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인원: 직장동료 8명
일정: 2010년 9월 23일~ 9월 27일(4박5일)
위치: 일본 알프스(야리가다케, 오쿠호다카다케) 종주

일본 북알프스는 주부 지방에 있는 히다 산맥(飛騨山脈) )의 별명이다. 나가노 현과 기후 현 및 도야마 현의 경계에 있는 히다 산맥을 "북 알프스"라고 한다. 모두 해발 2000m를 넘는 산들이 남북쪽으로 늘어서 있으며, 특히 아카이시 산맥에는 3000m를 넘는 산이 집중하고 있어서 "일본의 지붕"이라고 한다.

추석명절 이후 직장인들의 연휴기간을 이용하여, 산행을 아주 즐기는 직장동료 8명이 일본알프스 산행을 떠났다. 국내산은 해발 2천미터가 넘는 산이 없기에, 더욱 큰산을 올라보고 싶은하는 동료들이다. 원정산행은 많은 비용과 시간이 필요하기에 일본현지의 지인을 통하여 모든 일정을 예약하고 일본으로 향했지만, 언어소통이 안되는곳이라 일본에 도착하는 순간부터 고생길에 접어든다.

특히 대원들 모두가 아직까지 겪어보지 못한 고산의 기압이 몸에 적응되지 않아서, 두통과 어지럼증, 그리고 얼굴이 퉁퉁 부어오르는 신체적인 이상징후를 체험하게된다. 그리고 급변하는 기후로 인하여 옷을 수시로 바꿔 입어야 하는 불편이 따른다. 또한 너덜지대와 칼바위산을 철계단 사다리나 쇠줄을 잡고서 수직상승과 하강을 하다보니 한발 실수 하는날에는 인명과 직결되는 위험이 늘 도사리고 있다.


2010년 9월 25일(토요일) 일본 북알프스 일정 3일차 아침을 맞이한다.

AM 04:00
원정산행을 시작한지 벌써 3일째(9월 25일) 아침이 밝았다. 고도 적응이 안된탓에 두통이 심해서 잠을 뒤척이다가, 새벽 2시에 밖에서 불어오는 강풍소리를 들으면서 잠이 들지 못했다. 새벽 4시에 기상해서 야리가다케 정상을 오르기로 예정되었기에, 모두들 정시에 일어났다. 그러나 밖에 나가서 기상상황을 파악한 대장은 안개가 심하게 끼여서 정상을 오르지 못한다고한다.

고산지역의 기상은 참으로 묘하기만 하다. 전날밤 찬바람이 불어서 밤새 비가 내리면 어쩌나하고 걱정이되어 밤잠을 설치게 했다. 만일 산정상에서 비가 올 경우 오늘 가야할 등산로는 위험한 바위길이라서 모든 일정을 포기하고 하산해야 하기 때문이다. 여기까지 힘겹게 올라와서 야리가타케 정상을 못 올라간다는것은 말도 안되는 소리다. 그나마 다행히 비는 내리지 않아서 시간을 지체하면서 기다려보자고 했다.


AM 06:00
아침식사를 마치고 밖에 나가보니 안개는 걷혀서 시야가 확보는 되었지만, 찬바람이 쌩쌩 부는 한겨울 날씨였다. 어제 까지만해도 온화한 가을 날씨인줄 알았는데, 갑자기 한 겨울날씨가 찾아온것이다. 모두 동절기 복장으로 갈아입고 안면마스크와 방한장갑, 그리고 고어텍스 점퍼로 무장하고 대기하다가 안개가 걷히면서 다행히 아리가다케 정상을 오를 수 있었다.

야리가다케 정상은 산장 바로 옆에 있지만 해발 고도가 100미터 정도 더 높기 때문에 수직상승을 해야한다. 밤새 깔린 안개로 인하여 수직철계단이 얼어붙어서 발이 미끈미끈하다. 모두들 조심조심 한발 한발 옮기면서 정상을 향한다. 산 아래쪽에서 보면 높이가 얼마 안되는것처럼 보이지만 봉우리를 오르려면 가파른 절벽에 설치된 철계단 사다리나 쇠줄을 잡고 오르기 때문에 상당히 위험하다.


만세! 드디어 야리가다케(해발 3,180m) 등정 성공!

드디어 아리가타케 해발 3,180미터 정상에 우뚝 서서 만세를 부르는 역사적인 순간이 이루어졌다. 그러나 순식간에 또 안개가 몰려오기 시작했고, 정상에서 잠시 머물면서 인증사진만 찍고 서둘려 하산길에 접어들었다. 그러나 내려가면서 철계단을 한발한달 디딜때마다 미끄러워 다리가 후들거린다. 만일 한발이라도 미끄덩 하는날에는 생명을 보장받지 못하는 위험한 절벽이기 때문이다.


야리가다케 산정상에서 잠시 조망하면서 내려다본 야리가다케 산장의 전체적인 풍경을 줌으로 당겨서 찍어 보았다.


AM 07:00
아리가타케 정상에서 내려와서 서둘러 배낭을 꾸리고 떠날 준비를 했다. 오늘 하루의 일정은 총 9km정도 밖에 안되지만, 코스가 험하기 위험한 코스가 많기 때문에 하루 꼬박 힘들거라고 예상하고 서둘러 산행을 시작했다.


AM 08:00
아리가타케에서 떠나서 오오바미다케 쪽으로 온통 너덜지대로 길이 험하지만 1시간쯤 지났을때 더욱 더 가파른 바위산을 넘어야했다.


앞으로 전진전진 하지만 가끔씩 뒤돌아보면 뽀족하게 솟아오른 봉우리가 우리가 아침일찍 올랐던 야리가다케산이다.


능선길을 따라 동쪽으로 향하는 길은 온통 너덜지대와 암봉을 오르고 내려야하는 험난한 코스의 연속이였다.


지금까지 두개의 커다란 암봉을 넘으면서 지도를 보니까 자그마한 이정표만 있는 오오바미다케와 나까다케라는 곳을 통과했다.


또하나의 작은 산을 올라 능선길을 걸어가니 저만치 아랬쪽에 미니미다케(3,033m) 산장이 아담하게 눈에 들어온다.


미니미다케 산장을 뒤로하고 한참을 걸으니 날카로운 능선이 나타난다. 앞쪽에 큰 산을 오르려면 칼바위 능선을 건너야한다.


정말 예상치못한 복병들이 많아서, 가면 갈수록 점점 험난한 코스가 나타난다. 바위절벽을 올라가려면 바들바들 떨리기도한다.


가는곳마다 바위절벽에 새워놓은 사다리나 쇠사슬로 의지해서 올라가도록 되어있어서 무거운 배낭을 지고 오르기란 쉽지 않았다.


끝없이 이어지는 너덜지대와, 바위길을 오르고 내리면서 또 나타나는 작은 암봉들 아마도 이날이 가장 어렵고 힘든날이였다.


칼등처럼 날카로운 칼바위 능선길으 거의 다 지났다고 생각되면 눈앞을 가로막는 거대한 바위덩어리산이 길을 막는다.


산 아래서 잠시동안 휴식을 취하면서, 먼저 올라가는 등산객들의 모습을 유심히 처다보고 있다. 어차피 넘어야 할 산이기에..............


험하고 힘든길에도 잠시 눈을 돌리면 아름다운 자연경관이 포착되기도 한다. 그림같은 절벽들 우리가 포용해야할 산이기에..........


드디어 아주 가파른 수직절벽으로 오르기 시작한다. 중간중간에 쇠사슬이 매어져 있어서 의지하고 올라가지만, 바위돌은 절대 믿지 말라고 한다. 바위를 잡고 힘을 주다가 바위가 빠지는 날에는 바위를 안고 수십미터 절벽아래로 추락할 위험한 곳이기 때문이다.


바위돌이 혹시라도 떨어질것에 대비해서 항시 앞사람과 일정한 간격을 두고 등산을 하는것은 일반적인 상식이다. 또한 바위에 동그랗게 페인트로 표시된 안전한 을 따라 가야지 조금만 이탈해서 오르다보면 언제 어떤 바위가 무너질지 모르는 상황이다.


멀리서 구경만 할때는 산이 아름답다고 표현하지만, 직접 험난한 산을 오르고 내리다보니, 아름다움 보다는 공포의 대상이 되는것 같다.


오호! 금방 부서질것 같은 바위들에 쇠말뚝을 박은뒤 쇠사슬을 튼튼하게 매달아 놓았지만, 그래도 안심 할 수 없어.........


PM 12 : 00
아침에 야리가다케에서 5시간만에 도착한 키타호다카다케(3,106m) 산장이다. 가파른 바위절벽위에 산장을 짓고 이곳에 등산객들의 휴식공간을 마련해 두어서 멀리까지 조망을 할 수 있었다. 이곳을 지나가는 등산객들은 이시간대에 모두 점심식사를 하고 있었다.


산장에서 준비해준 도시락이다. 아침에 식당에서 손짓발짓 다해가면 도시락 안주냐고 종업원에게 물었더니 무슨말인지 못알아 듣기에 벤또라고 했더니 알아듣고 챙겨준 도시락 나무껍질로 쌓여진 내용물은 소고기 비빔밥을 단단하게 뭉처놓은 주먹밥이다.

험준한 바위길을 오르고 내리다보니 모두 배가 고프던차에 시장을 반찬삼아 한덩어리의 밥을 먹고 나니 힘이 솟아 오른다. 이제 하루의 일정은 2/3는 진행되었지만, 이제 오후에 남은 길도 만만치 않다고 한다. 오전에 지나온 바윗길 보다 더 험난하고 가파른 등산로가 기다리고 있다.

어디를 둘러 보아도 3천미터가 넘는 높은 산이 우뚝 우뚝 서있으면서, 등산로 역시 험난한 길이라 잠시라도 방심하면, 대형사고를 일으킬 소지가 다분하기 때문에 한걸음 한걸은 안전을 생각하며 한나절은 무사히 넘어지만, 오후일정도 만만치 않기 때문에 마음을 단단히 각오를 한다.

오후에는 험준한 바위산을 넘어 일본 북알프스의 세번째 고봉 가리사와다케(해발 3,110m) 를 오를것이다.



유익하게 보셨나요?^^ 손가락 모양을 클릭하면 추천됩니다.

반응형

Posted by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