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지난 주말 저녁에 모처럼 우리 가족은 외식을 했습니다. 그것도 아들의 제의에 의해여 소주 한잔 하고 싶다고 해서 시작된 겁니다. 사실 자녀들 어릴 때는 보살펴 주고 키우는 재미도 있었지만 자녀들이 장성하고 나니 가정에서 서로 대화가 줄게 마련입니다.

큰딸은 객지에서 직장생활 하다 보니, 얼굴 보기 힘들고, 그나마 군 생활 마치고 복학한 아들이 집에서 같이 생활하지만 나름대로 생활이 있으니 같이 대할 시간이 없습니다. 아내는 직장일 마치고 저물어야 들어오고, 본인 역시 직장에서 퇴근하면 밤 시간이니, 가족 간에 대화가 부족한 것은 사실입니다.

아들은 건넌방에서 컴퓨터하고, 아빠는 안방에서 블로그 하고, 아내는 거실에서 T.V 만 보고 있으니 한 가족이라도 각각 개인적으로 시간을 보내다보니 전혀 대화할 시간이 없었던것 같습니다.

사실 며칠 전부터 아내가 삐쳐서 말을 안 하니 더욱 집안에 대화가 줄어든 것은 사실입니다. 그것을 알아차린 아들 녀석이 가족 간에 대화의 창을 열기위해 소주 한잔 하자고 자리를 만들었던 겁니다.

주말에도 우리가족은 서로 만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토요일에는 아내가 특근 들어가고, 본인 요즘은 토요일 일요일 할 것 없이 철야근무를 하다 보니 가족 간에 서로 얼굴을 볼 수 있는 시간은 평일 퇴근 후 8시가 넘어야 얼굴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며칠 전 퇴근 후 대충 10분 만에 저녁을 먹어 치우고 컴퓨터에 앉아서 블로그를 시작합니다. 나에게 주어진 시간은 이때부터 꼼짝하지 않고 앉아 있어도 4~5시간 밖에 주어지지 않습니다. 밤 1시가 되기 전에 잠을 자야지 아침 6시에 일어나 출근준비를 하기 때문입니다.

컴퓨터를 켜면 이웃 블로그 글들을 대충 100여 폐이지 읽으면서, 추천하고 댓글 달다보면, 2~3시간도 부족하더군요. 그러다보면 내일 아침에 다음뷰로 송고할 내 글 준비하는 시간이 부족해서 허덕이게 됩니다.

그러다보니 늘 시간이 부족하여 서둘고 있는데, 아내가 그날따라 퇴근 후에 하고 싶은 얘기가 많은지, 계속 옆에서 말을 붙입니다. 하지만 그러지 않아도 시간이 부족한데, 옆에서 하는 얘기가 귀에 들어오지도 않습니다. 한쪽귀로 듣고 입으로 대답만 하지, 무슨 뜻 인지도 모르고 딴청만 부리니 짜증나서 돌아서 버린 것이지요.

사실 그러고 나서 조금은 후회가 되기도 하더군요. 하루 종일 직장일로 시달리다가 짧은 대화시간마저도 응대를 안 해주니 삐질 만도 하겠지요. 이렇게 단절된 대화가 며칠이 지나고 아들이 중계사 역할을 한 셈이지요. 모처럼  소주 한잔 두잔 주고 받다 보니, 마음속에 담았던 말들이 나오기 시작합니다.

아빠가 다른 아빠들과 다른 점은 50대의 나이에 열심히 체력관리 하면서 등산 다니고, 취미로 커다란 카메라 메고 사진 찍으러 다니며, 아무나 할 수 없는 블로그 공간에서는 인기가 좋아서 자랑스럽다고 합니다. 하지만 가족 간에 단절된 대화가 문제라고 지적을 하더군요. 

아내도 한말씀 하시는데, 당신이 나이들어가면서 남들보다 특별한 취미생활 하면서 열심히 살아가는것은 인정하지만 너무 취미생활에 집착되어 가족들간에 단절된 대화는 결코 환영받지 못한다고 충고를 합니다.

가족들간에 대화란 무었인가? 꼭 서로 주고 받고 토론을 하는것이 대화가 아니고, 옆에 가까이 있으면서 같이 T.V 드라마도 보면서 가끔씩이라도 한마디씩 던지는 말이 결국 대화가 아니냐고 합니다.

그자리에서 이야기를 듣고서 100배 공감하면서 가슴이 뜨끔하게 느껴지더군요. 사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자신도 인정하는 부분이라 변명의 여지가 없었습니다. 그동안 블로그 하면서 무리한 시간을 투자한 것은 사실입니다.

직장에서 퇴근 후 가족들과 얼굴을 대할 수 있는 유일한 4~5시간 동안 컴퓨터만 잡고 않아 있었으니, 아들이 느낀바 그대로 입니다. 모든 취미생활이 그렇듯이 거기에 빠져들기 시작하면 점차 집착 되다보니, 모든 일 팽개치고 컴퓨터만 붙잡고 씨름하게 되더군요.

이번일을 계기로 온라인 공간에서 개인적인 인기관리도 좋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가족들 간에 얼굴을 마주하고 대화 할수 있는 시간을 만드는것도 상당히 중요하다는 것을 새삼 느껴 보았습니다.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blog.daum.net/hongdok1 BlogIcon 홍도갈매기 2010.02.02 0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간에 대화가 없다는거 정말 가슴아픈일인데
    저도 그리 되어 가는것 같아 맘이 많이 아픕니다
    좋은 말씀 잘 보았습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털보아찌님~^^

  3. Favicon of https://tirun.tistory.com BlogIcon 티런 2010.02.02 0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정에서 서로의 일만 한다면,,대화는 단절될것 같습니다.
    저도 조심해야겠네요^^;;

  4.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10.02.02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공감가는 글이네요..^^
    컴 앞에 앉으면 늘 혼자가 되니..
    이도 큰일입니다..^^

    이제 조금씩 여유를 갖어야 되지않나 하고 생각중입니다..^^

  5. Favicon of https://system123.tistory.com BlogIcon 예또보 2010.02.02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합니다
    각자 시간도 중요하지만 같이 대화하는시간 정말 중요합니다
    블러그 하시는분들 공통 사항인것 같네요 ^^

  6. Favicon of http://star-in-sky.tistory.com BlogIcon 하늘엔별 2010.02.02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의 역기능이네요.
    컴퓨터가 생활을 많이 바꿔놓았네요. ^^;

  7. Favicon of https://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10.02.02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화를 일부러 만들어내는 것도 상당한 노력이 필요함을 절실히 절감하고 있습니다.
    딸애와 함께 식사할때 일부러 뭐라도 말거리를 만들어 내야만 대화가 되고
    쇼프로도 같이보면서 뭐라도 말을 만들어야만 웃음이 날 수 있더군요
    쉽지않지만 노력해야되겠더군요~

  8. Favicon of http://yim3204.tistory.com BlogIcon 분홍별장미 2010.02.02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좋은말씀하셨네요. 저역시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많은도움을 받았지만 그만큼 많은것을 포기했지요..

    일단 잠 부족,방안에만 있으니 대화단절 ㅠ.ㅠ
    그리고 이핑계 저핑계로 술약속 취소... ^^;;
    어느정도 조절이 있어야 한다는걸 요즘 너무 느끼고 있어요.

  9. Favicon of http://blog.daum.net/hls3790 BlogIcon 옥이 2010.02.02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샌 제가 블로그한다고 집에가면 요리하고 컴을 하니 가족간의 대화시간이 더 줄어든것 같아요ㅠㅠ
    가족간의 대화를 위해 정기적인 시간을 만드는 것도 좋은것 같습니다..
    행복한 화요일 보내세요~~

  10.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0.02.02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질에 너무 빠져
    가족간의 대화를 잊고 사는게 문제네요~

  11.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 2010.02.02 16: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가족들은 늘 혼자 잇는 제가 블로그 하는것을 적극적으로 돠와 주고 있습니다.
    각자 다 바쁘거든요.
    아들방에 컴퓨터가 잇엉서 아침에 글 올리려면 깨우고 다른방에 가서 자라고 해야 하는게 미안하지요.
    아침에 송고해야 베스트가 될 확률이 높거든요.

  12. Favicon of https://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10.02.02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우 그나마 저는 블로그를 운영하게 된 후로,
    부모님과 대화시간이 많아졌습니다 ㅎㅎ
    예전에는 집에 있어도 개인플레이만 하였는데 말이예요.

  13. Favicon of https://ceo2002.tistory.com BlogIcon 불탄 2010.02.02 1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로 공감합니다.
    제 딸아이들한테 제 별명이 콤퓨터입니다.
    아이들 눈에 보여지는 아빠의 모습이 잠자는 모습, 아니면 컴퓨터를 하고 있기 때문이지요.
    가끔은 고개도 들고, 어깨도 펴고, 웃음도 흘려야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러면서도... 늘상 마음은 블로그에 가있는 건...?

  14.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10.02.02 2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럴때 저처럼 독신들은 띵호아네요..
    가만가만 읽다보니 무척이나 공감이 갑니다.
    블로그가 뭔데..
    라는 생각 예전부터 들었고
    님뿐만이 아니라 이보다 더 심각한 가정도 분명 있으리라는 생각입니다.
    블로그 하려다 더욱 소중한것을 잃게 된다는 점들도 분명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라고 봐요..
    그..적당히 라는것이 참 문제입니다..ㅎㅎㅎ

  15.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10.02.02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하다보면
    아무래도 컴 앞에 있는 시간이 많다보니...
    가족과의 대화가 줄어들지요..
    과유불급....기억해야 하는데...

  16. Favicon of https://lowr.tistory.com BlogIcon 하얀 비 2010.02.02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 때, 일본 NHK 위성 방송에서 마돈나 콘서트를 보여준 적이 있엇어요.
    마돈나 콘서트 중 가장 선정적인 공연이었는데, 제가 아버지에게 저 여자가 마돈나야,라고 했더니
    아버지께서 그래? 그런데 우리나라엔 왜 안 와?
    비싸서 그렇대. 그리고 좀..내용이 그렇잖아.
    아버지께선, 그럼 19세 이상만 관람하면 되는데... 좀 오지.
    하다가 결국 끝까지 함께 봤답니다.

    공감... 가족간의 대화는 공감을 최고 순위에 두고 대화가 진행되어야 한다는 걸, 나중에 깨달았죠.
    그러고보니, 아버지께선 이런저런 잔소리를 하신 적은 없었던 것 같아요. 늘 의견을 물어보고 본인 생각 말씀하시고.뭐 그랬는데 말이죠.

  17. Favicon of https://donghun.kr BlogIcon 멀티라이프 2010.02.02 2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 120%가는 내용이네요..
    블로그를 하다보면 아무래도 주변 사람들에게 소흘해지기도 하더라구여..
    저같은 경우에 다행인것은...
    온가족이 블로그를 한다는 사실이네요..
    생각해보면 남들과 달리 블로그를 통해서 하기 힘든 이야기도 하고 하는것이
    얼마나 큰 장점인지 아찌님의 글을 보니 알 수 있을것 같습니다.

  18. Favicon of http://www.kimchi39.com BlogIcon 김치군 2010.02.03 0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보니..

    역시 저도 컴퓨터가 가장 큰 문제군요.

  19. Favicon of https://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10.02.03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들의 경우.... 가족은 그냥 잘 굴러가겠거니...하는 생각들을 일반적으로 많이 갖고 있는것이 사실같더군요.
    제경우에는...더 신경써야지..하는 생각만 가지고서는..그게 요상하리만치...변하지 않는 제모습을 매번 보는것 같아서..
    습관을 들이자!로 모토를 바꿨습니다.
    평소...그냥 아무것도 아닌 말걸기...관심주제 평소 신경쓰고 많이 보고...의견말하기...
    바깥일들을 아내와 아이에게..평소 와이프 수다떨듯 내가 먼저 수다도 떨어보기..
    가끔은..무너진 모습 보여주고..일부러 티내기..등등..
    어찌보면 젊은시절..깐깐한 가장의 모습이 아닌..생뚱맞은 모습인것이 분명해 보이지만..
    이렇듯...습관을 들이다보니.... 가족내 왕따만큼은...100%해결되는것 같았습니다. ㅎㅎ

  20. Favicon of http://blog.daum.net/seaposeidon BlogIcon 해나스 2010.02.03 1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아빠를 자랑스러워하면서도 가족의 안녕을 위해
    아낌없이 지적하는 아드님의 모습이 아주 든든해보입니다.
    가족간의 사랑이 듬뿍 묻어나는걸요 ^^
    만날 도움만 받는 해나스가 좀 죄송스러워집니다요 ㅎ

  21. Favicon of http://naeng-e.tistory.com BlogIcon 냉이' 2010.02.03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런거 많이 느껴요~
    블로그하는 시간이 너무 많아서 할일도 제대로 못한적도 많았거든요.
    그래서 요즘 할일 다하고 시간나면 블로그 관리하는 편이에요.^^;;;;

    아찌님 감기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