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삼강주막은 지금으로부터 약 110년 전인 1900년 무렵에 낙동강과 내성천, 금천 등 세곳의 물길이 만나는 예천군 풍양면 삼강리 나루터에 세워져 소금과 쌀을 싣고 온 상인과 보부상은 물론 시인, 묵객들의 허기진 배와 마음을 채워주던 곳으로 유명하게 알려진 곳이였다.

주막은 예로부터 고단한 여행길에 지친 부보상이나 나그네를 위해 밥과 술 그리고 숙박처를 제공하던 곳이었다. 하지만 요즘은 점차 주막이 사라짐에 따라 민속촌이나 박물관 같은 곳에서 전시된 모형물만 볼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국내 유일의 주막집이 아직 남아 있다기에 달려가 보았다.

삼강주막은 경상북도 예천군 풍양면 삼강리에 있으며 경상북도 민속자료 제 134호로 지정됐다. 여기서 삼강은 예천 회룡포를 돌아 나온 물이 합쳐지는 합수 지점으로 강이 3개라는 뜻이다. 이 주막은 1900년경에 지어진 건축물로 방이 3개에 부엌이 1개로 이루어진 작은 규모의 주막였다.

삼강주막은 100년 넘게 명맥을 유지해 오던 이 주막은 2대 주인이자 ’낙동강 마지막 주모’로 불렸던 유옥연 할머니가 지난 2005년 9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나면서 거의 발길이 끊겼다. 이후 어렵사리 주막거리가 복원되면서 옛 것을 기리려는 길손을 다시 불러들이고 있다. 


예천에서 59번 국도변에 낙동강을 가로지르는 제법 긴 삼강교 입구에서 바라보면, 강건너 제방뚝 아래쪽에 커다란 회화나무가 보이는곳이 바로 삼강주막이다.


삼강주막의 앞쪽에는 약 450년 정도 되었다는 보호수인 회화나무가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고 있다. 바로 이곳이 옛장터 였으며, 소금, 쌀, 잡곡 등의 물물교환이 회나무 아래에서 이뤄졌다고한다.


삼강주막은 단순하게 주막만 복원한 것이 아니라, 당시 보부상숙소와 사공숙소 등도 함께 만들었다. 그리고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불편이 없도록 하기위해 넓은 주차장, 화장실 등 편의시설도 갖췄다.

주말에는 전국에서 몰려든 관광객들로 인하여 북새통을 이루고 있으며, 보보상과 사공숙소로 이용되었던 부엌 앞에는 주막집 막걸리와 파전, 동동주를 맛보고 가려는 사람들이 줄지어 서있다.


이곳에서는 옛날 그대로 막걸리 5000냥, 지짐이 3000냥, 두부 2000냥, 주모 한상주이소는 1만2000냥 으로 표시돼 있어서,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허기를 면하게 해주고 옛 정취를 함께 느끼게 한다.


수령이 450년생인 화화나무 그늘아래에 평상위에는 옛 정취가 묻어나는 주전자에 막걸리를 받아 놓고, 경겨운 사람들과 마주앉아 도란도란 대화가 오가며 한여름의 더위를 잊고 있다.


보호수 옆에 들돌은 어린아이가 성년이 되었다고 인정받는 통과의례를 치르는 데 사용되는 돌이다. 이 돌은 들었을때 성년으로 인정해주는 동시에 가장 센 사람으로 인정해 준다고 한다.


주막의 툇마루에는 전국에서 다녀간 관광객들이 적어 놓은 재미있는 방명록도 있고, 방안에는 막걸리 주전자에서 술을 따라 주고 받으며, 대화를 나누는 관광객들의 소박한 모습을 볼 수있다.


주먹거리 입구에는 옛정취를 살리기 위해 짚으로 용구새를 틀어 올린 흙담장이 보존되어 있고, 담장길을 따라서 대나무를 빼곡하게 심어서 시원한 느낌을 준다.


이 주막은 관광 성수기에 평일에는 하루 100여명, 주말에는 하루 400~500여명이 찾을 정도로 인기를 모으고 있지만 옛 주막집에 손님을 맞이하는 주모의 모습이 사라진 삼강주막을 안타까워하는 목소리가 흘러 나오기도 한다. 요즘은 마을 부녀회가 주막 운영을 맡고 있기 때문이다. 

삼강주막은 옛모습을 보려는 관광객들이 끊이지 않자, 신축 건물들이 늘어나면서 상업화되는 아쉬움이 있다. 사실 관광객들이 전통의 주막의 모습을 보고싶은 것은 주막에서 술과 밥을 내오는 장사꾼이 아니라, 따듯한 마음이 전해지는 소박한 주모의 모습이 보고 싶을 것이다. 

주막집에서 옛 것을 그리워하는 현대인들의 허기진 마음을 채워주는 푸근한 아랫목같은 주모의 존재를 못 보게 되어 아쉽기도하다. 시대의 변화로 인해 어쩔수 없는 일이지만, 그래도 이 시대 마지막 남은 삼강주막에서 뺑덕어멈같은 주모가 손님을 맞는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상상해본다.



유익하게 보셨나요?^^ 손가락 모양을 클릭하면 추천됩니다.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hls3790.tistory.com BlogIcon 옥이(김진옥) 2010.07.28 0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아직 주막이 있군요..
    정말 옛정취 물씬나겠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3. Favicon of https://jejuin.tistory.com BlogIcon 광제 2010.07.28 0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빼곡한 대나무숲길이...특이한데요...ㅎ
    잘보고갑니다...즐건하루 되시구요~~!

  4. 최정 2010.07.28 0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가보았는데.. 조금 사극에서 보았던 그런 주막의 주모의 모습이

    없어서 참 안타까웠습니다..

  5. Favicon of https://shipbest.tistory.com BlogIcon @파란연필@ 2010.07.28 0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1박2일에서 나온 것을 보고 꼭 한번 가봐야지 했는데...
    털보님께서는 벌써 다녀오셨군요... 옛정취가 물씬 나는 풍경입니다.

  6. Favicon of https://donghun.kr BlogIcon 멀티라이프 2010.07.28 0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근한 주모까지 고용하면 지금도 많지만 더욱 많은 사람이 찾을지도 모르겠군요 ㅎㅎ
    국내 유일의 주막집이라고 하니 꼭 한번 가보고 싶어집니다.

  7. Favicon of http://newsbox.tistory.com BlogIcon 화이트헤드 2010.07.28 0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 주막의 정취 저도 느껴 보고 싶습니다.
    잘 구경하고 갑니다^^

  8.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10.07.28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막에서 먹는 막걸리 맛나지싶네요..ㅎ
    많은 사람들이 옛정취를 느끼려 하는군요..^^
    아찌님 잘 보고갑니다..^^

  9. Favicon of https://bloping.tistory.com BlogIcon 새라새 2010.07.28 0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 있는 집에선 방학때 한번쯤 가볼만 한곳이네요 교육적으로도 좋을것 같고..

  10. Favicon of https://cuttysooki.tistory.com BlogIcon 하늘에양탄자 2010.07.28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편안해지는 사진이네요^^

  11. Favicon of https://semiye.com BlogIcon 세미예 2010.07.28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궁, 지금은 옛자취는 찾아볼 수 없고 주모는 어디갔는지 모르겠네요.
    잘보고 갑니다. 추억이 새록새록 풍겨오는 것 같습니다.

  12. Favicon of https://shlim1219.tistory.com BlogIcon ★안다★ 2010.07.28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털보아찌님,안녕하세요^^
    아~정말 삼강주막의 대청에 걸터 앉아 탁주 한잔 쭈~욱 걸치고 싶은 마음입니다~^^
    정말 좋은 모습들과 글 감사히 잘보고 갑니다~
    삼강주막처럼 수수하지만 정겨운 오늘 하루 보내세요~털보아찌님~^^

  13. Favicon of http://naeng-e.tistory.com BlogIcon 냉이' 2010.07.28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극에서 보는 그런 그림이네요.
    주막에 가서 저도 "주모 여기 한상 주이소"~하고 싶은데요

  14. Favicon of https://moonlgt2.tistory.com BlogIcon 소박한 독서가 2010.07.28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분위기나는 주막입니다.
    왠지 저기서 술마시면 취하지도 않을 것 같은...느낌이네요.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15.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2848048k BlogIcon 박씨아저씨 2010.07.28 15: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강주막 모처럼 보니 정겹네요~
    요즘같이 무더운날 회화나무 아래 평상에서 한상 차려서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고...
    참 좋겠습니다. 잘지내시죠?
    오늘 비가 내려 조용합니다. 모처럼 들러서 한잔 잘마시고 갑니다~~~

  16. Favicon of https://totobox.tistory.com BlogIcon 『토토』 2010.07.28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것에 대한 그리움이군요^^

  17. Favicon of http://bbulzzum.com BlogIcon 뻘쭘곰 2010.07.28 1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티비에서 본 기억이...ㅎㅎ 저기 앉아있으면 막걸리 생각이 저절로 날 것 같네요..^^;

  18. Favicon of https://angelaaa.tistory.com BlogIcon 엔젤라 2010.07.28 1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좋은데 다녀오셨네요!
    국내 유일하게 남아있는 곳인지 처음 알았어요..;;
    그런데 관광객들이 쉬어갈 수 있는 곳이 조금 부족한 것 같네요..
    이런 곳이 앞으로도 잘 보존되었음 좋겠네요..

  19. Favicon of http://blog.daum.net/ggasi67/13740621 BlogIcon 까시 2010.07.28 1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엣 정취가 아름답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 Favicon of http://leedam.tistory.com BlogIcon leedam 2010.07.28 2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좋은곳 다녀 오셨군요 ㅎㅎ 막걸리 생각이 나네요 ㅎㅎ

  21. Favicon of https://freewoman.tistory.com BlogIcon 윤이마마 2010.07.29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라.. 아직도 이런 곳이 있었네요.. ^^
    시간 나면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