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첨성대를 돌아보고 분황사로 이동하엿다. 분황사는 634년 선덕여왕때 창간된 신라 7가람 중 하나인 원효 자장등 한국불교의 중심이 되었던 대승들이 거쳐 간 사찰이다. 경내에는 전탑을 모방한 국보 제 30호 분황사 모전석탑이 있다.
이웃해 있는 황룡사와 함께 신라의 대표 사찰이었으며 현재까지 법등이 이어오고 있다.

 분황사 입구에는 반대쪽으로 황룡사지가 드넓게 흔적만 남아있었고,우리는 분황사라는 표지판을 따라 들어왔다.

 현재까지 남아 있는 석탑중에 가장 오래된 석탑으로 추정되며 벽돌처럼 쌓아올린 기단의 규모로 보아서 원래는 7층이나 9층의 높이였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이제 몇일 안있으면 부처님 오신날이 가까워지자 이곳 분황사에도 온통 연등이 줄지어 걸려 있었다.

 석탑의 4방에는 쌍여닫이 돌문이 있고 문입구에는 사방으로 인왕상이 지키고 있고 외곽 사방에는 사자상이 지키고 있다.

 모전석탑내의 불법을 지키는 인왕상이 누가 석탑의 보물을 넘보지 못하도록 무섭운 표정으로 지키고 있었다.

 모전석탑 뒤쪽으로는 건축물이 많이 낡았고 아직도 스님들이 부처님을 모시고 법회를 하고 있었다.

 모전석탑 앞쪽에는 호국용 변어정이라고 불리는 신라시대의 우물터의 흔적인 석정이 보존되고 있었다.

 석정이라고 불리는 신라시대의 우물로서 지금은 물이 말랐지만 안전을 위하여 원형은 보존하고 안쪽에는 안전망으로 막아져서 내부의 구조가  들어다 보이지 않았다.

 분황사 모전석탑의 왼쪽에는 분황사 대종을 모시는 대종각이라는 현판이 보이고 있다.

 궁궐을 지으려고 하다가 누런 용이 나타나서 절을 지었다는 황룡사지는 드넓게 기반만 보존 되어 있지만 건축물은 흔적도 없고 당간지주만 덜렁하게 남아 있어서 쓸쓸함을 보였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