에 아내는 전화를 받아서 한참을 이야기하더니, 전화를 끊고나서 우울한 표정을 짖습니다.
 
"무슨일인데?" "할머니가 계단에서 굴러서 병원에 실려갔는데, 꼼짝도 못한데"
 
처가에는 95세의 연세에 할머니가 아직 계십니다. 그동안 건강해신 덕분에 친정부모들이 특별한 걱정없이 지냈는데, 갑자기 다치고 나서 누웠는데 대소변 받아내며, 병 수발할 사람이 없다고 걱정입니다.

옛날 노인네들 자식들 많으면 뭐합니까?

자식들이 저마다 생활비 벌어서 살기도 어려운데, 누가 대소변 받아내면서 모실것인지 걱정이 됩니다.
 
대부분 장남이 모신다고 하지만 장남인 장인,장모도 벌써 연세가 70대 중반입니다.

두분모두 다리 수술을 받고 걸음도 제대로 걷지 못하는 지경이 되어 억지로 쩔룩 거리면서 다닙니다.
 

나이가 먹고 노후가 되면 가진 돈이라도 있어야 하는데 옛날에 퇴직금 받은것 몇천만원 은행에 넣어놓고 이자로 생활했지만 최근 몇년사이에는 금리가 없어서 생활비가 부족하니 꽂감 빼먹듯이 조금씩 원금을 찾아쓰고 생활비까지 어려운 형편이 되었는데 할머니까지 당장 병수발을 들어야하니 한숨만 쉬고 있답니다.

하지만 아내는 5남매의 장녀라고 부모님 사랑이 남달리 애틋한 사람입니다.
 
친정집 가려면 한나절씩 걸려야 하니까 자주 갈수도 없고 2달에 한번정도 밖에 못갑니다.
하지만 매일 친정어머니랑은 통화를 하지만 전화만 받으면 눈물을 글썽이며 훌쩍훌쩍 울고 있습니다. 

우리 아버지 불쌍해 어떡해! 우리엄마 불쌍해 어떻게!
부모사랑이 남다르다고 하지만, 모든 근심걱정 같이 안고 가니 옆에서 지켜보는 사람도 힘들게 됩니다. 

매일같이 울고있는 아내를 어떻게 달래야 할까요?

얼마전에 포스팅한 "저녁만 먹으면 잠자는 아내, 걱정되는 이유는" 의 그 주인공 이야기 입니다. 친정부모 어렵게 사는 모습을 보면서 이제 우리는 그렇게 노후에 살면 안된다고, 한푼이라도 더 벌려고 자기몸 아끼지 않고 공장일을 하면서, 체력이 딸려서 잠만 잔다는 내용입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중년인 우리는 어떻게 해서든지 육체노동으로 돈버는 일은 고통을 감수를 한다고 하지만, 70대의 친정부모 때문에 하루도 마음 편하지 못하니 어찌합니까? 대부분 서민들 직장생활 하면서 돈 벌어봐야 얼마나 벌까요? 월급쟁이들이 돈다발 쌓아놓고 사는게 아니잖아요.

자녀들 학비하고 생활비하고 보험과 약간의 저축에 짜임새 있게 대부분 모두 그렇게 살아가는데, 자식들 누구하나 매월 부모님들 생활비 충당해줄 입장이 아니니까 어른들의 노후생활 걱정이 태산이지요.

그나마 몇년전부터 아내의 제의가 들어와서 매월 작은 돈이나마 자동이체 시켜드리지만 직장인 월급 뻔한것 아닙니까?

돈의 여유가 있다면 베풀고 살면 좋지만 봉급쟁이 생활하면서 그게 쉬운일이 아닙니다.
 
더구나 시댁에 장남이고 처가에 장녀인 우리부부는 다른 형제들보다 몇배 책임감을 느끼고, 양가 대소사 쫒아 다니다보면 월급 받아서 때로는 생활비 적자가 발생할때도 생깁니다.

그렇다면 자신의 노후대책은 어떻게 해야할까요? 양가 부모님들 봉양하다보면 노후에 똑같은 인생길이 되지 않을까봐 많이 고심도 하지만 장남 장녀로서 모른척 할수도 없으니 때로는 마음이 답답하기도 합니다.

부모 봉양하는것도 자식들이 똑같이 고통분답을 할 수 있으면 좋으련만, 솔직히 어느집이고 마찬가지지만 장남장녀 외에는 대부분 전혀 신경을 안씁니다.

자신들은 차남이기 때문에 차녀이기 때문에 집안일은 신경 쓸일없고, 돈 모아서 건물사고 땅샀다고 자랑하는데, 언제까지 가난한 장남장녀만 부모님 인생까지 고통을 분담해야 할까 그게 싫었던 겁니다.

하지만 이게 인생길이라면 어쩝니까?
 며칠을 고심하던 아내가 큰 마음먹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오늘 월급 받았는데 친정부모님께 이번달 월급 몽땅 보내 드리고 싶어"
이럴경우 솔찍히 말해서, 아내가 한달동안 고생해서 벌은 돈을 몽땅 기부하자는 말에 망설인건 사실입니다.

더구나 아내는 자신의 몸을 희생해가면 파김치가 되도록 일하고 돌아와서 잠만 자는 모습이 너무 애초워 견딜수가 없더군요. "어떻게 한달동안 벌은 돈인데 몽땅 드리겠다는거야" 이렇게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당장은 마음이 너무 힘들어서 밤마다 훌쩍거리고 울고있는 모습이 더욱 애초롭더군요. 
마음이 힘든것은 육체고통 이상으로 더 힘들수 있고 모든 생활이 절망속으로 빠질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잠시후 망설이다가 이내 아내에게 말했습다. "잘 생각했어. 당신 생각대로 해"
우리는 아직까지 일할수 있으니까 열심히 벌어서 앞으로도 더욱 알뜰하게 모으면 되니까........... 

그리고는 아내가 원하는대로 한달분 월급을 고스란히 이체시켜 드렸습니다.
나이 50세가 다 되어 가는 아내의 남다른 애틋한 부모사랑을 나무랄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 관련글보기 : 저녁만 먹으면 잠자는 아내, 걱정되는 이유는


 

잘 읽어 보셨습니까?^^ 손가락 모양 클릭하면 추천됩니다.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ejuin.tistory.com BlogIcon 광제 2009.11.18 0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가해서 그러기 쉽지 않은데...
    부모님에 대한 효성이 지긋ㅎ하시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아찌님^^

  2. Favicon of https://fmpenter.com BlogIcon 바람나그네 2009.11.18 0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동적인 글이네요..
    닮고 싶어요..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3. Favicon of http://dunpil.tistory.com BlogIcon 둔필승총 2009.11.18 0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뜻한 글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시작하세요~~

  4.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09.11.18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뜻한 마음씨를 갖고있는 마님이네요..
    아찌은 행복하십니다..^^
    모든 며느리가 그렇다면 얼마나좋겠어요..
    아찌님 늘 행복하시길바랍니다..^^

  5. Favicon of https://lowr.tistory.com BlogIcon 하얀 비 2009.11.18 0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아프네요. 그래도 효녀이신 듯..쉽지 않은 결정인데 그래도 마음의 위안이라도 된다면 좋은 결정이기도 하죠.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6. Favicon of http://sooji4u.com BlogIcon 한수지 2009.11.18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 일을 하는건 행복한 노후를 위한건지도 모릅니다
    잘하셨습니다 정말..
    마음이 그나마 훈훈해지는군요
    *^^*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7. Favicon of https://flypo.tistory.com BlogIcon 날아라뽀 2009.11.18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따뜻한 글이네요.
    자신이 힘들게 번돈을... 저도 좀 본받아야겠습니다.^^
    제 아내 될 사람도 본받았으면 좋겠네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8. Favicon of http://middleagemanstory.tistory.com BlogIcon 영웅전쟁 2009.11.18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부인께 이 세상의 모든 갈채와 응원을
    보내고 싶습니다.
    어쩌면 글처럼 쉬워 보이지만
    행동으로 옮기기에는 쉽지않으리라는 ...
    잘보고 갑니다.
    언제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9.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09.11.18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내분 생각 충분히 이해하고 공감합니다.
    저도 아마 그러고 싶었을 겁니다.
    호심에 감동하고 또 이렇게 아내분 마음으로 으원하는 글에 다시 감동합니다.
    부모님에 대한 마음은 자식이라면 평생 갈 것 같습니다.
    출가했지만 항상 친정부모님 마음쓰이고...
    시부모님께도 필요한 경우에 아내분 이런 마음을 보여주실 겁니다.
    이렇게 효심이 큰 분이라면요...
    늘 가정 행복하고 건강하시길 바랄게요.
    두분 사랑도 늘 변함없길 바라고요.

  10. Favicon of http://minjine.kr/story BlogIcon 뽀글 2009.11.18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내분도 털보아찌님도 너무너무 마음이 착하세요..월급을 다드리면.. 정말 힘들텐데..
    저희는 마음은 다내야지..하지만..사실 10만원이라도 빼고 드렸을텐데..
    항상 행복만 가득하시길 바래요.

  11. Favicon of http://www.smpark.kr BlogIcon 풀칠아비 2009.11.18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뜻한 사랑이 느껴지는 글이네요.
    사실 살다보면 마음대로 실천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12. Favicon of https://nizistyle.tistory.com BlogIcon 한량이 2009.11.18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밖에 날씨 엄청 추운데...

    이 마음 한켠이 따뜻해 지는것은 왜일까요..
    .
    사모님 화이팅 입니다.

  13.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09.11.18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정이야 그렇다 치고...지기님 맘이 더 곱습니다.
    사실, 남편들 그렇게 하긴 쉽지 않거든요.

    에고고...요즘 장남이 어딨어요.
    다 같이 낳아 길러주셨는데...ㅎㅎ
    노을인 셋째며느리인데 지금 엄니 모시고 살어욤.ㅋㅋㅋ

    늘 행복하시길 빕니다.

  14. Favicon of http://mayjhkim.tistory.com BlogIcon 바람꽃과 솔나리 2009.11.18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뜻한 두분의 모습이 참 좋습니다...
    의논해서 결정하시는 모습도 참 좋구요^^*

  15.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9.11.18 1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인께서 참 효녀이십니다.

    사실 돌아가신 후 울고 불고하며
    성찬을 올려도 가신 분이 자녀들의 정성을 어찌 알겠습니까~

    살아 계실 때 잘 해드리는 것이
    자식의 도리이겠지요~

  16. 2009.11.18 1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7. Favicon of https://totobox.tistory.com BlogIcon 『토토』 2009.11.18 2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분히 이해됩니다
    저는 남자형제속에 외동딸...
    친정엄마 생각하면 늘 마음이 애잔합니다.
    제가 덜 쓰고 용돈 보탠 세월이 오래되었건만
    늘 더 드리고 싶은 마음이지요.

  18. Favicon of http://naeng-e.tistory.com BlogIcon 냉이' 2009.11.18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털보아찌님 안녕하세요*^^*
    제가 요즘 이래저래 많이 바빴어요.
    낼도 실습때문에 새벽5시에 일어나서 서초에 가야하구..-_-;
    요즘은 정신 빼고 살아요.

    두분 너무 따뜻한 마음이네요^^
    감기조심하세요~~

  19. Favicon of https://hannahscafe.tistory.com BlogIcon 해나스 2009.11.19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착한 부인에 멋진 남편이시네요.
    아~ 저도 효도 좀하고 살아야하는데.
    반성 백만번입니다.
    모쪼록 할머니 건강 빨리 회복되시길 바랍니다.

  20. 사랑해황씨 2009.11.19 0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좋다,..

    오랜만에 저도같이 마음이 따듯해지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