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인원: 직장동료 8명
일정: 2010년 9월 23일~ 9월 27일(4박5일)
위치: 일본 알프스(야리가다케, 오쿠호다카다케) 종주

일본 북알프스는 주부 지방에 있는 히다 산맥(飛騨山脈) )의 별명이다. 나가노 현과 기후 현 및 도야마 현의 경계에 있는 히다 산맥을 "북 알프스"라고 한다. 모두 해발 2000m를 넘는 산들이 남북쪽으로 늘어서 있으며, 특히 아카이시 산맥에는 3000m를 넘는 산이 집중하고 있어서 "일본의 지붕"이라고 한다.

추석명절 이후 직장인들의 연휴기간을 이용하여, 산행을 아주 즐기는 직장동료 8명이 일본알프스 산행을 떠났다. 국내산은 해발 2천미터가 넘는 산이 없기에, 더욱 큰산을 올라보고 싶은하는 동료들이다. 원정산행은 많은 비용과 시간이 필요하기에 일본현지의 지인을 통하여 모든 일정을 예약하고 일본으로 향했지만, 언어소통이 안되는곳이라 일본에 도착하는 순간부터 고생길에 접어든다.

특히 대원들 모두가 아직까지 겪어보지 못한 고산의 기압이 몸에 적응되지 않아서, 두통과 어지럼증, 그리고 얼굴이 퉁퉁 부어오르는 신체적인 이상징후를 체험하게된다. 그리고 급변하는 기후로 인하여 옷을 수시로 바꿔 입어야 하는 불편이 따른다. 또한 너덜지대와 칼바위산을 철계단 사다리나 쇠줄을 잡고서 수직상승과 하강을 하다보니 한발 실수 하는날에는 인명과 직결되는 위험이 늘 도사리고 있다.


2010년 9월 24일(금요일) 일본 북알프스 일정 2일차 아침을 맞이한다.

낮설은 일본땅 가미고찌의 고나시 타이라 산장에서 추위에 떨면서 하룻밤을 지새우고, 원정산행 2일차 아침이 밝았다. 오늘은 머물던 숙소에서 22km 떨어진 야리가다케산장까지 트레킹을 해야 하기에 아침일찍부터 서둘려 준비를 한다. 종주산행이니만치 이틀밤을 산 정상의 산장에서 머물고 마지막날 다시 이곳으로 돌아오기 때문에 배낭의 무게를 줄이기 위해 불필요한 물건은 이곳에 맏기기로 했다.


어제밤 어둠속에 도착해서 주변환경을 몰랐으나, 아침에 일어나서 돌아보니, 산장안내소에서 체크인하던 건물과 어젯밤 우리를 반겨주던 픽업이 보인다. 산장의 방갈로는 판자집으로 만들어서 바람이 술술 새 들어오지만, 하룻밤 숙박비가 10,000엔(14만원)으로 한국의 호텔비 수준이다.


AM 06 : 00
이곳의 모든일정은 미리미리 예약을 하였기에 아침식사는 아침 6시 정각에 산장관리소 맞은편 식당에 준비가 되었다. 아침식사 메뉴에는 과일 몇점과 연어조림, 계란말이와 피클에 밥 그리고 된장국이 나왔다. 이곳의 음식은 모두 싱겁고, 단맛이 나는것이 특징이다.


AM 07 : 00
아침식사를 마치고 배낭을 다시 꾸려서 아침 7시 정각에 하루의 일정을 시작했다. 오늘 가야 할 길은 비록 22km의 긴 여정이지만 절반이상은 험하지않는 트레킹코스지만 마지막 단계에서 급격한 해발 상승으로 서서히 적응해가는 코스를 만난다.


AM 07 : 30
아직까지는 해발 1600m 주변이다. 산장에서 출발해서 약 30분정도 걸으니 지도상에 나타난 "묘진이케" 라는 곳에 도착한다. 이곳에는 상고지 명신관이라는 커다란 산장이 보인다. 이곳에서는 산장을 여관으로 표현하는것이 이색적이였다.


AM 07 : 45
상고지 명신관을 지나서 잠시 올라서 작은 다리를 하나 건너니 삼거리 이정표가 보인다. 이리갈까 저리갈까 한참을 망설이다가 이곳으로 올라오는 등산객을 만나서 지도를 보여주니 왼쪽으로 가라고 한다. 의문이 가기에 잠시 기다리다가 다른 등산객에게 물었더니 틀림없다고 한다.


이곳에서는 횡미라는 이정표를 따라서 올라가는 등산로 옆에는 넓고도 큰 계곡을 끼고 오르게 된다. 올 여름에 큰 장마로 인하여 계곡이 큰 바다처럼 넓게 휩쓸려 내려간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으며, 주변의 산에서 산사태가 난 흔적을 많이 볼 수 있다.


AM 08: 30
출발지에서 떠난지 1시간 30분이 지나서 우리가 만난곳은 도쿠사와산장이다. 이곳의 식수 사정이 어떤지 잘 모르는 우리는 식수를 충분히 확보한다고 1.5리터이상 배낭에 짊어지고 힘겹게 올라왔는데, 이곳에서도 얼마든지 수를 확보 할 수있었다.


AM 08: 50
도쿠사와 산장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고 식수를 더 보충한 우리는 계곡을 좌측에 끼고 오르는 길에 계곡을 가로지르는 긴 철교를 만날 수 있었다


야리가다케로 오르는 길은 깊은 골짜기로 형성되어서 수 킬로를 걸어도 끝도 없이 깊은 계곡이 이어진다. 아마도 올해 태풍으로 인하여 계곡물이 범람한듯 바다처럼 넓은 계곡을 끼고 주변에는 온통 나무들이 휩쓸려 내려간 흔적이 보이다.


AM 09 : 30
아직까지는 깊은 계곡을 따라서 올라가는 트레킹코스로 지루하지 않게 중간중간에서 산장을 만날수 있다. 두시간 반만에 도착한곳은 요코오산장(횡미산장)에 도착한다. 이곳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면서 간식거리를 꺼내서 하나씩 나누어 먹으면서 에너지를 보충한다.


횡미산장 앞쪽에는 계곡을 가로지르는 횡미대교라는 큰 다리가 있으며, 아마도 다리를 건너서 종주코스가 아닌 다른 등산로로 연결되는듯 하다.


등산로에서는 좌측으로 큰 계곡을 끼고 물소리를 들으면서 오르지만, 때로는 우측의 산속에서 내려오는 또 다른 계곡을 만나기도 한다.


출발지에서 여기까지 오면서 작은 다리를 두개 정도 만난다. 산속에서 흘러내리는 계곡물이 좌측에 큰 계곡물과 합류하는곳이다.


작은 다리를 건너서니 등산로 바로 옆에 이정표가 있다. 올라가는길은 야리가다케이고 내려가는길은 가미고찌라한다. 이곳은 계곡물이 범람할 소지가 있는 위험지역이라 캠핑을 금지한다는 안내판까지 보인다.


가도가도 끝없이 이어지는 맑고 깨끗한물은 숲속의 공기를 더욱 신선하게 만들어주어 더욱 시원함을 느끼게 한다. 다행히 이곳까지는 대부분 숲으로 등산로가 이어지기 때문에 더운줄 모르고 가볍게 오를 수 있었다.


AM 11 :00
출발지에서 4시간 걸려서 도착한곳은 야리사와롯치에 도착했다. 이곳에도 산장이 있으나, 성수기가 지난듯 썰렁한 분위기에 사람은 한명도 구경할 수 없었다. 어~ 그런데 여기는 이정표에 한글도 표기되어있다. 이렇게 이정표를 모두 한글로 표기해 주었으면 얼마나 편할까^^


한나절이 되어가자 배꼽시계가 제대로 돌아가는지 배가 허전해 지기 시작한다. 그러나 오후에 고도가 높아지면 힘들것에 대비해서 조금더 올라가서 여유있게 점심식사를 하자는 대장의 의견에 따라 너덜길 산길을 따러서 전진 또 전진이다.


등산로 주변에 좌우로 보이는것은 오직 빼곡한 산만 보이고, 그 가운데 산에서 내려오는 물줄기가 모여서 계곡을 이룬 골짜기를 따라오른다.


PM 12 : 00
등산로 바로 옆에 돌담이 둘려쳐진 시설물 주변에 바람이 없는 아늑한 곳에서 점심을 먹었다. 산장에서 준비해도 도시락은 밥 두덩어리에 몇가지 있지만, 우리 입맛에는 오직 김치가 그리울 뿐이다. 밥 가운데 빨간색 과일은 시큼털털한데 무슨 맛인지 모두 혀를 두르고 뱃는다.


대원중에 한사람은 도시락이 입맛에 안 맞을것에 대비해서 미리 준비한 버너와 코펠을 꺼내서 라면을 끓인다. 일단은 배가 불러야 오후에 해발 3,000미터까지 오를 수 있다는 생각에 넉넉하게 점심식사를 마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한다.


점심식사를 마치고 주변을 돌아보니, 앞뒤 좌우 어디를 돌아보아도 보이는것 빼곡한 산이다. 그나마 숨통을 트이게 하는것은, 심산유곡에서 물줄기가 흘러들어 이룬 거대한 계곡의 흔적이다. 하지만 이제는 물줄기가 거의 보이지 않고 시냇물처럼 졸졸 흐르는 물 밖에 보이지 않는다.

아마도 이쯤 되면 해발 2,000미터를 넘었을듯한데, 고산지역이다보니 갑자기 날씨가 변화가 생기는듯 운무가  깔리기 시작한다. 그래도 날씨가 흐리고 바람이 불어 덥지 않으니 다행이지만, 갑자기 비가 내린다면 일정의 차질을 빚을 수  있기 때문에 모두가 노심초사하고 있었다. 

오후 일정은 야리가다케 정상까지는 급격한 해발 상승이 예상되어 체력과의 싸움이 계속될것이다.



유익하게 보셨나요?^^ 손가락 모양을 클릭하면 추천됩니다.

반응형

Posted by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