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영인산은 그리 높은 산은 아니지만, 주봉인 신선봉을 비롯해서 깃대봉 연화봉 닫자봉 상투봉으로 이어지는 산세가 만만치 않다. 주봉인 신선봉은 남으로 급한 암벽을 가지고 있고 거기에 두 개의 산성이 있다. 상투봉은 거대한 암봉으로 상투처럼 우뚝 솟아 있으며 사방이 절벽이어서 긴 쇠사다리가 놓여 있고 그 남쪽에 흔들바위가 있다.

닫자봉도 남쪽 비탈이 거의 바위벼랑으로 되어 있으며 영인산은 조망이 좋다. 근처에 그리 높은 산이 없기 때문에 서해와 서해대교 아산만 방조제 그리고 삽교천 방조제 일대가 조망되는 것이다. 연화봉에는 '민족의 시련과 영광의 탑'이 세워져 있어 산 아래 멀리에서도 보인다. 그리고 영인산의 서쪽에는 청석으로 된 9층석탑이 있는 세심사가 있다.

산행들머리인 북쪽 아산리에는 아산향교 관음사가 있으며 영인석불 5층석탑 등 문화재와 김옥균 사당과 묘도 있다. 영인산 중턱에는 각종 시설이 잘 되어 있는 휴양림이 있고 각종 나무가 있는 수목원도 있다. 또 산이 순하고 낮아 가족산행에 좋고 현충사 온양온천 아산만방조제 삽교천방조제 서해대교가 모두 영인산 가까이에 있어 관광 겸 가족나들이에도 좋다.

영인산을 오르는 초입은 여러군데 있지만, 이번에 답사한곳은 휴양림입구에서 출발해서 상투봉, 닫자봉, 신선봉, 깃대봉, 연화봉으로 이어지는 일주산행을 하기로 하고 휴양림 진입로 주변의 임시주차장에서 출발했다.

영인산으로 오르는 초입은 비교적 산세가 원만해서 편안한 산행을 시작했지만, 해빙기라 질퍽한 구간이 나오기도한다. 아침 일찌기 출발했더니 초입에 오르는 시간에 동녘에서 강한 햇살이 비치기 시작한다.

휴양림 진입로 입구에서 조금 올라서면 잘 이용되지 않는 임도를 건너서 오르다보면, 서원리 수암사와 어금니바위 방향으로 이어지는 삼거리를 만나게 된다.

계속해서 오르막길이 이어지지만 비교적 원만하며, 얼마후 등산로 고점에서 파란색 임시대피소를 만나게된다.
 

임시대피소를 지나면 앞쪽으로 조망이 트이면서 바로 앞쪽에는 드넓은 억세밭이 보이고, 중간에는 생태공원의 드넓은 공간이 보인다. 그리고 좌측에는 상투봉과 우측으로 닫자봉이 아련하게 조망된다.

한키나되는 억세밭을 좌우로 두고 가운데길 경사로를 내려서면 공원의 아랫쪽으로 등산로가 연결된다. 공원에는 각종 수목과 식물들 그리고 생태연못등이 아기자기하게 설치되어 있다.

공원의 맨 아랫쪽으로 연결된 길을 따라 가다보면 생태연못을 지나면 상투봉으로 이어지는 등산로 이정표가 보인다.

상투봉 올라 앞쪽을 조망해보면 바로 앞쪽 좌측부터 닫자봉과 신선봉, 깃대봉, 연화봉, 산림박물관이 한눈에 조망된다.

일주산행을 위해서 연결되는 등산로는 상투봉 우측으로 급경사 목제테크 계단길을 따라 내려가면 된다.

상투봉을 오를때는 목제테크라서 안전하게 올랐지만, 내려가는 등산로는 급경사 암벽 로프구간이라 조심스럽게 내려간다. 상투봉을 내려서면 계곡을 막아놓은 소류지가 있지만 가뭄으로 바닥이 바싹 말라있었다.

소류지를 건너서 닫자봉으로 이어지는 등산로 역시 암벽구간이라 로프를 의지하고 조심스럽게 급경사를 올라야한다.

닫자봉 정상에서도 공원방향으로 내려가는 삼거리 길이 나오며, 공원쪽 조망외에는 별로 볼것은 없다. 닫자봉을 지나서 또 가파른 경사로를 한참 내려서면 이번에는 물이 가득찬 소류지를 만난다.

닫자봉 아랫쪽 소류지에서도 삼거리길이 이어지며, 헬기장으로 곧바로 올라가는 등산로와 강청골로 내려가는 길이 있다. 이 주변에서 세심사로 이어지는 등산로가 있다고 하는데, 잘못들어 강청골까지 알바를 하고 다시 올라왔다.

소류지 주변에서 세심사로 연결되는 등산로를 찾지 못했지만, 신선봉으로 오르는 중턱에서 세심사로 가는 등산로 이정표가 보인다. 하지만 이날 일정상 세심사를 경유하면 시간이 부족해서 신선봉 정상으로 바로 올라갔다.

신선봉으로 오르는 등산로에서 만난 특이한 바위는, 아직 눈도 떨어지지 않은 햇강아지의 모습과 흡사했다.

신선봉 정상을 얼마 앞두고 전망대바위에서 내려다보니, 산중턱 멀리로 세심사의 가람이 아련하게 한눈에 조망된다.

신선봉 정상을 올라보면 사각형 표지석이 보이는데, 이곳에서는 4개의 등산로로 갈라지는 이정표가 있다.

신선봉에서 조망해보면 사진의 좌측에 깃대봉과 멀리로 영광의 탑 조형물이 보이는 연화봉이 보인다.

영인산 정상인 신선봉에는 또 하나의 특이한 시설물이 있는데, 아래쪽에서 처다보면 큰 배 모양을 닮은 전망대가 있다.

신선봉에서 가파른 계단길을 헤아리며 한참 내려서면 바로 앞쪽에 우뚝 솟은 깃대봉이 보인다. 깃대봉을 오르면 멀리 영인면이 조망되며, 좌측으로 영인저수지를 비롯해서 멀리 서해안 아산만이 아련하게 보이는듯하다.

깃대봉에서 조망해보면 뒤쪽으로는 신선봉이, 앞쪽으로는 연화봉 영광의탑의 윤곽이 그대로 조망된다.

깃대봉에서 연화봉까지는 그리 멀지 않으며, 곧 가마득하게 높은 석제조형물인 영광을 탑을 만날 수 있다.

연화봉에서 아랬쪽을 내려다보면 헬기장과 산림박물관의 건물이 보이며, 산중턱을 가로지르는 임도가 보인다.

헬기장에 도착한 시간이 오전 10시, 이날은 내가 소속된 MTB 동호회의 안전기원제가 있는 날이다. 하지만 요즘은 어깨 부상으로 인하여 몇개월동안 자전거를 못타게 되었지만, 안전기원제에 참석해서 행사를 함께했다.
 

이날 행사후 영인산 입구의 우렁쌈밥집에는 점심식사가 준비되어 있었다. 글쓴이는 행사시작 3시간전에 미리 떠나서 영인산 일주산행을 하고 헬기장에서 합류했기 때문에 이곳까지는 행사차량을 이용해서 하산했다.

소지하고 다니던 GPS 수신기의 기록을 살펴보니, 이날 총 이동거리가 약 12km이며, 약3시간정도 소요되었다. 중간에 w 지점의 중첩된 경로는 세심사까지 돌아보기 위해 길을 잘못들어 강청골까지 내려갔다가 다시 돌아온 경로다.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oasis0924.tistory.com BlogIcon 해피선샤인 2013.03.12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산행만 좋아하면, 정말 이런 경치 원없이 볼 수 있을텐데...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