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인원: 직장동료 8명
일정: 2010년 9월 23일~ 9월 27일(4박5일)
위치: 일본 알프스(야리가다케, 오쿠호다카다케) 종주

일본 북알프스는 주부 지방에 있는 히다 산맥(飛騨山脈) )의 별명이다. 나가노 현과 기후 현 및 도야마 현의 경계에 있는 히다 산맥을 "북 알프스"라고 한다. 모두 해발 2000m를 넘는 산들이 남북쪽으로 늘어서 있으며, 특히 아카이시 산맥에는 3000m를 넘는 산이 집중하고 있어서 "일본의 지붕"이라고 한다.

추석명절 이후 직장인들의 연휴기간을 이용하여, 산행을 아주 즐기는 직장동료 8명이 일본알프스 산행을 떠났다. 국내산은 해발 2천미터가 넘는 산이 없기에, 더욱 큰산을 올라보고 싶은하는 동료들이다. 원정산행은 많은 비용과 시간이 필요하기에 일본현지의 지인을 통하여 모든 일정을 예약하고 일본으로 향했지만, 언어소통이 안되는곳이라 일본에 도착하는 순간부터 고생길에 접어든다.

특히 대원들 모두가 아직까지 겪어보지 못한 고산의 기압이 몸에 적응되지 않아서, 두통과 어지럼증, 그리고 얼굴이 퉁퉁 부어오르는 신체적인 이상징후를 체험하게된다. 그리고 급변하는 기후로 인하여 옷을 수시로 바꿔 입어야 하는 불편이 따른다. 또한 너덜지대와 칼바위산을 철계단 사다리나 쇠줄을 잡고서 수직상승과 하강을 하다보니 한발 실수 하는날에는 인명과 직결되는 위험이 늘 도사리고 있다.


2010년 9월 26일(일요일) 일본 북알프스 4일차 오후의 일정이다.

일본 북알프스 4일차 오늘 오전까지 야리가다케(3,180m), 키타호다카다케(3,110), 오쿠호다카다케(3,190m), 마에호다카다케(3,090m), 이렇게 일본 북알프스 4개의 고봉 등정을 모두 성공했다. 이제 오후 일정은 해발 3,000m 높이에서 해발 1,500m 고나시타이라 캠프장까지 복귀하려면 표고차 1,500m 를 급격하게 하강하게 된다. 산은 오르는것도 힘들지만, 급격한 해발 하강도 방심 할 수 없는일이다.


마에호다카다케 정상에서 수직으로 해발 100여미터를 내려서면 정상적인 등산로가 나타난다. 여기서 우리는 본격적으로 하산을 시작한다.


산은 높이 오른만치, 내려가는길도 만만치 않게 수직절벽을 만나게 된다. 아랫쪽을 내려다보면 아득하게 멀기만 하고, 군대시절 유격훈련 하던 실력을 발휘하여 길게 늘어진 쇠사슬을 잡고 조심스레 바위절벽으로 하강을 시도하고 있다.


산은 오르기만 하지는 않는다. 급격한 내리막길이라도 또 다시 오르막을 올라야 반드시 내리막길이 또 기다리고 있기 마련이다.


이날 오후에는 강렬한 태양이 솓아지는 급격한 하산길에, 그래도 가끔씩 평탄한 너덜길이 있기에 잠시 마음에 여유를 가질 수 있었다.


능선길에서 한참동안 급경사를 느끼면서 내려와서 뒤 돌아보니 내려온 길이 가마득하게 높기만 하다.


해발이 차츰 낮아지면서 그나마 모질게 자란 고산지대의 소나무들이 땅바닥에 쫘악 깔려 있어서 푸르름이 짙어지기 시작한다.


정상쪽에는 바위들이 검은 색이지만, 산 아래쪽으로 내려갈수록 너덜바위들이 빗물에 씻겨 나간것처럼 하얗게 들어난다.


아무리 급격한 하산길이라도 산은 그냥 쉽게 내려가게 하지 않는다. 눈 앞을 가로막는 또 하나의 바위산을 오르고 내리면서................


바위산을 오르고 내리는 사이에 어느덧 수백미터는 하강하고, 내려오면서 가끔씩 뒤 돌아보면 산 정상의 능선길이 아득하게 멀어만 보인다.


병풍처럼 둘러처진 장엄산 산들은 몇 시간동안 산을 걸고 걸어도 멀어 질줄 모르고 늘 가까이에서 우리를 바라보고 있다.


또 다시 만난 바위절벽에 설치된 쇠사슬과 철계단 사다리를 만나자 잠시 발걸음을 멈추고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수직 철계단 사다리를 내려오더라도 그나마 마음이 편한건 어제처럼 사다리 아랫쪽이 수백미터의 바위길 낭떠러지가 아니기 때문이다.


계속되는 수직하강으로 이제는 제법 많이 내려온것 같다. 정상부근에는 식물들이 없었는데, 이제는 우리나라 산 처럼 우거진 풀밭이 나타난다.


해발 3천미터급 정상부근에서 볼 수 없던 우거진 숲들이 보이고, 녹음이 짙어진 숲을보니 이제서야 산의 진미를 느낄 수 있다.


그런데 아직까지 방심하지 말라고, 수십미터의 철계단 사다리가 나타난다. 그러나 이제 일본 북알프스의 마지막 하강코스인 셈이다.


이쯤되면 아마도 해발 2,000미터쯤 되는듯하니, 벌써 수직으로 해발 1,000미터는 하강한듯한 이곳은 자작나무 군락이 우거져 있다.


해발 2,000미터쯤 다케사와산장이 있으며, 내려온 길을 뒤돌아 보니 골짜기에 100여평의 만년설이 그대로 남아있는 풍경이 눈에 들어온다.


다케사와 산장에서 계속되는 하산길은 고산에서 많은 비가 내려서 형성된 드넓은 계곡길을 옆에 끼고 숲속으로로 하산하게 된다.


이제 하산길은 해발 1,500미터로 낮아졌으니 평평한 숲속길을 한참동안 걷게된다. 중부국립공원의 입구까지 내려오면서 늪지대같은 숲속길을 만나게 되는데, 물이 너무나 맑고 투명해서 지나가는 등산객들의 눈길을 끌기도 했다.


오후의 하산길 일정은 가운데쯤의 산에서 시작해서 오른쪽의 능선과 계곡을 타고 내려와서, 가운데 드넓은 계곡줄기를 끼고 하산했다. 뒤돌아 보면 아득하게 멀기만 하고 해발 3,000미터에서 해발 1,500미터로 표고차 1,500미터를 수직으로 하강한 셈이다.


드디어 일본 북알프스 종주산행을 마치고 3일만에 원점으로 돌아온, 고나시타이라 산장의 입구에 도착햇다. 대원들 8명 모두가 합심단결하여 대장의 통제에 잘 따라주었기에 그 험준한 산행을 하면서 작은 상처하나 입지 않고 안전하게 돌아온것이다. 대원들 모두 한자리에 모여서 안전산행을 서로 축하하면서 파이팅을 외치는 감격적인 순간을 맞이했다.


고나시타이라 산장에 3일만에 돌아온 대원들은 그동안 3일동안 세수도 못하고, 지냈기에 얼굴은 꼬질꼬질하고 온몸에 땀으로 얼룩진 옷을 벗어 던지고, 산장에서 모처럼 목욕을 할 수 있었다. 그리고 우리의 입맛에는 잘 안 맞는 산장식 저녁밥이지만, 감사히 생각하고 밥 한젓가락에 된장국 한모금을 마시면서 저녁식사를 마쳤다. 그런데 오늘은 특별식인가 어째 돼지고기 볶음도 나왔네^^

저녁식사를 마치고 종주산행을 무사히 마친것에 대한 파티가 열렸다. 이미 파티를 할 계획으로 한국에서 준비한 참이슬 팩소주와 안주는 햄소세지 구이지만, 최고의 맛이였다. 안전산행을 자축하는 건배를 하면서, 대원들 모두가 한마디씩 소감을 발표하면서 축제의 밤은 깊어만 갔다.

무었보다 안전산행을 할 수 있었던것은 대장을 중심으로 합심단결하여 통제를 잘 따라 주었기 때문이고, 또한 기상이 최적의 조건을 제공한것은 모든 신들에게 감사할 따름이었다. 혹시 비라도 내리면 절대 종주산행을 하지 못하고 중도에 하산하는 경우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축복받은 사람들이다. 산행 출발할때 안개가 끼고 이슬비가 내려서 마음을 조이고 있었는데, 그나마 기상 조건이 충족되었기에 종주산행을 성공 할 수 있었다. 지금 밖에는 가을비가 주룩주룩 내리고 있다. 우리의 종주산행 끝날때까지 참았던 비가 한꺼번에 솓아 지는듯하다.

내일은 일본 북알프스 정상에서 받은 정기를 가득안고 전승한 개선장군처럼 당당하게 귀국할 것이다.



유익하게 보셨나요?^^ 손가락 모양을 클릭하면 추천됩니다.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0.07 0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산길도 위험하다는데, 정말 무사히 내려오셔서 다행입니다.
    이제 국내에서 뵙겠군요.
    수고하셨습니다. ^^

  2. Favicon of https://yukinoh.tistory.com BlogIcon 유키No 2010.10.07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 정말 ^^ 좋은 경험 이었겟어요


    몸은 힘들엇겠지만 부럽습니다 ^^

  3. Favicon of http://blog.daum.net/chefjhkim BlogIcon may바람꽃과 솔나리 2010.10.07 0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덕분에 멋진 일본 북알프스 함께 다녀 온 기분입니다^^

  4. Favicon of https://jejuin.tistory.com BlogIcon 광제 2010.10.07 0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쓰셨네요..
    이런산은 오를때보다...내려올때가 가장 힘들죠..
    덕분에 귀한 풍경 잘 봤습니다^^

  5. Favicon of https://rja49.tistory.com BlogIcon 온누리49 2010.10.07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까지 이렇게 부럽게 만드실려는지^^
    오늘도 화이팅하세요

  6. Favicon of https://totobox.tistory.com BlogIcon 『토토』 2010.10.07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등산도 아슬아슬
    하산은 더 아슬아슬...
    사진으로 보고 있어도 소름돋네요
    멋진 추억이겠군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0.07 0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보는 것만으로도 아찔하네요,
    멋진 사진 잘 봤어요.
    산에서 내려다 보는 절경, 정말 그림같아요^^

  8. Favicon of https://donghun.kr BlogIcon 멀티라이프 2010.10.07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라가면서 찍은것이나 내려오면서 찍은것이나 같은 사진인데..
    하산하시면서 찍은사진에 이상하게 여유가 묻어나는것 같아요 ㅎㅎ

  9. 2010.10.07 1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Favicon of http://blog.daum.net/design11111 BlogIcon Yujin 2010.10.07 15: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사히 도딱고 하산하신거 축하드립니다.. 이제부터 도사님이라 불러 드리지요^^

  11. Favicon of https://bbulzzum.tistory.com BlogIcon 뻘쭘곰 2010.10.07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등삲며 오르는 산의 모습과 아래에서 보는 산의 모습이 완전히 다르네요..^^ㅎㅎ

  12.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0.10.07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등산보다 하산이 더 어려운데 고생하셨어요~

  13.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10.10.08 1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유격훈련이 따로없네요..
    바위산들이 정말 멋지네요..'
    힘들게 가는 사람들 덕분에 앉아서 잘 보고 갑니다..
    고마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