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그동안 등산을 하면서 어디를 가더라도 이동수단인 자동차 때문에 늘 신경이 쓰인다. 자동차를 주차하고 산행을 하려면 언제라도 주차장으로 원점회귀를 해야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하다보니 대부분 코스를 짧게 잡을 수 밖에 없었다. 아산의 배방산을 타게되면 코스가 너무 짧고, 그렇다고 태화산만 타기도 그렇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럼 배방산과 태화산을 연계산행을 해보자는 생각에 지도을 보았지만 주차장까지 돌아 오려면 어차피 가던길을 다시금 돌아오는 방법밖에 없어서 좀 지루한감이 들기는 하겠지만 배방산을 넘어서 태화산 정상을 찍고 다시 돌아오기로 했다.

배방면 북수리 윤정사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윤정사 입구 좌측길을 택해서 배방산을 올랐다. 이곳에서 배방산까지는 거리가 짧아서 쉽게 도착할 수 있다. 배방산 정상에서 태화산을 가려면 카터로까지 급경사로를 한참 내려가야한다. 카터로를 중심으로 배방산과 태화산의 경계지역에서 태화산 들머리로 들어섰다.

태화산 등산로는 비교적 원만한 능선길을 따라서 우거진 숲속을 걸어가기 때문에 시원한감이 든다. 가끔씩 숲이 트인 우측을 조망해보면 긴 골짜기를 따라서 도로와 들판에 주택들이 올망졸망하게 내려다 보인다. 카터로에서 태화산까지는 4km로 갈림길이 거의 없기 때문에 앞만보고 계속해서 가다보면 삼각봉쉼터의 이정표가 보이면 절반은 도달한 셈이다.

윤정사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포장도로를 따라서 윤정사 방향으로 약400m 정도 걸어가면 좌측으로 보이는 소류지 옆으로 등산로가 보인다. 이곳에서 배방산 정상까지는 계속해서 오르막이 이어지지만, 거리상으로 1.5km 남짓하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걸리지는 않는다.

배방산을 찍고 태화산을 가기 위해서는 급경사를 따라서 지미카터로까지 하산후 길을 건너서 태화산 등산로에 접어든다. 태화산은 능선길을 따라서 숲속으로 비교적 원만한 길을 따라서 홀로 산행을 하다보니 지루함도 느껴진다. 조금 지루하다는 생각을 할때쯤 이정표가 보이는 지점이 삼각봉쉼터로 이곳에서도 배지가 들어온다.

태화산까지는 비교적 등산로가 잘 정비되어 있어 특별한 불편함은 없지만, 평일이라 그런지 등산객을 만날 수 없었다. 그저 앞만 보고 계속 걷다보니 태화산이란 표지석을 만나게 된다. 천안방면에서 올라오는 등산로는 정상에서 태학산이라는 표지석과 정자각을 만났었는데 이곳 아산시 지역은 태화산이라고 되어있다.
 
태화산 정상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면서 간식을 먹고나서 다시금 동일한 등산로를 따라서 되돌아 가는길은 조금 지루함을 느끼게 한다. 마주치는 등산객도 없고 조망도 없으니 앞만 보고 부지런히 걷는다. 그럭저럭 4km를 걸어서 지미카터로에 도착하니, 이제는 체력손실이 많아서 배방산 정상까지 급경사로를 올라가려니 너무 힘이든다.

벌써 시간대가 오후라 기온이 상승하여 더위를 느끼게 하니, 배방산 오르는길은 너무나도 힘들었던지 정상에 힘겹게 도착하니 땀이 비오듯 솓아지고 현기증도 나기 시작한다. 배방산 정상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고나서 이정표를 보고, 올라오던 반대쪽 등산로를 택하니 윤정사 주차장입구까지 숲속등산로가 연결되어 있어서 편하게 하산을 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광덕면 | 태학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oasis0924.tistory.com BlogIcon 해피선샤인 2013.06.30 1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다녀오셨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