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등산을 좋아하는 사람의 집에는 대부분 등산복을 몇벌씩 가지고 있을겁니다. 얼마전 등산을 하려고 등산복을 꺼내보니 바지단의 길이가 모두 들쑥날쑥 다른겁니다. 등산바지를 구입하면 길이를 알맞게 잘라야 하는데, 귀차니즘 때문에 길면 긴대로 그대로 입다보니 어떤 옷은 길이가 제법 길어서 바닥에 끌리더군요.

한꺼번에 4개의 바지단을 세탁소에서 줄이려면, 한개에 3천원씩 1만2천원 들어가지요. 돈이 아깝기도 하지만, 고향집에 예전에 사용하던 재봉틀이 있는것이 생각나서, 고향에 가는길에 한 보따리 쌓가지고 내려갔습니다. 고향집에 드레스미싱은 70년대 중반에 한창 재봉틀이 유행할 당시에 구입 했으니까 벌써 35년쯤 된것 같군요.

이 재봉틀은 어머니가 70세가 되기 전까지는 사용하셨다고 하는데, 요즘은 눈이 어두워서 사용을 못한다고 하면서 다락방 한쪽 구석 어두 컴컴한곳에 먼지가 잔득 쌓여서 방치되고 있더군요. 몇년씩 묵은 미싱이 과연 원활하게 돌아갈까하는 의문을 가지면서 재봉틀을 꺼내서 몇년 묵은 먼지를 털어내고 돌려 보았습니다.


이 미싱은 1975년경에 글쓴이가 고등학교 다닐 당시에 구입한 드레스미싱 이니까 벌써 35년정도된 골동품이군요. 당시 아가씨들이 공장에 주로 미싱공으로 취직하려고 대도시로 몰려들던 시절입니다. 글쓴이는 이미 12살때 외할머니집에서 미싱을 어깨 넘어로 배워서 웬만한 옷은 꿰멜줄 알았기에 관심이 높았지요.


재봉틀에는 윗실과 밑실이 있기에 윗실은 거는 순서에 의해 걸고나서 마지막에 바늘귀에 실을 꿰는것은 눈이 나쁘면 잘 못꿰지요. 위 사진에 보이는것중에 바느질감을 일정한 압력으로 눌러 주는것이  것을 노루발이라고 합니다.


재봉틀에 윗실을 걸고나서 아래쪽에 실을 걸려면, 노루발 옆에 있는 스텐레스판 덮개를 왼쪽으로 밀어서 열어야 합니다. 그리고 그 안쪽에 북을 꺼내서 안쪽에 북실을 넣고나서 닫아 줍니다.



0,1,2,3,4,5 무슨 숫자일까요? 이건 바느질의 땀 조절을 하는 겁니다. 1은 바느질을 촘촘하게 하고, 5는 바늘질이 듬성듬성 빠르게 지나갑니다. 그리고 가운데 있는 검정색 버튼을 누르면 후진을 합니다.


정말 재봉틀에 앉아 본지가 10년도 넘은듯 합니다. 당시 12살에 외할머니댁에서 어깨 넘어로 배워서 바느질 하려고 하니까, 재봉틀 고장난다고 할머니가 못하게 하는걸 몰래 숨어서 하던 생각이 떠오릅니다. 옛날 실력을 발휘해서 과감하게 등산복 바지의 단을 가위로 삭뚝삭뚝 잘라서 바느질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미싱이 몇년동안 사용하지 않아서 원활하게 돌아가지 않는군요. 그래도 몇년묵은 재봉기름이 아직 매달려 있어서 각 부위에 한방울씩 떨어뜨리고 한참을 돌렸더니 좔좔좔좔 소리를 내면서 재봉틀이 잘 돌아가더군요.


이렇게해서 한참만에 등산복 바지단 4개나 줄이는 작업에 성공했습니다. 돈으로 따지면 1만 2천원 아꼈지만, 그래도 다락방에 방치되어 있는 35년묵은 재봉틀이 아직도 원활하게 돌아간다는것이 신기합니다. 그리고 40년전에 어깨 넘어로 배워서 사용하던 재봉솜씨가 아직까지 잊어버리지 않고 남아 있다는것도 신기합니다.

옛날에는 여자들 시집갈때 혼수용으로 재봉틀 준비할 정도면 요즘 자가용 준비하는것 처럼 부담스럽던 혼수품이던 시절도 있었습니다. 그후 재봉틀의 보급이 많아지기 시작하면서 집집마다 가정용 재봉틀을 가지게 되었지요. 그러나 새월의 변화는 어쩔 수 없는일, 어느순간 먼지쌓인 재봉틀은 고물장수에게 대부분 넘어가게 되었지요.

그러나 아직까지도 시골에 어떤집들은 먼지 쌓인 부라더미싱, 드레스미싱이 다락방이나 창고에 가끔 보이기도 하더군요. 35년전 추억을 뒤돌아 보게된 드레스미싱. 비록 이제는 쓸모없는 골동품이 되었지만, 아직까지 나에게는 쓸모있는 물건이더군요. 오랫만에 미싱을 사용하면서 40년전 어린시절의 추억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았습니다.



유익하게 보셨나요?^^ 손가락 모양을 클릭하면 추천됩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쌀점방 2010.10.27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골동품인대요..
    너무 귀한겁니다...
    아직도 저 제품 없을껄요...
    부라더 가 생각이 나고...ㅎ

  3. Favicon of http://blog.daum.net/benjoshin BlogIcon 큰바다로 2010.10.27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오랫만에 보는 물건 이네요,,
    옛날 생각이 나는 귀한물건 잘보았네요,, 편안한 하루 되세요^^

  4. Favicon of https://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10.10.27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 꼬맹이가 초딩시절..학교에서 무신 실습을 한다면서 미싱을 사달라고 한 기억이 납니다.
    당시 백화점에 조그마한 테스트(?)용이 있길레 사줬었는데... 아직 집에서 굴러뎅기네요..ㅋㅋ
    브라더 미싱은..tv광고에서도 본 기억이 나요^^

  5. Favicon of http://o-canada.tistory.com BlogIcon 엉클 덕 (용팔) 2010.10.27 1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르르 드르르.....옛날 어머니가 항상 미싱을 돌려서 생활하던 그때가 생각이 나네요.
    언제 들어도 그소리는 잊혀지질 않을것 같습니다..... 그리운 재봉틀 이네요.
    잘 보았습니다.

  6. Favicon of http://blog.daum.net/cameratalks BlogIcon 카메라톡스 2010.10.27 1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적 저희집에도 미싱이 있었는데...한 30년된듯 하네요.

    지금은 와이프가 지난해 미싱을 하나 사더니...잼나게 열심히 돌리더군요.
    예전엔 주로 꿰매는 일로 주로 쓰던데 와이프는 옷 만드는 재미에 푹빠졌더군요.

    좋은 구경했습니다.

  7. Favicon of http://blog.daum.net/chefjhkim BlogIcon may바람꽃과 솔나리 2010.10.27 1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있습니다^^ 털보아찌님~
    저의 친정아버지도 잘 하십니다^^
    저의 친정엄니는 제 나이만한 재봉틀을 아직 쓰신답니다~
    오히려 전기로 하는 틀은 어렵다고 하시면서요...

  8. Favicon of http://nhicblog.tistory.com BlogIcon 건강천사 2010.10.27 1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감회가 새로운 미싱입니다.
    저희 할머니가 미싱을 돌리셨는데요.. 나무가 아니라 기하학 무늬를 가진
    철 장식이 있었습니다.
    집을 고치면서 쓸 사람이 없다고 버렸는데.. 너무 아쉬웠지요.
    저런 오래된 생활품은 다시 가지고 싶기도 해요 :)

  9. Favicon of https://6sup.tistory.com BlogIcon 하결사랑 2010.10.27 1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때 시골에 이거 있었는데..
    이건 진짜 재봉틀이라는 이름보단 미싱이라고 불리우는 게 더 정겨운것 같아요.
    할머니가 돌리실때 맡았던 기름냄새...
    지금도 아련히 기억이 나네요.
    왜 그 재봉틀로 만들었던 옷가지들은 생각이 안나는데 그 향기는 아직도 기억이 날까요? ^^

  10. Favicon of https://gyoil.tistory.com BlogIcon 정민파파 2010.10.27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5년이 되었는데도
    관리를 잘해서인지 괜찮아 보이네요.
    포스팅을 보니 어릴적 할머님의 재봉틀을 돌리던 모습이 생각나네요

  11. Favicon of http://golden21.tistory.com BlogIcon 오븟한여인 2010.10.27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재봉질을 하신단말씀?
    난못하는데...
    돈벌고 재봉틀이상없음을확인하고....
    재봉소리가 귀에들리는듯....

    등산복도 유행이있는지 저도 하나사든 수선을 하든해야할듯해요/
    그런대 털보님!우리동네 그나마 내가 잘다니던 그산에서 그제 총각이 자살을 했다하니 이걸어째요.
    몰랐는데 꼭대기 차파는 아저씨가 알려줘서..
    몰라도 될것을 ..
    앞으로 무서워서 못갈듯..
    그나마 유일하게 다니는산인데...

  12. Favicon of http://blog.daum.net/pssyyt BlogIcon 무터킨더 2010.10.27 1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오래된 재봉틀이네요.
    이제 골동품 아닌가요.
    독일에서 벼룩시장 가면 정말 오래된 재봉틀은
    비싼 값에 거래되고 있더라고요.
    보물이 되는거지요.^^

  13. Favicon of http://hantory.tistory.com BlogIcon 별찌아리 2010.10.27 15: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 보물창고에도 저보다 나이가 많은 재봉틀이 있는데.... ;; 자리만 차지하고있어서

  14. 2010.10.27 15: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5. Favicon of https://bbulzzum.tistory.com BlogIcon 뻘쭘곰 2010.10.27 1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도 쌩쌩하게 돌아가다니..
    나중에 자녀분에게 물려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요즘은 가정용 미싱도 좋은게 많이 나왔지만 두꺼운 옷은 잘 안돼더라고요..^^;;

  16.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10.10.27 2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된 재봉틀 반갑네요..^^
    발로 하는거라 조금 더디긴 하지만 정감이갑니다..^^
    잘 보고갑니다..^^

  17. Favicon of https://dunpil.tistory.com BlogIcon 둔필승총 2010.10.27 2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야~~ 아직도 이걸 가지고 계시네요.
    옛 추억이 새록새록~~
    어머님댁에 아직 있나 확인해야겠습니다.~~

  18. Favicon of http://blog.daum.net/seaposeidon BlogIcon 해나스 2010.10.28 1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발틀미싱 넘 갖고 싶었는데 아직 갖고 계시는군요.
    엄마가 30년 된 걸 버렸을 때 얼마나 울었었는지...
    멋진 발틀 재봉틀에 멋진 솜씨여서 만이천원 버셨네요.
    그걸로 뭐하셨을까? ㅎㅎ

  19. 2010.10.29 0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 Favicon of https://totobox.tistory.com BlogIcon 『토토』 2010.10.29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학교시절 이렇게 생긴 재봉틀로 사용법을 잘 배워서
    아줌마가 된 시절에 홈패션을 장식했지요
    지금은 조금 더 작아진 브라더미싱을 사용합니다만^^
    참 정겹습니다.

  21. BlogIcon 대한외국인 2020.07.27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엠비씨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팀 조연출 송은지입니다!
    저희 프로는 매주 다섯명의 게스트와 열명의 외국인들이 퀴즈대결을 하는 예능프로입니다
    프로그램 퀴즈 중 옛날에 관련된 문제 맞히는 '그땐그랬지' 라는 유형이 있는데
    해당 글에 올라와있는 미싱기 이미지를 사용 하고 싶어서 연락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확인하신 후 답글 또는
    조연출 송은지 010-2202-8210 으로 연락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