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방콕여행 첫날 오전에 우리는 태국인 가이드와 함께 세계 최대의 황금색 티크 저택인 왕궁과 에메랄드사원을 돌아보았다. 그리고 이어서 짜오프라야강 유역의 수상가옥을 구경하기 위해 선착장에 도착하였다. 짜오프라야강은 길이가 약 372 km이며, 태국의 수도 방콕을 통과하는 방콕의 젓줄로 표현하는 거대한 강줄기이다.

한국인은 짜오프라야강에서 한강을 연상하고, 프랑스 사람은 이곳에서 센강을 떠올린다고 한다. 짜오프라야강은 라오스 내륙에서 시작되는 국제 하천이다. 그러나 그 의미는 태국인들에게 각별하기만하다.짜오프라야강은 티크재·농산물 등의 수송과 사람들의 왕래에 있어 중요한 구실을 해왔으나, 근래에는 육운의 발달로 그 기능이 떨어지고 있다.

현재는 홍수조절 ·수력발전 ·관개 등을 목적으로 차이낫댐 등이 건설되는 등 짜오프라야강의 종합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수도 방콕은 짜오프라야강 하구에서 32km 상류에 위치한다.오늘의 태국을 만들어온 수코타이와 아유타야, 톤부리, 짜끄리 왕조가 모두 짜오프라야강 유역에서 기반을 다지거나 유지했다.

선착장에 도착해 짜오프라야강을 바라보면 황톳빛과 갈색을 합쳐놓은 듯한 흙탕물같다. 마치 장맛비나 홍수 끝무렵에 나타나는 빛깔이다. 그래서 이곳에 처음 오는 이들은 물속이 보이지 않는 탁한 강물이라고 실망할지 모른다. 그러나 방콕 시민들은 짜오프라야강의 색깔은 앞으로 세월이 흘러도 영원히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

마치 장마비 뒤에 흘러내리는 강물처럼 빠른 유속으로 흘러내려가고 있는 짜오프라야강은 동남아 대륙부의 내륙 각지를 어루만지면서 흘러 들어온 강이기에 풍부한 무기질을 가진 색깔을 띨 뿐이라고 한다.

작은 쾌속선을 타고 짜오프라야강의 거센 물줄기를 거슬러 상류쪽으로 올라가기 시작했다. 강변에 보이는 크고 작은 건물들이 어떤 용도로 이용되는지는 태국 가이드의 해설이 너무 많아서 모두 기억하기 힘들었다.

강을 거슬러 올라가면서 보이는 수상가옥들은 홍수에 대비해서 집을 짓고, 일상적으로 물과 생활화 하고있기 때문에 언제 어떤 일이 있더라고 능숙한 방법으로 대처해 나가고 있다고 한다.

짜오프라야강을 한참동안 유람선을 타고 거슬러 올라가면서 저렇게 1년내내 년중 물속에 잠겨있는 수상가옥에 살아가는 사람들의 심정은 어떨까 한번쯤 생각하게 된다.

짜오프라야강 주변에는 거대한 수상시장도 있다는데 들려보지 못했다. 그러나 얼마후 미리 예약이라도 한듯이 유람선이 속도를 낮추자, 수상가옥 앞에서 대기중인 태국여성이 작은배로 다가오고있다. 짧은 시간에 거래가 편하도록 각종 과일등은 모두 한국돈 천원이나 1달러짜리 물건을 팔고 나서 번개처럼 돌아간다.

짜오프라야강 유람선 탐험은 방콕의 매력을 한꺼번에 확인할 수 있는 기회다. 각기 다른 모습과 빛깔을 내는 방콕의 여러 왕궁과 사원들을 바라볼 수 있다. 조그마한 사원의 강가로 난 계단에서 물고기를 바라보는 승려들도 눈에 띈다.

유람선 탐험의 종점인 사원앞에는 크기가 팔뚝만한 메기떼들이 강물속에 노니는 모습이 보인다. 이쯤에서 유람선에서 가이드는 고기들에게 먹이를 주고 극락왕생하라고 천원짜리 빵을 팔고 있다.

짜오프라야강의 흙빛 강물이지만 밤에는 전혀 다른 풍경을 만들어 낸다고 한다. 사원의 황금빛과 호텔의 붉은 네온사인의 색깔이 결합하면 짜오프라야강은 이탈리아의 베네치아와 호주의 시드니가 부럽지 않게 된다.

태국의 어디를 가더라도 흔히 볼 수있는 사진은 태국왕이나 왕실의 사진인데, 이곳에서도 태국왕의 사진이 높이 걸려있었다. 이는 태국왕이 그만큼 국민들로부터 높은 신임을 얻기 때문이라고 한다. 

짜오프라야강 건너편에 보이는 새벽사원, 왓 아룬은 수도를 톤부리에서 방콕으로 옮기기 전에는 현재 왓 프라깨오에 있는 에메랄드 불상이 이 절에 안치되어 있었다고 한다. 새벽의 사원''이라는 뜻은 새벽의 햇빛을 받으면 탑의 도자기 장식이 형형색색을 띄며 빛나 강 건너편까지 빛을 비추므로 이런 이름이 붙었다.


짜오프라야강에서 유람선 탐험을 하면서 특이하게 눈에 뜨이는 수상가옥은 태국 전통 가옥으로 허술해 보이지만 태국인은 수상가옥에 사는 것에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수상가옥은 겉보기엔 판잣집 같지만 우리로 치면 한옥 같은 수준이다. 100년 이상 쓸 수 있는 목재로 지었고 오랫동안 이어져온 것이어서 태국인이 느끼는 자부심도 각별하다고 한다.

짜오프라야강은 수심이 20여미터고 강폭이 2,000여 미터에 이르는 거대한 물줄기가 마치 홍수라도 난듯 거센 유속으로 떠내려가는 강물의 주변에서 어떻게 살아갈까 의문이 들기도 한다. 그리고 특이한것은 강변에 수많은 사원들과 각종 공공기관 건물들도 많이 보이는것도 특이하다. 암튼 짧은 시간에 수백년의 역사를 지닌 그들의 문화를 이해하기란 무리였다.



유익하게 보셨나요?^^ 손가락 모양을 클릭하면 추천됩니다.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10.11.09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기행사진 잘봤습니다^^
    그런데 물색이 우리나라 서해인근의 뻘물색과 유사하네요..ㅠㅠ

  3. Favicon of http://blog.daum.net/benjoshin BlogIcon 큰바다로 2010.11.09 0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사진들이 눈길을 사로잡네요,,
    잘 보고 갑니다, 털보아찌님 !! 참 좋습니다^^

  4. 2010.11.09 1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Favicon of https://rja49.tistory.com BlogIcon 온누리49 2010.11.09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방콕 구경잘하고 갑니다
    수상가옥이란 말에 구미가^^

  6.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2848048k BlogIcon 박씨아저씨 2010.11.09 1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태국다녀오셨군요~
    짜오프라야강 언제인가 읽은 소설중에서 자주 등장하던 강이라 그 이름이 정겹습니다.
    요즘 한국을 떠나서 일본 태국 좋은곳은 다 다니시고...부러울 뿐입니다~

  7. Favicon of https://timecook.tistory.com BlogIcon 소춘풍 2010.11.09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집들도 떠다닐꺼 같아요..
    부앙~ 하면서요. ^^;;

  8. Favicon of http://blog.daum.net/yeshira BlogIcon 심평원 2010.11.09 1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이 많이 잠겨있군요~우어;저곳은 자가용이 다 배겠군요^^ㅎㅎ

  9. Favicon of https://gyoil.tistory.com BlogIcon 정민파파 2010.11.09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국의 수상가옥을 보면
    밑에서 물이 들어 오지 않을까
    제가 더 걱정이 되네요.
    이렇게 보면 정말 멋진데 말이죠.

  10.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0.11.09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기때가 인상 적이네요~
    다음 편 기대합니다.

  11. Favicon of https://shlim1219.tistory.com BlogIcon ★안다★ 2010.11.09 1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짜오프라야 강변은 정말 아무것도 하지 않고 유유자적 배 타고 수상가옥 보는 재미로도 시간 가는 줄 모르지요~^^
    이 다음에는 자유여행으로 한번 다녀와 보세요~정말 또다른 태국이 펼쳐집니다~^^

  12. Favicon of https://kissthedragon.tistory.com BlogIcon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0.11.09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수상가옥에 메기떼까지..
    정말 신기하네요. 태국여행 꼭 가고 싶은걸요~ㅎ

  13. Favicon of https://bada92.tistory.com BlogIcon 무릉도원 2010.11.09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상가옥 정말 볼 때 마다 참 신기합니다...
    그나저나 저 메기떼들 한국 사람들 눈에 띄면 안되는데....'
    *^*

  14. Favicon of http://blog.daum.net/chefjhkim BlogIcon may바람꽃과 솔나리 2010.11.09 15: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상가옥이 100년이상 간다니 놀랍군요~
    멋있는 건물들과 활기찬 모습으로
    행복함을 느낄 수 있어서 좋습니다^^
    태국의 흥미로운 모습 즐감했습니다^^*

  15. Favicon of https://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추억★ 2010.11.09 15: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국에도 이렇게 수상도시가 있었군요~ 아직 동남아쪽을 한번도 못하서 모든게 신기하게 보이기만 한데 오늘은 정말 색다른 풍경들입니다. 한번 가보고 싶어요~ 좋은 하루되세요~!

  16. Favicon of https://nixmin82.tistory.com BlogIcon 닉쑤 2010.11.09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가용이 배겠네요 ㅎ
    물이 탁하지만...

    메기들이 참 탐스럽군요.
    잡아다가 매운탕을 그냥.. -0-;

  17. Favicon of https://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10.11.09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밟아 보지 못한 땅, 태국!
    요즘 여행 가고 싶어 안달났습니다! ㅜㅜ
    특히 추운 겨울에는 따뜻한 곳이 한없이 그립네요! ㅜㅜ

  18. Favicon of http://blog.daum.net/design11111 BlogIcon Yujin 2010.11.09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관객들에게는 너무 신비스러운 풍경인데~ 저기 물위에 사는 사람들은 관광객이 부러울테죠?

  19. Favicon of https://bbulzzum.tistory.com BlogIcon 뻘쭘곰 2010.11.09 1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흙물인줄 알았는데.. 무기질의 색이였군요..
    강을 끼고 살면 좋을것 같습니다.
    마음대로 통통배 타고 유람도 다니고..ㅎㅎ^^;

  20. Favicon of https://bloping.tistory.com BlogIcon 새라새 2010.11.09 1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물이 좀 깨끗했으면 더 멋진 풍경이 되지 않았을까 짧은 생각을 해보게 되네요..^^
    그경한번 잘 하고 갑니다..^^

  21. Favicon of http://killerich.com BlogIcon killerich 2010.11.09 2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기들이.. 많을 것 같아요--a..
    어제 자다가 얼굴을 두방이나 물렸습니다;;
    요즘 모기들 무서워요..ㅠㅠ 어찌나 아프던지요;;;
    태국.. 가봐야하는데..ㅎㅎㅎ.. 잘보고가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