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우리가 살아가는 생활 속에서는 참으로 많은 기념일들이 있습니다. 옛날 사람들은 기념일이야 고작 가족들 생일날이나 제삿날 정도에 그치겠지만, 요즘 젊은 세대들은 연애하면서 만났던 하루하루를 뜻 깊은 기념일로 기억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요즘이야 이런 기념일들을 잊지 않기 위해서 미니홈피나 휴대폰의 일정관리라도 일정을 메모해둡니다. 하지만 옛날사람들은 어떻게 그렇게 많은 집안의 대소사를 일일이 기억하고 있는지 궁금하더군요.

시골에 계신 어머님은 70대 중반의 연세지만 아직도 집안의 대소사 및 자식들의 생일까지 기억해 두었다가 먼저 전화를 걸어서 축하한다고 합니다.

며느리 생일에 전화해서 "에미야! 생일 축하한다." 그리고 손자생일에 전화해서 직접통화하면서 "민아! 생일 축하한다." 참으로 보기 좋은 모습입니다. 그러나 아들생일에도 전화 하셔서 "생일 축하한다!" 이렇게 말씀하실 때는 참으로 죄송스럽다는 생각이 듭니다.

차라리 자신이 먼저 전화해서 "오늘이 어머님 절 낳으시느라고 고생하신 날이네요" 이런 표현이 맞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하지만 바쁘게 살다보니 어머님이 먼저 전화해서 "생일 축하한다!" 늘 이렇게 말씀하시곤 합니다. 그렇다면 어머님은 어떻게 가족들 생일을 그렇게 모두 기억하고 계실까요?

그렇다고 잊지 않기 위해서 달력에 표시를 하는 것도 아닌데, 무슨 기념일은 미리 알고 계십니다. 지난 설명절에 모처럼 동생들과 제수씨들, 그리고 조카들이 고향집에 모였습니다.

오랜만에 명절에 한자리에 모이니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준비한 음식으로 모두 모여서 소주잔을 주고받으며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화젯거리를 토론하다보니, 계속되는 생일 이야기가 나오게 되었습니다.

궁금한 것은, "어머니는 어떻게 그 많은 집안에 대소사하며, 제삿날, 삼촌과 고모들의 생일, 그리고 자식들의 생일과 손자들의 생일을 기억하고 계십니까?" 그러나 어머니의 대답은 의외로 간단했습니다.


모든 날짜를 기억하는 것은 집안에 대소사가 있을때마다, 당신의 일이라고 생각하고 늘 그동안 꾸준하게 손발이 움직여서 챙겨주고 직접 체험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어머님이 아버지와 혼인 후 어려운 시집살이 하시면서, 한집에서 시동생들과 시누이 8남매가 한집에 살면서, 생일날은 손발이 움직여가면서 직접 챙겨줬으니까 모두 기억하게 되었답니다.

그런데 평소에는 말이 없던 제수씨가 술기운을 빌려서 어머님에게 이의를 제기하게 되었습니다. "어머님은 그렇게 많은 집안에 기념일을 기억하고 계신다면서, 어떻게 여태껏 작은며느리 생일은 왜 한 번도 안 챙겨주셨습니까?"

갑자기 이런 질문이 나오는 바람에 분위기가 썰렁해졌습니다. 예상 밖에 황당한 질문이 나오는 바람에 같이 한자리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어리둥절해서 얼른 수습을 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어머님은 침착하게 말을 이어갔습니다. 

집안에 대소사를 기억하는 것은 직접 손발이 움직여서 챙겨야 했기에 기억하는 것이고, 자식들이야 배 아파가며 낳았으니, 그날을 잊지 못하기 때문에 기억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맏이는 결혼해서 5년을 한집에서 살았는데, 맏며느리 생일과 손자들 생일을 기억하는 것은 당연한 것 아니냐?" "그리고 둘째부터는 결혼하고 처음부터 객지생활 하느라고 자주 볼 수 없을 뿐더러, 언제 누구 생일이라고 한번이나 말해준적이 있느냐?"

이런 어머님의 반문에 오히려 제수씨는 더 이상 답변을 못하고 얼버무리고 말았습니다. 그러자 "동생은 어머님 죄송합니다." 며느리 생일을 어머님이 알아주길 바라기전에, 집사람 생일에 어머님을 초대했었으면, 잊지않고 기억할 수 있었을 텐데...........

이렇게 말이 나온 김에 서로의 오해는 풀렸지만, 그동안 어머님이 집안에 대소사며, 기념일들을 기억하고 계시는 비결은, 머리가 좋아서 기억하는것 보다, 어머님의 손발이 고생해가며 몸소 꺾으신 노고라는 생각에 가슴이 뭉클했습니다.

혹시 이런 경우처럼 큰형님의 생일은 기억하시면서, 작은며느리 생일과 손자들의 생일은 기억 안 해준다고 서운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다음 기회에 어른들 모시고 기억을 남길만한 자리를 만드는 것은 어떨까요?  

비록 바쁘게 객지에서 살아가고 있지만, 남편이 아내의 생일에 부모님 초대해서 식사도 같이하고,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한다면, 자연스럽게 어른들에게도 생일날 축하 메세지를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유익하게 보셨나요?^^ 손가락 모양 클릭하면 추천됩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0.03.05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치매로 고생하시는 우리 시어머님 아들 핸드폰 번호 외워 전화거는 것 보면 신통방통입니다.ㅎㅎ

    잘 보고 가요.

  3.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10.03.05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시간속에 꼭 알아야되는 대소사들이니
    아마 그게 기억을 돕는 일 인듯 합니다

  4. Favicon of https://tirun.tistory.com BlogIcon 티런 2010.03.05 0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집안 어르신들만 봐도 정말 컴퓨터처럼 딱딱 기억하시더군요.ㅎㅎ
    행복한 하루되세요~

  5. Favicon of http://donghun.kr BlogIcon 멀티라이프 2010.03.05 0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험에 의해서 몸이 기억하는 것은 정말 대단한것 같네요.
    이제 주말이 곧 다가오네요.. 즐거운 시간되세요 ^^

  6. 어신려울 2010.03.05 0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의 어머니도 70세까지는 자식들 손자손녀까지 생일을 다 기억하고있고
    제사 기일까지 다알고있던분이 지금은 80노인이되다보니 거의 까먹더군요.
    기억력이좋으면 오래오래 건강하게 사신다고 하는데..
    암튼 파르르님 부모님 연세많으신걸로 제가아는데
    건강하시고 자식들 사랑 듬쁙 바드시면서 하루하루를 멋지게 사셨으면하는 바램입니다..

  7. Favicon of http://ninesix.kr/story BlogIcon 나인식스 2010.03.05 0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감동입니다..ㅠ
    저희 할머니도 그러셨지만,
    저희어머니도, 제사이고, 친척들 생일이고 등등 다 기억하시는거 보면 정말 신기해요~~

  8. Favicon of https://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10.03.05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제가 많이 배워야 부분입니다..
    역시 항상 챙기셨으니 기억도 더 잘 하시고..
    정 새해 되면 수첩에 경조사부터 써놓는데 수첩을 보지 않으면 잊어버리고 넘어가기도 한답니다..
    부끄럽네요....

  9. Favicon of http://naeng-e.tistory.com BlogIcon 냉이' 2010.03.05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저도 젊지만 어르신들이 더 지햬로우시고 생각하시는 깊이를 따라갈수 없는거 같아요.
    전 집안 대소사 일 달력아니면 핸드폰에 저장해도 깜빡깜빡하거든요 ㅋ
    좋은주말되세요.

  10. Favicon of http://minjine.kr/story BlogIcon 뽀글 2010.03.05 1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깜빡할뻔했어요~ 우리어머님생신이 3월인데.. 그렇게 달력을 보니 제사도 있네요^^
    아놔~ 요번달도 바쁘게 지나가겠어요^^

  11. 임현철 2010.03.05 1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른들의 현명함을 어찌 따르겠습니까?

  12. Favicon of https://nhicblog.tistory.com BlogIcon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3.05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뭉클합니다.
    달력에 동그라미 그리지 않아도 달이 바뀔때마다 이번 달엔 누구누구 생일이라고 말씀하시는
    엄마가 보고파집니다.
    몸소 움직이셔서 잊을수 없는 것. 저도 닮고싶네요

  13. Favicon of http://www.smpark.kr BlogIcon 풀칠아비 2010.03.05 1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억의 비결이 손발의 노고라는 말씀에 저도 가슴이 뭉클해집니다.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14. 부럽네요. 2010.03.05 16: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로가 서로에게 말하지 않고 입꼭 다물고 있으면 오해가 쌓이고 쌓여 미움이 되기 마련인데...
    님의 집안은 서로에게 적어도 오해는 않할테니 말이죠.

    작은며느리는 자신의 한말에 책임을 지기위해선 미안해서라도 다음 시어머니 생신부턴 꼭 챙길테고 말이죠.
    시어미니도 그 일이 있었으니 작은며느리의 생일을 각인하겠지요.

    그동안 아무생각없이 생일상 받아온(?) 큰 며느리도 다시한번 시어머니에게 더 노력할 것이구요...!!!

    형님. 동생도 서로를 챙기는게 뻔할테구요....!!!
    부모들이 그렇게 하는데, 3세대 자식들이 그를 본받지 않을수 없을 테구요...!!

    부럽습니다.

  15. Favicon of http://park2848048k.tistory.com BlogIcon 박씨아저씨 2010.03.06 0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어른들 기념일 기억하시는것 보면 정말 신통방통 하다고 느껴지는데...
    몸소 손발이 고생하면서 오랜시간 체험한 탓이라고 하시니...
    가슴이 멍먹합니다. 휴일 잘보내세요~

  16. Favicon of https://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 2010.03.06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단하십니다. 저는
    핸드폰에 미리 저장해놓는답니다. ^^;

  17.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0.03.07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어머니는 강합니다.
    항상 챙기다보니 자연스런 일이 되었군요

  18. Favicon of https://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0.03.07 2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체험과 함께 하면 기억력은 배가 되죠.
    그래도 어머님 정말 대단 하십니다. 전 디지털 치매 증상이 있는지라..
    전부 아이폰에 저장을..ㅎ

  19. Favicon of https://22st.net BlogIcon 둥이 아빠 2010.03.08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나도 잘 보고 가요...

    항시 저장을 해야겠어묘

  20.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2010.03.08 0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님들이 정성스런 마음이 있기에
    시간들이 더욱 빛이 나는 것 같습니다... ㅎㅎ

  21. 푸르미 2010.03.14 0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네요. 울 어머니도 항상 딸 생일이나 사위 생일엔 먼저 "미역국 먹었니?", "낼 생일인데 미역국 꼭 끓여머라 그래야 인덕이있다" 하시며 전화를 하십니다. 이젠 가끔 기억이 흐려지시는지 잊을려고 하면 엄마 낼 00생일인데, 하고 먼저 전화를 합니다. 그러면 "그래 깜박할뻔했다." 하시곤 하죠. 요즘은 폰에 저장을 해서 미리 알람을 마춰 놓으면 친구들은 넌 기억도 좋다 어떻게 다 기억을 하니? 하곤 웃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