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내가 겪은 29년전 군대이야기


제대 D-day 400일

떠날 사람과 남을 사람은.......

때는 바야흐로 1981년 9월 하순으로 접어들고 있었다. 이제 제대일자가 400일, 약 1년정도 남았다. 벌써 아침저녁으로 제법 찬바람이 옷깃을 여미게한다. 벌써 인제땅에서 두번째 맞하는 가을이다. 이번 여름은 유난히 무더웠지만 펜팔로 시작된 편지 때문에 마냥 활기가 넘쳐서 더운줄 모르고 여름을 보냈다.

오늘이 지나고 내일이 오면, 그녀의 편지가 올거라는 희망속에 하루하루가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른다. 월간지 펜팔란에 이름이 올라가고 부터는 2달이 넘도록 편지는 계속해서 받을 수 있었다. 그렇다고 그많은 대상자들에게 답장을 할 수는 없는 일이고, 필체나 내용으로 대상자를 선별해서 답장을 보냈다.

약3개월 동안에 편지로 통하던 아가씨들이 아마도 열명도 넘었을 것이다. 이렇게 2~3개월동안 많은 아가씨들과 편지를 주고 받으면서, 재미있는 얘기를 전해주는 아가씨도 있었지만, 때로는 한두번만에 끊어지는 경우도 있었다. 이렇게 인연은 스스로가 만들어 나가는 것인지 모른다.

펜팔의 대상자는 전국으로 확대되어가고 있었다. 주로 대상자들은 당시 공장에서 일하던 20살 안팍의 아가씨들로 인천, 서울, 파주, 수원, 평택, 대구,마산, 부산 이렇게 전국적으로 분포되어 있었다. 어떤 아가씨는 편지에 거창하게 노래를 적어주었고, 또한 이쁜 시를 적어서 고이접어 보내기도 했었다.

그리고 편지봉투에 들어갈만한 얇은 선물을 넣어서 보내주기도 하고, 향기가 그윽한 아카시아와 이브껌을 늘 편지사이에 한개씩 넣어서 보내주는 아가씨도 있었다. 

또한 냇가에 나가서 네잎크로바를 찾아서 편지에 보내주기도 했다.또한 남들보다 먼저 단풍잎을 말려서 보내주는 그녀가 너무나 고마웠다.

이런 즐거움이 있는가하면 서로가 마음을 모르기 때문에 서로를 파악하려고 유도질문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서로가 무료한 현실에서 색다른 즐거움을 얻기 위해서 일상탈출을 시도하는것은 공통점이다. 그러나 이런 즐거움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편지쓰기가 때로는 부담스럽기도 했다.

많은 대상자들을 상대로 편지를 쓰려니 늦은밤까지 혼자 숙제를 해야했다. 그리고 누구에게 이런 이야기를 했는지 안했는지 나중에는 아리송하기만했다. 이렇게 편지를 주고 받으면서 생활한지 서너달이 다되어가니 한번씩 편지가 뜸해지기 시작했고 하나하나 소식 없이 연락이 끊어지기 시작했다.

인연이란 억지로 만드는 것이 아닌가보다. 열명이 넘던 아가씨들이 하나둘 멀어지기 시작하고 뚜렸하게 남은 아가씨는 서울에 권명희, 평택에 박화선, 파주에 최종희, 마산에 이미숙, 대구에 장연화 이렇게 5명만 남았다. 늘 편지로만 뜻을 전하게되니, 마음을 파악하기 힘들었고, 남은 그들도 언제 떠날지 모른다.

그러던 어느날 이상한 편지를 한통 받았다. 분명히 파주에서 편지가 왔는데 편지를 뜯어보니 내용물은 마산으로 보낸 편지가 들어있었다. 왠 일일까? 마산으로 보낸 편지가 왜 파주에서 돌아 온 것일까? 갑자기 머리가 안돌아 갔지만, 얼마후 분위기 파악후 머리를 한대 맞으것 처럼 띵하게 울려온다.

지난 주말에 몇통의 편지를 쓰다가 시간이 없어서 후다닥 정리를 하면서, 두명의 아가씨들에게 보낼 편지를 서로 바꿔 넣어 보낸것이다.

편지를 보면서 아차! 싶었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였고, 시위를 떠나 화살이나 다름없었다.

그녀가 돌려보낸 편지와 함께 작은 쪽지에는 " 번지수를 잘못 찾은것 같으니, 반송합니다."

짧은 한마디가 가슴이 뜨끔했고 얼마나 미안한지 어쩔줄 몰랐다. 아마도 가까이 있었으면, 얼굴이 빨갛게 달아올랐을것이다. 한마디로 번지수 바뀐 편지사고였다. 순간적인 실수로 인하여 나는 두명의 펜들을 잃어버렸다.

처음에는 손가락으로 헤아리지 못할 만큼 한다스의 아가씨들과 편지를 주고 받았지만, 석달만에 3명만 남았다. 하지만 아무것도 모르고 그저 편지로만 주고받던 사연속에는 깊은 마음을 헤아릴수 없었기 때문에 특별한 아쉬움은 없었다. 다만 혹시 오늘이나 내일이나 답장이 오기만을 기다릴뿐이니까......... 

사람이 살아가면서 인연이란 이렇게해서 맺고 끊고 정리가 되는가보다. 이제 남은 아가씨는 서울에 권명희와 평택에 박화선, 대구에 장연화 이렇게 3명이 남았다. 하지만 그들도 언제 어떻게 마음이 변하면 돌아서 버릴지 모르는 일이다. 울타리안쪽에서 세상을 동경하는 군바리라서 어쩔 수 없기 때문이다.

부대에 있을때 한창 마음 같아서는 휴가가면 전국이 모두 내 손안에 있을것 같은 착각을 하기도 한다. 휴가나가면 어떤 아가씨를 한번 만나볼까,구상을 하면서 미리 편지로 작업을 시도한다. 과연 휴가 나가면 그녀들을 만날 수 있를까?  이제 유일하게 남아있는 3명의 아가씨들은 언제까지 인연이 이어질것인가?

다음편에는 털보의 2번째 휴가 이야기로 이어집니다.

젊어서 연애한번 재대로 못하고 나중에는 단 한방의 중매결혼에 골인한 주인공이지만, 그래도 털보의 군대시절 그녀들에 대한 껄떡거림은 다음편에도 계속해서 이어집니다. 어떻게? 쭈~우~욱~~~



재미있게 보셨나요?^^ 손가락 모양을 클릭하면 추천됩니다.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system123.tistory.com BlogIcon 예또보 2010.07.05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때 받은 편지를 아직 보관하고 계시다니 대단하세요 ^^

  3. Favicon of https://bloping.tistory.com BlogIcon 새라새 2010.07.05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군대시절 펜팔만큼 즐거운 일도 없을꺼예요..
    그 인연이 정말 어렵긴 어렵더군요 ㅋ
    재미있는 군대이야기 재미있게 보고 갑니다

  4. Favicon of https://shipbest.tistory.com BlogIcon @파란연필@ 2010.07.05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군대이야기로군요....
    저보다 훨씬 오래전의 군대 이야기지만... 나름 상상하며 즐겁게 읽었습니다.
    오늘 하루도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래요~ ^^

  5.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0.07.05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털보님, 군대있을 때 바람둥이 였나 봐유~
    ㅋ ㅋ ㅋ

  6. Favicon of https://dogguli.net BlogIcon 도꾸리 2010.07.05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가이야기가 벌써 기다려집니다~~

  7. Favicon of https://giga771.tistory.com BlogIcon sky~ 2010.07.05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쿠 ㅎㅎㅎ 역시 마무리를 꼼꼼히 해야되는거군요 ㅎㅎ

  8. Favicon of https://falconsketch.tistory.com BlogIcon 팰콘스케치 2010.07.05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대에 있을 때 일기라도 쓸 걸 그랬어요~!
    전 군대이야기 생각나는게 그다지 없어서 좀 아쉬워요~!

  9. Favicon of https://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머니야 2010.07.05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대이야기는 가끔씩 추억으로 돌려보내주기도 하고..참 좋은것 같아요^^
    2탄도 기대하겠습니당^^

  10. Favicon of http://blog.daum.net/seaposeidon BlogIcon 해나스 2010.07.05 1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게 펜을 잃어버렸어도 나중에 좋은 짝 찾으셨으니
    그때 그 연애편지들이 다른 쪽으로 도움이 되신게 아닐지...ㅎ
    그때의 말린 꽃잎과 클로버를 갖직하고 계신건 털보아찌 님이 로맨티스트라는 증거네요...역쉬~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7.05 1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감성이 풍부하셔요.
    책갈피에 나뭇잎 끼워두고 편지쓰는거.. 요즘은 이런 애들이 없는거 같아요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7.05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월요일에 웃게해주시고...
    그때 편지는 단풍잎에 네잎클로바는 필수였던것같아요.
    책갈피에 넣어둔 은행나무잎,단풍나무잎...
    추억이생각납니다.

  13. Favicon of http://isblog.joins.com/jk7111 BlogIcon 둔필승총 2010.07.05 1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걱 실명공개까지...ㅎㄷㄷ
    2부 진짜 기대됩니다.~~

  14. Favicon of http://wwww.sandlefarm.com BlogIcon 체루빔 2010.07.05 1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남의 사연들을 들어보면
    넘 즐겁습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15.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10.07.05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양다리에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아니...세다리구나..

  16. 까시 2010.07.05 1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억 어린글 잘 보고 갑니다..
    편지 오래된 단어인듯 느껴집니다.

  17. Favicon of https://shlim1219.tistory.com BlogIcon ★안다★ 2010.07.05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그런 커다란 실수를 하시다니...
    털보아찌님도 프로는 아니셨던 듯 합니다^^;
    한바탕 웃고 가네요...
    즐거운 한주 보내세요~^^

  18. Favicon of http://www.saygj.com/ BlogIcon 빛이 드는 창 2010.07.05 1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양다리는 냉철한 사고와 민첩한 행동이 병행되어야 하는가 봅니다.^^
    역시, 프로둘에게 경의를 표해야겠습니다.ㅋㅋ
    2탄이 기다려져요....
    여름철에 건강 잘 챙기시구요.

  19. Favicon of http://egoggan.com/story BlogIcon 이곳간 2010.07.05 1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노래가 생각나네요 ㅋㅋ 겉과 속에 이름 잘못 썼나봐~~ ㅋㅋ

  20. Favicon of https://kissthedragon.tistory.com BlogIcon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0.07.05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털보님 옛날이야기는너무 잼있게 보고 갑니다 언제나~

  2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7.05 17: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그런 실수를..ㅋ
    여러명이다 보면 충분히 그럴수 있다고 생각함~푸히히~
    10명중 딸랑 3명..ㅋ
    다음편이 몹시 기다려짐~~
    오후 잘 보내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