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요즘은 도시나 시골이나수도가 들어가는 곳이면 대부분 욕실이 갖추어져 있지요. 욕실에는 욕조와 세면기 그리고 변기가 기본적으로 들어가더니, 최근들어서는 욕조는 설치를 하지않고 샤워부스만 설치하는 경우도 많더군요. 

그동안 김가이버가 블로그 하면서 많이 분해해서 포스팅하곤 했는데, 한동안 분해를 안하다가 이번에 일거리가 생겼습니다. 며칠전 안방에서 컴퓨터로 열심히 블로그 이웃들과 노닥거리고 있는데 욕실에서 아내가 부르는 소리가 들립니다.

"여봉! 세면기 물이 안빠져요." 여전히 컴퓨터 자판을 놓지 못하고 말로만 외치고 있었지요.
"그럼 수도꼭지 뒤쪽에 배수발브를 올렸다, 내렸다, 해봐봐" "그래도 안되는데~~ "

"이구! 내가 쓸때는 안막히더니 왜 당신이 쓰면 막힌다고 하는기여" 약간 짜증스럽게 말을 던지게 되니, 그냥 듣고만 있겠어요? "이구~이구~  맨날 컴퓨터만 잡고 앉아서 얘기하면 빨랑 봐줄줄 몰라" 아내의 잔소리가 아련하게 들립니다.

"나도 이구다. 이구~ 정말 나도 할일이 많은데 귀찮게 하는기여.
이럴때 하필이면 왜? 세면기는 막히고 ×
× 이여", 혼자서 궁시렁 대면서 욕실에 들어갑니다. 배수밸브를 아무리 흔들어도 세면기에 가득한 물이 내려갈 생각을 안하더군요. 얼마전부터 물빠지는 속도가 서서히 저속으로 가더니 이제는 완전히 중병이 들었나봅니다.

세면기나 변기의 그리고 싱크대 배수관은 모두 "U" 자 형으로 설계되어 있습니다.  
이런 "U" 자형으로 설계된 까닭은 여러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첫째는 각종오물이나 이물질을 한번 걸러주는 역할, 둘째는 오폐수가 수직으로 떨어지는 압력을 줄이기 위해서, 셋째는 배수관을 타고 올라오는 냄새를 방지하기 위해서 이런 형태로 설계가 되었다고 합니다.

 
배수관이 막히면 주로 "U"자형 배관 부위가 막히게 됩니다.
이럴때 어떤 사람들은 하수구에  붓는 "뚫어펑"인가 뭔가하는 계면활성제나, 각종 약품을 부었더니 뚫리더라고 하지만, 근본적으로 막혀있는 각종 이물질이나 머리카락을 녹일수는 없는 일입니다. 막혀있는 하수관을 시원하게 뚫어주려면 근본적인 청소가 필요합니다.

 

아파트에 이사한지 3년이 넘도록 별로 신경 쓸 일이 없습니다. 하지만 사람의 혈관처럼 처음에는 깨끗하지만 차츰차츰 찌꺼기가 끼는것처럼 세면기 배수관도 동맥경화가 진행된듯 합니다. 처음에는 시원스레 배수가 되더니 차츰차츰 저속으로 빠지더니 완전히 꽉 막힌듯 합니다.


세면기 아래쪽을 살펴보면 세면기에서 밸브가 개방되면 수직으로 물이 내려오다가 "U"자형 배관을 통과하여 옆으로 빠져나갑니다. 표시된 부위는 분리할수 있도록 오른쪽나사 잠금장치가 되어있습니다.

파이프렌치나, 몽키스페너, 바이스 뿌라이어 등으로 파이프 연결부위 잠금장치를 풀어줍니다.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나사산이기 때문에 시계방향으로 돌리면 조여지고, 시계반대 방향으로 돌리면 풀어집니다.


"U"자형 배관의 아래위에 2개의 연결장치를 풀어서 아래쪽으로 당기면 쉽게 빠집니다. 위의 사진은 "U'자형 배관이 분리된 이후의 모습입니다.

완전히 분리된 배관을 들여다 보면 정말 기절초풍 할겁니다. 3년동안 사용하면서 유입된 머리카락이며, 먼지와 이물질들이 이곳에서 모두 정체되어 배관에 가득차 있습니다.


그렇다고 "U"자형 배관만 청소하면 해결되는게 아닙니다. 위의 사진은 배수밸브를 고정하고 있으면서 수도꼭지 뒤쪽에 노브를 아래위로 움직이면 배수밸브를 개폐시켜주는 역할을 하는곳입니다. 이곳 또한 배관의 안쪽으로 돌출되어 있기 때문에 이물질이 정체될 소지가 많은 곳입니다.

 이곳에 배수밸브 개페장치도 분리하기 위해서 고정장치의 너트를 시계반대 방향으로 돌리면 빠져나옵니다. 우측으로 살짝 당기면 세면기 안쪽에 들어있는 배수 개페장치인 배수밸브와 분리가 됩니다.

위의 사진에 표시된 부위는 배수밸브 개페장치의 고정핀이 끼워져 있던 구멍입니다. 청소완료후 조립할때 주의사항은 배수밸브 개페장치와 배수밸브의 구멍을 일치시켜서 조립해야 합니다.

배수밸브를 제거하고 눈을 크게 뜨고 배수관을 내려다 보았습니다. 역시 이곳도 머리카락과 오물이 배관을 절반이상 막고 있어서 배관이 좁게보입니다.

못쓰는 치솔을 이용하여 배관을 아래위로 칫솔질을 하니까 아래쪽으로 오물이 한뭉치 뚝하고 떨어집니다. 그리고 길이가 자라지 않는 배관의 아래쪽에서도 칫솔로 문질러 준다음 물을 흘려서 씻어 줍니다.

"U"자형 배관에서 제거한 오물과 배수밸수 주변에 걸려있던 오물을 제거한 모습입니다. 약3년간 배관속에 저축을 했으니, 머리카락의 갯수도 굉장히 많겠죠?  이렇게 많은 머리카락과 오물들이 그동안 배관을 메우고 있는데 시원하게 물이 배수 될리가 있겠습니까?

배관의 청소가 끝났으면 조립을 해야하는데, 원칙대로 조립하면 됩니다. "조립은 분해의 역순이다." 조립이 끝났으면 우선 배수밸브 개페가 정상적으로 작동되는부터 시험해 봐야합니다.

요즘은 세면기에 머리를 감는 사람도 없고, 그냥 욕실 바닥에서 샤워기로 머리를 감지만, 세수하면서 빠지는 머리카락과, 이물질들이 3년정도 쌓이니까 배수관이 완전히 막혀버리더군요. 

세면기는 사용빈도에 따라서 차이는 있겠지만, 세면기에 물이 안빠진다면 임시 방편으로 펌프질을 한다던지, 약품을 배수관에 부으면 응급조치는 되겠지만 배관에 막혀있는 머리카락등 오물을 하수관으로 녹여서 흘려 보낼수는 없는 일입니다.

근본적으로 배수관에 오물을 제거하려면 이처럼 배관을 분리해서 청소하는 방법이 최선책입니다. 혹시 세면기에 물이 안빠진다면, 여러분들도 두려워 하지말고 옆집이나, 앞집에가서 공구한번 빌려달라고 해서 한번 도전해 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나서 깨끗하게 배관이 청소된 세면기에 물을 한번 흘려보세요. 시원스럽게 쫘악~ 물이 빠지는 모습에서 가슴이 후련하게 성취감을 느끼게 될겁니다.




유익하게 보셨나요?^^ 손가락 모양 클릭하면 추천됩니다.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김진영 2009.09.16 1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쉬죠잉~~~

    기계과 다니는 공돌이들도 이런거 절대 몰라요..

    한번 분리해보고 청소까지 해보면 어딜가든 물 배수가 안될때. 당황치 않고 혼자힘으로 간단하게 청소 할수가 있죠잉.. 결혼해서 A/S 부를 필요도 없고 남편을 부를 필요도 없고

    저런 오물 냄새를 보니 않으려면 욕실 청소 할때 배수관 청소도 같이 꼼꼼히하면 좋겠죠~~~ㅋ

  3. 우호호 2009.09.16 17: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장난아니네요..
    저희 친정집에서 몇년전에 제가 콘텍트렌즈를 빠뜨린 덕에 아빠가 한번 뜯어낸 적이 있는데
    그때 무심결에 지났는데 엄청나네요..
    지금 살고 있는 집은 워낙 오래되어서 세면대자체가 없어요...ㅠ.ㅠ
    아무튼 몇년전에 식당에서 일하시는 아주머니에게 얻은 정보인데
    세면대같은 곳에 저녁에 잠들기 전에 락스를 부어두면 냄새도 안나고
    락스가 머리카락을 녹이기도해서 막힐 일도 없다고 해서 가끔 부어두고 잡니다.
    물로 금방 씻어버리면 효과가 없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저흰 하수구에서 머리카락이 잘 안빠지고 그러면 락스를 부어버리고
    잊어버립니다. 그러고나서 아침에 보면 깨끗해져있다는...
    아무튼 뭐든 뜯어보고 청소해야 깨끗해지는 것 같아요..

  4. d 2009.09.16 1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꺆!!!!!!! ㅠㅠㅠㅠ혐오스럽지만우리집도뜯어보면저꼴이겠군요...으이구 ㅠㅠㅠ

  5. !! 2009.09.16 1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앜...

  6. Favicon of https://neowind.tistory.com BlogIcon 김천령 2009.09.16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렇군요.
    워낙 기계치라....
    덕분에 한 번 검사해봐야 될 것 같습니다.

  7. Favicon of http://amesprit.tistory.com BlogIcon SAGESSE 2009.09.16 1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털보 가이버님이셨군요~ ! 걀바람도 션한데 속이 다 시원하시겠어요!
    사진보니 저도 따라할 자신이 생기는데요! 편안 저녁 되세요!

  8. Favicon of http://blog.daum.net/pssyyt BlogIcon 무터킨더 2009.09.16 1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이구~ㅋㅋㅋ
    제목만 보고도 냄새가....^^
    읽고 난 후에는 아주 상큼해 졌습니다.

  9. 이이이 2009.09.16 1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세면대 청소하는 거 팔잖아요.
    가루로 된 것도 있고 액체로 된 것도 있고, 머리카락 녹이는...
    한국에는 안 팔아요?

  10. ??? 2009.09.16 1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3년에 한번씩 새집으로 이사를 다니는게 어떨지,,

  11.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09.09.16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접 분리해 청소를 하셨군요.
    역시 털보님은 대단하십니다.

  12. 라쿠라쿠 2009.09.16 2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같은 경우에는 일주일에 한 번 꼴로 청소를 해주니 저렇게 쌓이지는 않더군요.
    매 주 마다 배관을 분리하는게 아니라 뚜러뻥과 함께 높은 수압으로 밀어내면 2~3분안에
    눈에 보이게 나오더라구요~

  13. 지나가다 2009.09.16 2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렇게 분해해서 청소하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겠지만, 차선책이라면 다이소 같은 곳에서 파는 갈고리형 청소기를 사용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눈에 띄길래 하나 사서 해봤는데 생각보다 깨끗해서 깜짝...;;;(저는 머리 감은 후에 머리카락만 건져내어 따로 버립니다;;귀찮아요...)

  14. ㅡㅡㅡㅡ 2009.09.17 0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나올꺼같다
    으엑 .........ㅋ

  15. ,, 2009.09.17 0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심신의 건강 증진과 희망과 초능력을 이루게 해주는 곳, 전생도 봐주는 곳, 다음 카페 상화랜드입니다. http://cafe.daum.net/peaceLAND

  16. Favicon of http://grouch.ginu.kr BlogIcon ginu 2009.09.17 1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집 세면대는 어떻게 생겨먹었는지 두 달이 멀다하고 파이프를 분해해서 찌꺼기를 제거해 줘야 합니다. ㅡㅡ;;;
    이사오기 전만 해도 한 번도 그럴 필요가 없었는데...
    그리고 아무도 세면대에서 머리를 감지 않는데도 왜 관 안에는 머리카락이 그렇게 많은지 정말 미스테리에요.

  17. Favicon of http://blog.daum.net/winpopup BlogIcon 팰콘 2009.09.17 1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메~! 머리카락이 장난이 아니네요~!
    머리카락은 썩지도 않는다고 하더니 진짜인가봐요~!

  18.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09.09.18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면대나 .씽크대.혹은 정수기 배관등등
    여자들은 엄두가 안납니더.
    보기만 해도 아찔하네요..

  19. 골드 2010.07.15 1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 굴러다니는 철사를 낚시바늘처럼 적당히 구부려, 세면대 배수구에서 낚시질하면
    기냥 왕건이 쑤욱 하고 올라옵니다.

    왕건의 모습에 놀라지 말길.............

  20. 2012.10.18 0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Favicon of https://rapper2hon.tistory.com BlogIcon 뚜뚜월드 2017.12.20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리카락 귀신이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