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제천에서 청풍문화재단지가 위치한 청풍 물태리까지 약 10km 구간은 충주댐 건설로 인한

청풍호반 조성시 아름다운 금수산 5부 능선상으로 만들어진 구불구불한 도로를 지나가게된다. 

 

이 길을 자동차로 천천히 달리다보면 한편에 는 금수산의 기암괴석이 보이고,

아래로는 청풍호반의 물이 드리워져 있어 주변 경관이 빼어난 환상의 드라이브 코스이다.

 

또한 몇 년사이에 청풍문화재단지 바로 옆에는 청풍호를 가로지르는 청풍대교가 건설되어

청풍호반의 아름다운 또 한폭의 새로운 그림이 탄생되었다.

 

 

충주호를 굽어보는 호수의 산마루에 자리잡고 있는 청풍문화재단지는 충주댐 건설로 인해 청풍의 옛날 화려한 이름만을 전설처럼 남긴 채 물에 잠기게 되자 1983년부터 3년여에 걸쳐 현재의 위치로 이전 복원되었다.

 

 

이 곳에는 한벽루, 금남루, 팔영루, 응청각, 청풍향교 고가 4동 등 보물 2점, 지방유형문화재 9점, 비지정문화재 42점과 생활유물 1,900 여점과 유물전시관에는 300여점의 유물이 전시되어 있어 옛 선조의 숨결을 느낄 수 있다.

 

 

청풍문화재단지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통과하게되는 관문인 팔영루가 나온다.

본래 청풍부에서 서쪽에 위치한 관문으로 청풍면 광의리에서 신작로를 따라 읍내로 들어오며,

동시에 북진나루에서 읍내로 들어오는 관문이었으나 충주댐 수몰로 1983년 청풍문화재단지로 이건하였다.

 

 

우선 청풍문화재단지에 입장하려면 팔영루 좌측에 위치한 매표소에서 입장권을 구입한다.

요즘은 어디를 가더라도 기본적으로 성인 입장권은 3천원 기준인것 같다.

 

 

청풍문화재단지에 입장해서 좀더 재미있게 관람을 하려면,

연리지 나무들이 몇그루 있으니 관심을 가진다면 숨은그림찾기 하듯이 찾아낼 수 있다.

 

 

문화재단지에 들어서서 조금 걷다보면 연자방아가 보인다.

연자방아에 곡식을 깔아놓고 소를 이용해서 빙글빙글 돌면서 곡식을 가공하는 기구다.

이곳에는 연자방아와 함께 제천의 대표한우인 황우에 얽힌 전설에 대하여 자세한 설명을 하고있다.

 

 

또한 문화재단지에는 일지매 셋트장이 별도로 구성되어 있다.

하지만 일지매 셋트장을 암시하듯이 고가의 담장아래에는 일지매 모형도 보인다.

 

 

후산리 고가

이 집은 본래 청풍면 후산리 105번지에 있었던 민가였으나,

충주댐의 건설로 1985년에 지금의 자리로 옮겨 복원한 것이다.

조선말기에 지어진 ㄱ자형의 팔작 기와집이며 중부지방의 보편적인 민가유형이라고 할 수 있다.

 

 

지곡리 고가

제천시 수산면 지곡리 강부원씨가 거주한 집으로

1983년 충주댐 수몰로 청풍문화재단지로 이전하여 복원하였다.

이 고가는 곱은자 모양의 안채와 일자 모양의 곡간채 및 문간채로 구성돼 있으며,

안채 뒤 석축위에 있었던 사랑채는 없어졌다.

 

 

문화재단지를 걷다보면 많은 소나무들이 심어져있다.

그중에 특이한 소나무를 만나면 어김없이 재미있는 별명이 붙여져있다.

'사랑품은 하트 소나무'

 

 

석조여래입상 (보물 546호)
이 불상은 높이가 341cm이고, 전체적인 조각 양식으로 볼 때 통일신라 말기(10세기 경)의 작품으로 보인다.

충주댐건설로 수몰지인 청풍면읍리에서 1983년 이곳으로 옮겨 복원하였다.

 

 

금남루 (유형문화재 제20호)
이곳은 청풍부의 아문으로 '도호부절제아문'이란 현판이 걸려있다.

순조25년(1825)에 청풍부사 조길원이 처음 세우고 현판도 걸었다.

본래 청풍면 읍리에 있었으나, 충주댐의조성으로 인하여 1983년에 지금의 자리로 옮겨 복원하였다

 

 

솔밭숲의 잔디밭에 또하나의 특이한 바위돌을 만났다.

'너랑나랑 통하였느냐' 만사형통 관통석

 

 

금병헌 (유형문화재 제 34호)
이곳은 청풍부의 청사로 쓰였던 동헌건물이다.

본래 청풍면 읍리에 있었으나, 충주댐의 건설로 인하여 1983년에 지금의 자리로 옮겨 복원하였다.

일명 명월정이라고도 하며, 내부에는 '청풍관'이란 현판이 걸려있다.

 

 

문화재단지를 걸으면서 재미를 더해주는 특이한 바위도 만난다.

거북바위라고 이름지었는데 옆에서 보니 정말 거북이 닳은것 같다.

 

 

이 소나무는 문화재단지안에서 가장 비싼 소나무라고 하던데~~

 

 

응청각. 관수정
이 건물의 귀한 손님이 머물던 객사로 알려져있는데

앞쪽에는 응청각이란 현판이 있고 뒷쪽에는 관수당이란 현판이 걸려있다.

2층 누각으로 아래층은 토석축의 담으로 벽을 막고, 그 위에 정면 3칸, 측면 2칸의 팔작집이다. 

 

 

한벽루 (보물 제 528호)
이 건물은 고려 충숙왕4년 (1317)에 청풍현이군으로 승격되자

이를 기념하기 위해 세운 관아의 부속건물이였는데, 최근에 보수공사가 진행중에 있어서 볼 수 없다.

 

 

문화재단지의 가장 높은곳에는 망월산성이 있다.

 망월산성은 해발 373m의 망월산 정상을 돌로 둘러쌓은 작은 성으로, 둘레는 495m이다.

사열이산성이라 불리기도 하는데, 삼국시대에 축성된 것으로 알려져있다.

 

 

문화재단지를 돌아보고나서 가장 높은 망월산성을 처다본다.

망월산성은 가파른 계단길로 정상에 올라가면 청풍호반의 아름다운 절경을 한눈에 조망할수 있다.

산 중턱에는 관수정이 있고, 정상에는 망월루가 있다.

 

 

청풍문화재단지는 1만 6천여평의 넓은 공간에 들판과 작은산을 이용해서 조성되어, 

문화재 관람뿐이 아니고 산과 나무 그리고 계절을 느끼게하는 대자연 그대로의 공간이라 할 수 있다.

그리고 숲속에서 불어오는 샛바람을 쏘이며 도라도란 이야기를 나누며 걷다보면

어느덧 옛날과 현재가 중첩되는 신비로운 세상을 체험하게된다.

청풍문화재단지에서 선인들의 숨결을 느껴보는 문화재도 구경하고

자연속에 동화되어 자연을 즐기면서 꼼꼼하게 돌아보려면 아마도 2시간 정도 시간이 필요할것 같다.

문화재를 둘러보고 나면 조금 힘들더라도 기왕이면,

청풍호반과 주변을 멀리까지 멋진 조망을 즐기려면 망월산성을 올라보는것도 괜찮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북 제천시 청풍면 물태리 산6-20 | 청풍문화재단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