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랫만에 백제의 수도였던 부여땅으로 여행을 하게되었다. 부여하면 대표적으로 떠오르는것은 백마강과 부소산성, 낙화암, 고란사등을 가장 먼저 머리속에 떠올리기도한다. 이미 몇년전에도 부여 여행을 하면서 이미 들렸던 명소이기도 하지만, 이번에 고향친구들과 모임이 있어서 만수산자연휴양림으로 가는길에 시간적인 여유가 있어서 겸사겸사 다시 들리게 되었다.

수도권에 있는 친구들, 강원도에 있는 친구들, 충청도에 있는 친구들, 이렇게 출발지가 각각 다르다보니 1차 집결지를 부소산성주차장으로 잡았다. 각각 출발을 하면서 연락을 취하고, 부소산성주차장에 집결한 시간이 한나절이 되었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는데, 일단은 점심식사를 하려고 두리번 거다리보니 주차장 맞은편에 백제의 집이라는 향토음식점을 발견했다.


부여땅에서 처음으로 접하는 음식점이지만, 일단 식당입구에서 간판에 보이는 향토음식점이라는 글자와 지상파 방송에 다수출연업소라는 글자를 보면서 뭔가 새로운 음식을 먹어 볼 수 있겠다는 기대감으로 들어가게 되었다.

메뉴판에는 다양한 음식들이 많이 있지만, 우리가 흔히 먹어 볼 수 없었던 음식은 이곳 향토음식중에서 연잎쌈밥이 어떤 맛인지 먹고싶어진다. 그리고 단순한 연잎밥 보다는 우렁쌈밥도 땡기기에 연잎우렁쌈밥으로 주문을 했다.

일단은 기본 밑반찬의 종류는 타식당과 별 차이점은 없지만, 조금씩 나와도 밑반찬이 깔끔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그중에 대표적인 반찬은 찌개와 우렁쌈장인데, 우렁쌈장에 우렁이 넉넉하게 들어있지 못한것이 조금 아쉽다.

아직까지 모두들 연잎밥을 먹어보지 못했기 때문에 호기심에 가득찬 눈초리인데, 일단 연잎에 쌓여있는 한덩어리의 연잎밥은 어른 주먹만한 크기밖에 안되니 뱃속에 기별이나 갈지 모르겠다는 생각을 하게된다.

연잎밥은 내용물이 어떤지 궁금해서 풀어보기로 했다. 이쑤시개로 봉합한 부위를 제거하고 둘둘감긴 연잎을 풀어제키자 안쪽에는 쫄깃하게 보이는 찰밥이 보인다. 찰밥은 단호박, 밤, 검정콩등 여러가지 들어있는 영양밥이였다.

그리고 식단에서 마음에 드는것은 여러가지 쌈채소를 종합적으로 맛볼 수 있는 싱싱한 쌈이 푸짐하게 보인다.

처음에는 연잎밥이 나온걸 보면서 모두들 한마디씩 하는말이 이렇게 작은 밥 한덩어리로 요기가 되겠냐고 했는데, 다양한 쌈채소에 찰밥을 싸서 먹다보니 찰밥이기 때문에 어느정도 배가 차오르기 시작한다. 여기 차려진 밥상은 연잎밥과 우렁쌈밥을 조합한 1인당 1만원짜리 밥상이다. 여기서 연잎밥만 선택하면 우렁쌈장과 쌈채소가 빠지면 8천원짜리 메뉴가되는것이다.

마침 점심식사 시간대라서 홀과 룸에는 많은 손님들이 북적대고 있었고, 다른 손님들은 어떤 메뉴를 많이 선택하는지 몰라도, 간단하게 향토음식을 생각한다면 부여의 향토음식인 연잎쌈밥이 가장 최적인듯 생각이든다. 다음에는 어떤 메뉴를 선택할지 모르지만, 부여에 여행가면 일단은 부여의향토음식인 연잎쌈밥을 한번쯤 맛보는것도 괜찮다는 생각이든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부여군 부여읍 | 백제의집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