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깊어가는 가을! 10월의 주말에 가을정취를 느끼려, 충남 홍성의 용봉산으로 산행을 나선다. 용봉산은 몇번을  다녀왔지만, 같은 산을 가더라도 계절에 따라 느낌이 사뭇 다르다. 흔히들 일반적으로 산을 모르는 사람들은 "산의 높이가 해발 얼마냐?" 이렇게 물어보고, 해발이 낮으면 시시하게 생각하고 해발이 높으면 감탄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대자연과 조화를 이룬 산의 묘미는 결코 해발에만 비교해서는 안된다. 용봉산은 산의 높이는 381m로 큰 산이 아니며 험하지도 않으나 산 전체가 기묘한 바위와 봉우리로 이루어져 충남의 금강산이라 불릴만큼 아름답다. 산행하는 동안 수백장의 풍경화를 보듯이 시시각각으로 풍경이 바뀌는 것을 볼 수 있는곳이 용봉산의 특징이다.

산 천체를 뒤덥고 있는 기암괴석이 금강산과 비슷하다 하여 소금강이라고도 부르고있다. 지금의 용봉산은 고려시대에는 북산, 조선시대에는 팔봉산 이라 불렸다. 일제시대 때 홍성군 지역에 있는 산줄기는 용봉산, 예산군 지역에 있는 산줄기는 수암산으로 바뀌었다. 조선시대부터 있었던 용봉사와 수암사라는 절이름을 따서 불려진 이름이라한다.



용봉산을 오르기 위해 용봉초등학교에서 출발해서 등산로 입구에 들어서서 마을길을 들어섰다. 마을입구에서 만난 감나무를 처다보니, 주홍색으로 익어가는 감들이 파란색 하늘과 조화를 이루어 깊어가는  가을정취를 듬뿍 느끼게한다.


용봉산은 높이는 얼마 안되지만 매운맛이 도는 암릉이 일품인 충청남도의 작은 명산이다. 산이 명산이라는 이름을 듣기 위해서는 반드시 덩치가 커야 된다는 법은 없다는 것을 실증해보이는 산이 용봉산이다. 산행기점부터 환상적인 기암들이 가득 들어차서 즐거움을  더해준다.


산행기점은 용봉초등학교를 끼고 산길을 올라가면 충청남도 지방문화재인 용도사 미륵석불이 보인다. 대웅전 뜰에서 시원한 샘물을 준비한 뒤 수직암벽을 돌아 30분 정도 암릉길과 바위사이로 이어지는 길을 올라가면 어렵지 않게 정상을 오를 수 있다.


# 용봉산 정상 표지석과 기암괴석


# 용봉산 기암괴석의 절경


# 용봉산 기암괴석의 절경


# 용봉산 기암괴석의 절경


# 용봉산 기암괴석의 절경


# 용봉산 최영장군 활터



더욱 멋진 절경을 보시려면 '더보기'를 클릭하세요.

용봉산의 남쪽끝은 홍성군 홍북면, 북쪽 끝으 예산군 덕산면으로 이어지며, 남쪽 산록인 홍성군 홍북면 상하리이다. 등산로 주변에는 단애와 기암이 연속되고 둥근 모양의 바위들이 중첩되어 암봉의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능선이다. 정상에 올라서면 북서방향으로 덕숭산이 보이고 그 뒤엔 가야산이 버티고 있다.
 
예로부터 땅에서 사는 온갖 짐승과 새의 무리는 봉황이 지배하였고, 산 아래로는 물고기를 비롯한 물속의 모든 것들은 용의 지배를 받으며 평화로운 시절을  보냈다고 한다. 그 후로 하늘의  부름을  받아 용이 승천하면서, 산의 형상이 용의 몸집에 봉황의 머리를 닮았다하여 용봉산 이라고 불리워졌다는 전설이있다.

용봉산의 남쪽은 홍성읍과 삽교천유역의 넓은 예당평야이다. 용봉산은 높이가 낮은데 비하면 조망이 좋다. 정상의 능선길을 따라서 기암괴석들을 감상하면 걷다보면, 우측의  봉우리 끝쪽에 정자각이 자그마하게 보이는데, 최영장군의 활터라한다. 능선길에서 약300m 떨어진  곳이지만 이곳의 의미를 새겨보려면, 일부러 돌아보고 다시금  능선길로 올라서야한다.

최영 장군이 소년시절에 애마의 능력을 시험하기 위해서 내기를 했다고 한다. 활을 쏘아서 말이 빨리 가면 큰 상을 내리고, 화살이 빠르면 말 너의 목을 치겠노라고 말하자 말은 자신 있게 고개를 끄덕이며 대답했다. 이렇게 내기를 했지만 말은 화살보다 빠를수 없었기에, 최영은 약속대로 사랑하는 애마의 목을 첬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용봉산은 남방향 중턱과 서편에 완만한 경사가 길게 펼쳐져 있고 요소요소에 소나무 군락이 자연발생적으로 있으며, 각 봉우리마다 붙어진 투석봉, 최고봉, 노적봉, 악귀봉과 함께 사자바위, 장군바위, 용바위, 병풍바위, 거북바위 등 기암괴석의 절경을 볼 수 있다. 그리고 백제시대 고찰인 용봉사와 보물 제355호인 마애석불등 골짜기마다 문화재와 보물이 산재해 있고, 다양한 전설이 곳곳에 전해진다.

용봉산의 전체적인 코스는, 용봉초교 - 미륵불 - 최고봉 - 노적봉 - 악귀봉 - 용바위 - 병풍바위 - 구룡대매표소 (2시간 30분 소요)로 잡으면 되지만, 조금 욕심을 부린다면, 능선길에서 300m 떨어진 최영장군 활터와, 능선길에서 200m 떨어진 국보급 마애석불을 돌아 볼 수 있으며, 산의 등산로가 험하지 않아 가족들과 산행코스로 잡으면, 깊어가는 가을날에 최고의 기암괴석 절경을 즐길수 있는 곳이다.


 

재미있게 보셨나요?^^ 손가락 모양 클릭하면 추천됩니다.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2009.10.12 06: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기암괴석을 볼때마다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너무 신기합니다.
    그저 조물주가 어디선가 실어왔다고 생각이 들수 밖에 없습니다. ^^;;;
    새로운 한주 건승하세요~!!

  2. Favicon of https://fmpenter.com BlogIcon 바람나그네 2009.10.12 0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절경입니다. ㅎ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얼쑤 화이팅~

  3. Favicon of https://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09.10.12 0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더보기 첫번째 사진은 순간 헬기에서 찍은 사진인 줄 알았어요 ㅎㅎ
    정말 멋진 장관이옵니다 ㄷㄷ

  4. 2009.10.12 0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Favicon of https://lowr.tistory.com BlogIcon 하얀 비 2009.10.12 0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찔하지만, 현기증이 날 만큼 멋진 풍경인 듯해요. 그런데 어찌 저런 구도로 사진을 찍으셨는지 대단합니다.

  6. Favicon of https://jejuin.tistory.com BlogIcon 광제 2009.10.12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창한 가을하늘이네요..
    아찌님도 화창한 한주 보내세요^^

  7. Favicon of https://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 2009.10.12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풍경입니다.
    어느덧 가을이련가요.^^
    멋진 월요일아침되세요^^

  8. Favicon of http://kousa.tistory.com BlogIcon 미국얄개 2009.10.12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은 아직 단풍철이 아닌가 보네요.
    멋진 풍경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한주일 되세요.

  9.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9.10.12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봉산은 꼭 다시가고 싶은 산입니다.

  10.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09.10.12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놀라운 자연의 선물이네요.
    용봉산이라는 이름에 걸맞는 기암괴석입니다.
    덕분에 용봉산 비경도 구경 잘했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11. Favicon of https://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09.10.12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월요일 시원한 사진으로 문을 여는 느낌같네요^^ 이제 이가을도 금새 가버리고..겨울이 찾아올것 같아 아쉽네요~

  12. Favicon of http://middleagemanstory.tistory.com BlogIcon 영웅전쟁 2009.10.12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성쪽은 아직 단풍전이군요
    소나무 사진이 많아 그런지 ...
    멋진 사진으로 월요일
    힘차게 출발 해봅니다.
    털보아찌님도
    새로운 한주인 이번주도 멋지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13. Favicon of http://yim3204.tistory.com BlogIcon 분홍별장미 2009.10.12 1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요번주 토요일날 소요산으로 단풍구경 갈려고 하는데 몸이 따라줄지 모르겠네요 ;; 은근히 비오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ㅎㅎ

  14.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09.10.12 1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좋은곳를 많이 다니시니 얼마나 좋을까 부럽습니다..^^
    마음이 맑아지는 사진들..
    그러고보니 우리나라 산의기암들은 정말 예쁘게 생겼어요..^^*

  15. Favicon of http://hannahscafe.tistory.com BlogIcon 해나스 2009.10.12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에 올라갈 때 감 하나 따가지고 가면 혼나려나요? ㅎ
    파란 하늘에 기암괴석들을 보니 얼른 산에 가고 싶은 생각이 굴뚝입니다.
    바쁜 일 좀 끝내면 달려가야겠어요 ㅎ

  16. Favicon of http://mauma.tistory.com BlogIcon 마음정리 2009.10.12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을 돌아 보면서 마음의 평화를 느끼게 되네요
    월요일입니다.
    새로운 한주 힘차게 열어 보세요.
    ^^
    행복한 하루되세요.
    ^^

  17.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09.10.12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이 어찌나 푸르고 고운지..
    역시나 우리의 가을하늘입니다~

  18. Favicon of http://nae0a.tistory.com BlogIcon 내영아 2009.10.12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빛이 너무 아름다워요. 등반할만 하겠는데요.
    바위모양도 정말 특이하네요. 저것을 기암괴석이라 하군요.

    좋은 포스팅 감사드려요!^^*

  19. Favicon of https://tirun.tistory.com BlogIcon 티런 2009.10.12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파란하늘과 기암괴석들의 모습.
    참 경이롭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