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여름철 강원도로 여행을 하다보면 강원도 찰옥수수를 도로변에서 직접 찌거나, 혹은 생 옥수수를 자루에 담아서 파는것을 볼 수 있습니다. 옥수수는 맛도 맛이러니와 들고 돌아 다니며 먹기를 좋아하는 도시인들이나 요즘 신세대들에게도 사랑받는 귀한 먹거리중의 하나 입니다.

그러다 보니 옥수수는 휴가철
도로정체시 길거리 장사 아주머니들의 주요 소득원 이기도 하지요.
그럼 옥수수는 우리의 몸, 어디에 좋을까요?  옥수수는 전분과 포도당, 단백질이 주성분으로 이루고 있고 옥수수의 씨눈에는 아주 휼륭한 기름이 들어 있어 영양가가 매우 높습니다.

그리고 옥수수 지질에는 리놀레산 이라는 불포화 지방산이 있는데, 이 성분은 혈관벽을 강화시켜 동맥경화증이나 고혈압을 예방하고 세포의 노화를 방지하는 작용을 한다고 합니다.
따라서 옛부터 옥수수가 당뇨병과 고혈압에도 좋다고 알려져 왔습니다.

또한 옥수수의 씨눈에는 흔히 피부미용에 좋다는 비타민E, 즉, 토코페롤 성분이 100mg 이나 들어있답니다.
이 밖에 옥수수 수염은 당뇨병과 신장염에 효능이 있으며, 이 옥수수 수염은 이뇨제로 방광염이나 결석 증인 사람은 끊여서 차대신 계속 마시면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강원도 찰옥수수는 여름철 하기휴가가 시작될 무렵 7월 하순부터 시작해서 수확을 시작하게됩니다. 적당히 알맞게 영글은 옥수수를 수확하려면 농부들의 노하우는 적당히 자란 옥수수통을 손으로 살짝 만저보고도 영글은 정도를 확인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옥수수가 영글기 시작하면 1주일안에 수확을 해야지 날짜가 지나면 알갱이가 단단하게 굳어지면 쫄깃하고 단맛이 감소해서 찰옥수수로서의 가치가 떨어집니다.

하기에 찰옥수수를 심을때는 한꺼번에 파종하지 않고 구획을 나누어서 처리가 가능할만치 주로 일주일정도의 차이를 두고 파종하여, 한쪽에 수확이 끝나면 바로옆에것을 수확하여 출하하는 방법을 택하기도 합니다.


도시인들이 강원도 여행을하다가 도로변에서 강원도 찰옥수라고 한망태기씩 사가지고 집에와서 삶으면 현지에서 먹던 그맛이 아니라고 하는 사람들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찰옥수수는 연한 육질을 최대한 보호하기 위해 껍질채로 보관하지만, 그것도 시간이 지연됨에 따라서 서서히 맛이 떨어집니다.
찰옥수수의 제맛을 즐기려면 농장에서 적당히 익은것을 직접 따서, 바로 삶으면 아주 최고의 맛을 낼수있습니다.

하지만 도로변에서 팔고있는 옥수수들은 다행히 바로 수확한것이라면 다행이지만, 유통과정과 도로변에서 팔다보면 제때 안팔려서 하루이틀 묵은것을 사면 알갱이가 단단하고 맛이 없을 수 있습니다. 



도시인들은 강원도 찰옥수수를 사가지고 집에 돌아와서 삶을때 맛을 내기위해 소금을 넣거나 감미를 넣어서 삶아 먹는 사람들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순수한 강원도 찰옥수수를 직접 수확해서 즉시 삶아먹는 강원도 사람들은 이런 인공감미를 사용하지 않습니다. 강원도의 적절한 기후와 좋은 수질에서 자란 찰옥수수는 그 자체만으로도 쫄깃한 맛과 달짝한 맛이 그대로 살아있기 때문입니다.



고향에 부모님은 매년 찰옥수수를 가족들 먹을 만큼 조금씩 텃밭에 심어서 정성껏 가꾸어서 수확해서, 도시에 나가있는 자식들이 시골에와서 맛있게 먹어주길 기다립니다. 그러나 수확기에 날짜를 맞추어 객지생활하는 자식들이 고향을 찾기란 쉽지 않습니다.

부모님의 자식사랑의 지극하신 정성
은, 직접 농사지은 찰옥수수를 날짜가 지나서 고향에 들리더라도 그맛을 고스란히 맛볼수 있도록 보관을 해 둡니다. 그 비법은 평생을 농사지으면서 농산물을 재배하고 수확해서 보관하는 방법을 깨우친 놀라운 지혜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찰옥수수를 적당히 영글은것만 골라서 가마솥에 적당하게 쩌서 식으면 곧바로 냉장고에 집어넣고 급냉을 시켜둡니다. 요즘은 냉장고 성능이 좋아서 냉동실에 보관된 찰옥수수는 오랫동안 보관해도 맛이 변하지 않습니다.

냉동실에 가득찬 찰옥수수는 도시에 사는 자식들이나, 귀한 손님이 오면 쩌서 내놓기도 하지만, 귀가할때 한보따리 챙겨줍니다. 그러면 냉동실에 보관된 찰옥수수는 사계절 어느때고 찰옥수수가 먹고 싶을때 언제든지 몇통씩 꺼내서 쩌 먹을수 있습니다.



급냉시킨 옥수수를 냉장고에 꺼내서 찜솥 바닥에 물을 조금넣은다음, 엉그레위에 옥수수를 올려놓고 적당히 따끈따끈하게 다시 찌면, 강원도 찰옥수수의 쫄깃한 맛과, 달짝한 그맛이 그대로 살아납니다.

뜨거운 옥수수통을 손에 들고 뜨거워서 손끝으로 잡고 호호 불면서 뜻어 먹는 그맛은 어디에 비할 수 없는 고향의 맛이지요.



옛날에는 강원도 지역 특성상 쌀과 보리가 귀하던 시절에는 옥수수가 주식으로 이용되었습니다.쌀 대용으로 사용되던 옥수수는 통이 더 크고 알갱이가 굵은  백옥을 재배했으며, 알갱이를 따서 맷돌질을 하던 어머니들의 노고가 많았습니다. 

맷돌에 갈은 옥수수는 쌀알이 빠져 나갈만한 채로  처서 옥수수쌀을 만들었으며, 그것으로 밥을 해먹었습니다. 요즘은 찰옥수수가 간식거리로 많은 사람들이 애용하지만, 어렵게살던 그시절 강원도 사람들은 옥수수를 보면 마음 아픈 기억들이 많이 떠오르기도 하는 그런 식품이기도 합니다. 

옥수수는 서론에서도 기술했지만 현대인들의 웰빙식품으로도 많은 각광을  받지만, 그렇게 좋다는 성분을  생각하기에 앞서, 현대인들에게는 아주 특별한 별미로 오랫동안 사랑받는 강원도 찰옥수수로 기억될것 입니다.

 

재미있게 보셨나요?^^ 손가락 모양 클릭하면 추천됩니다.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preciousness.tistory.com BlogIcon ♡ 아로마 ♡ 2009.09.30 0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옥수수 먹고 싶어 지네요 ^^

    • BlogIcon vf2416 2021.03.20 0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GMO 의심 식품은 된장,특히 간장과 조리해 먹는게 안심은 물론 맛도 좋지 않을까 http://pann.nate.com/talk/320596037

  3. Favicon of https://nermic.tistory.com BlogIcon 유쾌한 인문학 2009.09.30 0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하하.. 옥수수..

    흑 갑자기 먹고 싶어요..ㅠㅠ

  4.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2009.09.30 0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때 참 좋아한것이 옥수수였는데...
    지금은 이 사이에 자꾸 끼는 느낌때문에 꺼리게 되더라구요 ^^;;;

  5. Favicon of https://lowr.tistory.com BlogIcon 하얀 비 2009.09.30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전, 옥수수를 정말 싫어해서 눈앞에서 향이 풀풀 나더라도 외면하기도 하는데...토코페롤 100미리그람...에 그만 현혹되는군요....보신의 유혹을 뿌리쳐야 하건만..ㅋㅋ

  6.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09.09.30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수수 좋아하는데...
    전 옥수수에 소금 조금 가미된 버터를 바르고 오븐에 구워 먹는데 그것도 맛있어요.
    한번 해보세요..

  7. Favicon of http://blog.daum.net/kya921 BlogIcon 왕비 2009.09.30 0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삶아서 알맹이를 모두 따서 얼렸다가
    한주먹씩 밥에넣어서 밥할때 넣어서 먹어요..겨울에..
    털보아찌님표 찰 옥수수 하나 들고 갑니다..
    오늘도 좋은하루 보내세요ㅎ

  8. Favicon of https://kangdante.tistory.com BlogIcon kangdante 2009.09.30 0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출출한데
    옥수수 하나 삶아 먹었으면 정말 좋겠습니다.. ^^

  9. 둔필승총 2009.09.30 0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침 돌게하는 유용한 팁이네요.
    잘 챙겨 갑니다~~

  10. Favicon of https://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09.09.30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상하게도 강원도에서 나오는 토종음식들은 왠지 모두다 몸에 크게 도움되고 강장력을 증진시키는 음식일것 같다는..선입견이 왜 드는지 몰겠어요^^ 선입견이 아니라..실제 도움많이 되겠지요^^

  11.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9.09.30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방법이네요
    잘 읽고 갑니다.

  12. Favicon of http://bobdoduk.tistory.com BlogIcon 밥도둑 2009.09.30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이런 방법을 생각하지 못했나 싶네요

  13. Favicon of http://mauma.tistory.com BlogIcon 마음정리 2009.09.30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찰 옥수수4계절 먹을 수 있는 방법 잘 보았습니다.
    ^^
    벌써 9월의 마지막 날이네요
    내일이면 민족대이동이 시작되겠네요
    추석한가위 즐거운 명절되세요.

    ^^ 행복하세요.

  14.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09.09.30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옥수수킬러인 딸 때문에...얼려두곤 합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15. 셀맘 2009.09.30 1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옥수수 무지 좋아합니다.
    작년에 춘천이모가 농사지은 옥수수 한접(100개)사서 두달만에 혼자 다 먹었지요.
    냉동실에 차곡차곡 넣었다가 겨우내 먹으려던 옥수수가 두 달만에 없어질 정도로
    넘 좋아합니다.
    올해는 그래서 두접 샀구요.그나마 이제 한접도 안남았지요.
    위에 해놓으신것도 좋겠지만 껍질 다 까지 마시고 수염과 함께 조금 남겨놓고 냉동시켜 놓으면 마르지고않고 맛고 그대로 입니다.
    맛있게 옥수수 많이 드세요.

  16. Favicon of http://middleagemanstory.tistory.com BlogIcon 영웅전쟁 2009.09.30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올해는 틀렷군요.
    매년 강원도 친구가 찰 옥수수 보내주면
    한때뿐이라 아쉬워햇는데...
    빨리 좀 가르쳐 주시지 쩝.
    (배우는 놈 주제에 ㅎㅎㅎ)
    고맙습니다.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9월 마무리 잘하셔
    멋진 10월 만들어 보시길 바랍니다.

  17. 꽃기린 2009.09.30 1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수수 생각이 간절해요~~아찌님...ㅎ
    알알이 따서 냉동실에 보관은 해 두었지요...
    밥할때 넣어 먹으려구요~

  18. Favicon of https://nizistyle.tistory.com BlogIcon 한량이 2009.09.30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쪄서 보관하는 것이군요..

    그냥 냉동실에 얼리면 된다고 생각했었는데..

    뭐니뭐니해도 옥수수 알갱이 따서 후라이펜에 볶아 먹는것이 제일 좋아요.ㅋ

  19.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09.09.30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수수를 오래 보관하면서 맛을 보존하는 방법이군요.
    찰옥수수가 먹고 싶군요..

  20.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09.09.30 2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수수 넘 좋아하는데 그런 보관법을 몰랐네요..
    사와도 남으면 처리를 못하는데 ..
    아주 유용히 잘 써 먹겠어요..^^*ㅎㅎ

  21. 홍콩달팽맘 2009.10.01 0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강원도 찰옥수수.. 이름부터 찰지고 맛나 보여요.
    가능한 손을 덜대고 원재료의 맛과 영양을 살리는 게 좋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