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부여의 부소산성은 이미 몇년전에 다녀간곳이지만, 부여에서 고향친구들과 모임을 가질 기회가 있어서 친구들에게 부여를 소개하기 위하여 다시금 돌아보면서 앞장서서 안내하게 되었다. 충남 부여읍에 위치한 부소산성은 반달모양으로 휘어 감으며, 백마강 남쪽 부소산을 감싸고 쌓은 산성이며 사비시대의 도성으로, 성이 위치한 산의 이름을 따서 부소산성이라 부른다.

부소산성은 웅진(공주)에서 사비(부여)로 수도를 옮기던 시기인 백제 성왕 16년(538)에 왕궁을 수호하기 위하여 쌓은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동성왕 22년(500)경에 이미 산 정상을 둘러쌓은 테뫼식 산성이 있던 것을 무왕 6년(605)경에 지금의 모습으로 완성한 것으로 짐작되어 백제 성곽 발달사를 보여주는데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성 안에는 군창터 및 백제 때 건물터와 영일루·사자루·고란사·낙화암 등이 남아있다. 성 안에 군창터와 건물터 등이 있는 것으로 보아, 유사시에는 군사적 목적으로 사용하고, 평상시에는 아름다운 경관을 이용하여 왕과 귀족들이 즐기던 곳으로 쓰인 듯하다. 이 산성은 사비시대의 중심 산성으로서 백제가 멸망할 때까지 수도를 방어한 곳으로 역사적 의의가 있는 곳이다.

찬바람이 강하게 불어오는 한겨울의 주말에 부소산성을 찾는 사람들이 있을까 생각하면서 들어갔지만, 추위에 아랑곳하지않고 부소산성을 답사하는 관광객들이 제법 많이 보인다. 이곳도 역시 입장을 하려면 1인당 2천원씩 입장료를 지불해야한다.

부소산성 입구에 들어서면 좌측과 우측으로 갈림길이 보이기에 선택은 발길 닿는데로 어느방향으로 돌던지 한바퀴 일주 할 수 있다. 대부분 관광객들은 무의식적으로 시계방향으로 돌기 위해서 좌측으로 발길을 옮기는 경우가 많다.

서복사지는 원래의 사찰명은 알 수 없으나 그 동안의 발굴조사 결과  전형적인 백제 사찰지이다. 사지의 축조공법이 정교하여 백제사원 양식 연구에 중요한 유적으로서 보존가치가 크다.

사자루를 지나서 백화정 가는 길가에서 연리지는 가까이 자라는 두나무가 맞닿은체로 오랜 세월을 지나면 서로 합처져서 한나무가 되는 현상을 말한다.연리지는 두몸이 한몸으로 된다는 뜻으로 남녀간에 애틋한 사랑과 비유하여 사랑나무라고 한다.

연리지의 보면서 백화정을 향하는 길은 좌측으로 가파른 길을 내려선다. 낙화암 정상의 백화정은 백제 멸망 당시 절벽에서 떨어져 죽었다는 궁녀들의 원혼을 추모하기 위해 지은 정자며, 백마강변의 낙화암 정상의 험준한 바위 위에 자리한 육각정이다.

백마강은 백제의 제일 큰 강이란 뜻으로 규암면 호암리 천정대에서 세도면 반조원리까지 16km의 금강을 일컫는데, 백마강이라고 불렸다. 백화정에서 백마강을 내려다보니 가파른 절벽 아래쪽에 강변의 언덕위에는 고란사의 지붕이 살짝 보이고 있다.

사자루는 부여 부소산성에서 가장 높은 위치에 자리잡고 있는 누각으로, 사방이 트여있는 높은 곳에 있어 부여의 주변 풍경을 즐길 수 있는 좋은 누각이지만 겨울바람은 너무 차가웠다. 

사자루는 부소산성에서 가장 높은 위치에 있기 때문에 백마강의 조망을 멀리까지 볼 수 있다. 찬바람 불어오는 겨울날에 얼어붙은 백마강에 길게 연결되어 보이는것은 자세히보니 청둥오리 떼가 줄지어 앉아 있는 풍경이 보인다.

부소산성내의 동남부 가장 높은 위치에 해당되는 곳에 있는 이 군창지는 1915년 이곳 지하에서 불에 탄 곡식이 발견됨으로써 백제시대 군량을 비축해 두었던 창고터로 알려지게 되었다.

백제는 잃어버린 왕국으로 불리는 나라이고 700년 가까운 장구한 역사를 갖고 있지만 화려한 영광보다는 비장함과 애잔함으로 다가오는 나라이다. 그래서 의자왕, 낙화암, 삼천궁녀, 계백장군, 황산벌, 오천결사 같은 망해버린 나라의 애달픔이 담긴 말들이 먼저 떠오른다. 부여가 마지막으로 멸망하면서 애절한 사연이 담겨있는 부소산성을 돌아보았다.

부여 부소산성길을 밟으며 반월루에 올라보면 부여 시가지가 한눈에 내려다 보인다. 고도를 제한한 덕분에 부여의 시야는 막힘이 없고 소담스러운 모습이 살아있다. 부소산성길을 따라서 쉬엄쉬엄 걷다 살짝 비껴서 보면 성곽길이 지그재그로 이어진 것을 볼 수 있다. 방어와 공격에 유리하게 지어진 선인들의 지혜도 살짝 엿볼 수 있는 마음의 여유를 가진다. 

부소산성을 돌아보려면 1~2시간 걸리며, 백마강을 굽어보는 낙화암 벼랑위에는 오랜 세월 손때 묻은 백화정은 세월이 흘러, 삼천궁녀들의 슬픔은 잊은듯 관광객들은 사진 찍는 명소로 알려져있다. 삼천궁녀의 애절한 원혼이 서린 백화정에 올라, 천년세월 유유히 흐르는 백마강을 내려다보면 흘러간 가요중에'백마강" 노래소리가 구슬프게 귓전을 맴돌는듯하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부여군 부여읍 | 낙화암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