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요즘 강원도쪽으로 피서를 가다보면, 도로변에 "강원도 찰옥수수" 라는 플랭카드를 걸어 놓고, 더운 날씨에 따끈따끈한 옥수수를 삶고 있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좌판에는 파란 망태기에 옥수수를 20통씩 담아서 가득 쌓아놓고 있어서 도시인들의 구미를 당기게 합니다.

예로부터 강원도는 물 맑고 공기좋은 곳이라 토질이 잘 맞아서 타 지역과 달리, 강원도 지방 특유의 찰옥수수가 출하되었습니다. 요즘은 강원도 지방이 아니더라도 찰옥수수라고 도로변에서 팔고 있지만, 강원도 찰옥수수의 제맛을 아는 사람은 선뜻 아무곳에서 구입을 하지 않습니다.

글쓴이는 고향이 강원도 두메산골 첩첩산골이라 어려서부터 옥수수를 주식으로 삼아 먹고 살던 시절도 있었습니다. 그렇다보니, 도로변에서 옥수수 팔고 있지만 전혀 눈길이 가지 않더군요. 그러나 아직도 가끔 고향땅을 밟을때면 맛있는 찰옥수수를 사다가 이웃들과 나눠 먹기도 합니다.

강원도 지방은 7월중순부터 찰옥수수가 출하되기 시작해서 한달이내에 대부분 수확이 끝납니다. 때로는 시기가 안맞아서 옥수수 맛을 못보면, 어쩌다 타지역에서 옥수수를 구입하지만,  정말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을 하게됩니다. 아마 늘 먹어보던 고향의 옥수수맛과 비교가 되어서 일겁니다.

강원도 찰옥수수의 제맛을 즐기려면..............


첫째: 가능한 옥수수밭에서 당일에 바로 따서 팔고있는 직거래 농가에서 구입하면 좋습니다. 직거래가 아닌경우 타지역에서 대량구입해서 팔고있는 곳은, 하루 이틀 지나면 옥수수 육질이 여물어서 맛이 떨어집니다.


둘째: 대부분 20통을 망태기에 담아서 1만원에 팔고있습니다. 망태기에 담겨진 옥수수의 껍질이 혹시 마르지 않았는지, 수염이 바싹 마르지 않았는지 확인합니다. 껍질이나 수염이 바싹 말라 있다면 육질이 단단 할 수 있습니다.


셋째: 옥수수를 구입후 망태기에 담겨진채로 그대로 가지고와서 가능한 바로 껍질을 벗겨서 삶아야 합니다. 혹시 쓰레기 문제로 미리 껍질을 벗겨 버리고 몇시간 방치해두면 수분이 증발되어  절대 제맛이 나지 않습니다.


넷째: 껍질을 벗긴 옥수수를 확인해 보면 적당하게 잘 여문 찰옥수수는 알갱이가 일정하게 배열되었으며, 알갱이가 엉성한 옥수수는 여물지 않은 옥수수입니다. 그리고 적당히 여물어야 맛있으며, 너무 여물면 딱딱해서 맛이 없습니다.


다섯째: 찰옥수수를 삶을때는 찜솥 아래쪽에 엉그레를 놓고 그위에 차곡차고 쌓아서 뚜껑을 잘 덮은 뒤에, 김이 펑펑 나올때까지 약30분정도 충분히 삶아야 합니다. 그리고 삶는 도중에 뚜껑을 열어보면 특유의 비린내가 생깁니다.


여섯째: 강원도 찰옥수수의 제맛을 즐기려면 절대 다른 물질을 첨가하지 말아야합니다. 다른지역은 옥수수가 맛이 없기 때문에 감미나 소금을 넣는 지역도 있지만, 강원도 찰옥수수는 자체에서 쫄깃하고 달짝한 맛이 나옵니다.


이상은 강원도 찰옥수수의 제맛을 즐기는 방법을 간단하게 설명해 보았습니다. 강원도 옥수수는 타지역의 옥수수와 비교되는것은 맑고 힌 백옥이 특징이며, 쫄깃쫄깃한 맛과, 특유의 달작한 단맛이 매력이라 하겠습니다. 이곳에 옥수수 맛을 들인 사람들은 아마도 타지역 옥수수를 찾지 않을 겁니다.

강원도 찰옥수수의 진정한 맛을 보려면, 옥수수밭에서 직접 따서 가장 짧은 시간에 바로 삶아야 제맛이 납니다. 껍질이 붙었으니 괜찮겠지 생각이 들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육질이 단단해지면서 맛이 떨어집니다. 때문에 옥수수 직거래 농장에서는  팔릴 물량을 수시로 준비하게됩니다.

또한 수확기에 알갱이가 적당하게 여문 뒤 1주일만 지나면, 육질이 단단해져서 못먹게 됩니다. 따라서 옥수수 재배 농가에서는 출하 가능한 수량을 가늠해서 1주일 정도 차이를 두고 옥수수를 파종을 하기까지 합니다. 찰옥수수의 고유에 맛은 적당하게 여물은 날짜가 가장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유익하게 보셨나요?^^ 손가락 모양을 클릭하면 추천됩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dogguli.net BlogIcon 도꾸리 2010.07.21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군침이 절로 나는걸요~~~

  3.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 2010.07.21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골집에 심은 옥수수는 아주작은 찰옥수수인데 참 낫이 좋더군요. 이번주에 가면 많이 자랏을런지 궁금합니다.^^

  4. Favicon of http://raftwood.net BlogIcon 뗏목지기™ 2010.07.21 1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껍질은 삶기 직전까지 놔두는 게 좋은 거군요.
    마트에서 사게 되면, 항상 다 뜯어서 가져왔었는데~

    좋은 정보 감사드려요~ ^^

  5. 쌀점방 2010.07.21 1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에...양평에서...
    요놈을 먹지 못했는디..
    휴가때..요렇게 먹어야지...ㅎ

  6.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0.07.21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학 전문가께서 옥수수 삶는 법을 어찌 이리 잘 안다요~
    대단합니다.

  7. Favicon of http://killerich.com BlogIcon killerich 2010.07.21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거..점점 배가 고파져요^^;;
    찰옥수수..먹고 싶어요~ㅠㅠ..
    제 몫까지.. 많이 많이 드셔주세요^^/

  8.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0.07.21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수수하면 강원도 찰 옥수수죠.

  9. Favicon of http://blog.daum.net/design11111 BlogIcon Yujin 2010.07.21 1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동네 호박농장이 여름엔 옥수수 농장이던데...강원도 찰옥수수 고르는법 삶는법 잘 보고 살때 참고해야겠어요.

  10. Favicon of http://nhicblog.tistory.com BlogIcon 건강천사 2010.07.21 1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바람 시원히 부는 저녁
    외가집 대청마루에서 할머니가 삶아주는 옥수수 먹은기억이 꼼지락 꼼지락
    일어 납니다.
    고소하고 달콤한 찰 옥수수 맛있게 삶아 먹을께요 :)

  11. Favicon of http://sys610.tistory.com BlogIcon 꽁보리밥 2010.07.21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찰옥수수에 그런 비밀이 잇었다니 잘 배웁니다.
    아랫지방 옥수수는 그냥 삶으면 밋밋하니 별 맛이 없더라구요.
    날이 많이 덥습니다. 건강 유의하세요.^^

  12.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2848048k BlogIcon 박씨아저씨 2010.07.21 16: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수수 바로 따서 쪄먹으면 최고맛이죠^^ 말랑말랑하니 그맛 잊을수가 없습니다.
    예전에 자전거 여행하면서 한자루 사서 서울가서 삶아먹었던 기억이~~~

  13. Favicon of https://bbulzzum.tistory.com BlogIcon 뻘쭘곰 2010.07.21 1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로 따서 먹는 옥수수만큼 최고의 옥수수가 있을까요..
    저희집은 시골에서 가끔 보내주시는.. 이것도 큰 복인 것 같아요.. ㅎㅎ;

  14. Favicon of https://falconsketch.tistory.com BlogIcon 팰콘스케치 2010.07.21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로 따서 바로 삶아 먹는게 최고네요~!
    강원도로 가야겠어요^^*

  15. Favicon of https://zenkahn.tistory.com BlogIcon 梅花一片心 2010.07.21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수수 삶으면 거의 첨가물을 넣는데..
    제대로 먹을려면 강원도로 원정가야겠군요.
    아..침이 마구마구 넘쳐나네요.^^

  16. Favicon of https://moonlgt2.tistory.com BlogIcon 소박한 독서가 2010.07.21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맛있게 보입니다.
    역시 옥수수는 뜨거운 것보다는 차갑게 식힌게 좀 딱딱하니 된 것이 좋더라구요..
    좋은 밤 되세요~

  17.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10.07.22 0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찰옥수수...
    지금 침이 질질 흐르고 있어요..
    하나만 주이소~ ^.~

  18. Favicon of https://datafile.tistory.com BlogIcon 신기한별 2010.07.22 0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수수가 먹고 싶습니다..
    지금 침이 질질..ㅎㅎ

  19. Favicon of https://nixmin82.tistory.com BlogIcon 닉쑤 2010.07.22 1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옥수수 쪄서 먹고, 남은거는 버터 구이 해먹었어요.
    버터구이 옥수수 처음 먹어봤는데 맛나더군요!ㅋ

    하지만 옥수수를 찌지 않고 삶아서 그런지 그닥;
    담에는 쩌먹어야겠어요.
    잘 봤습니다~

  20. 강민하 2010.07.23 18: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찰옥수수가 참 맛있겠습니다.
    우연히 강원도를 검색하다가 이 블로그에 들어왔내요.
    이번에 강원도에서 여름캠프가 다음주 26일부터 4주간 열립니다.
    강원도 찰옥수수도 먹고 즐거운 캠프도 참가하고 벌써부터 저는 너무 설레입니다.
    여러분들도 강원도에 오시면 꼭 한번 와보세요.
    관심있으신 분들은 http://goodnews.kr/summer 클릭해 보세요.

  21. 석준복 2020.08.07 0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떻게 주문 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