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충남 부여군 부여읍 쌍북리 부소산성 낙화암 아래 백마강가의 절벽에 자리하고 있는  고란사는 전통사찰이지만 창건연대는 정확하지 않다.백제 제17대 왕인 아신왕 때 창건되었다고 하고 또는 낙화암에서 몸을 던진 삼천궁녀의 넋을 달래기 위해 고려시대 때 창건했다는 설도 있다. 그래서 사찰이라해도 특별히 전해내려오는 보물한점 가지고 있지않다.

그러나 고란사에는 ‘불로장생초’로 알려진 고란초가 있는 곳으로 더욱 유명하다. 백제 임금이 고란사 약수를 마실 때 물에 띄워 마셨다는 고란초가 자라는 곳은 고란사 법당 뒤편 바위틈의 고란정주변이라한다. 고란사에 가게되면, 한잔 마시면 3년씩 젊어진다는 고란사 약수와 먹으면 불로장생한다는 고란초에 얽힌 흥미진진한 이야기에 빠져들곤한다.

고란사는 대웅보전 뒤편으로 돌아가면 바위틈에서 솟아나는 약수와 고란초의 전설이 유명하며, 백마강을 바라보는 주위경관은 어디에 비길데없이 아름답다. 백제 의자왕은 항상 고란사 뒤편 바위 틈에서 솟아나는 약수를 매일같이 사람을 보내 약수를 떠오게 하였다 한다. 그리고 불로장생을 꿈꾸며 고란약수에 고란초를 띄워서 마셨다는 이야기가 있다.

고란사 뒤쪽은 수직 절벽이고 앞쪽은 백마강 물줄기가 유유히 흐르는 산모퉁이 좁은 공간에 고찰인 고란사가 있다. 현재 고란사 건물은 1959년 고쳐 지을 때 상량문이 나왔는데 정조 21년(1797)에 고쳐 지은 기록이 나왔다고 한다.

고란사의 대웅전은 정면 7칸, 측면 4칸의 나란히 배치되어 있으며, 규모가 비교적 큰 불전건물인데 좌측 2칸을 요사로, 나머지 5칸에는 모두 우물마루를 깔고 후면 중앙부분에 긴 불단을 조성하였다.

고란사는 전통사찰이라고 하지만 아주 규모가 작으며, 사찰이라는 의미보다 역사탐방의 목적으로, 관광객들은 한번 마시면 3년씩 젊어진다는 고란약수와 고란초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범종각은 깎아지른 암벽 위 한쪽 구석에 의지하여 위태롭게 서 있고, 아담한 종이 걸려있다.고란사의 범종각은 근래에 지어졌는데, 영혼을 올리는 종소리를 기원하여 영종각이라 부른다.

고란사 앞뜰에서 보이는 백마강 주변경광이 더욱 아름답고, 사찰 앞 선착장에 나가면, 백마강 물줄기를 타고 황포돗배가 운항하며 낙화암 절벽을 볼수있지만, 요즘은 동절기라 그런지 황포는 보이지 않았다.

산밑에 커다란 바위가 있고 바위등에 공간을 확보해서 아담한 삼성각 건물도 배치되어있다.

대웅보전 뒤뜰 가파른 절벽의 바위앞에 기와지붕으로된 고란정이라는 현판이 보인다. 이곳 안쪽의 바위틈에서는 그 유명한 고란약수가 샘솟는 곳으로  모두 한모금씩 마셔본다. (한번 마시면 3년씩 젊어진다는데~~)

왼쪽의 사진은 바위틈에서 샘솟는 맑고 깨끗한 고란약수물이고, 오른쪽은 약수물이 샘솟는 바위 뒤쪽에는 반석에서 자생한다는 고란초의 모습이 너무 멀리 있어서 아련하게 보일듯 말듯 하다.

고란사에는 재미있는 전설이 있어서 소개하고자, 지금부터 타임머신을 타고 전설속으로 들어가본다. 때는 아주 오랜옛날이며 호랑이가 담배피던 시절이다. 부여 낙화암 아래에 있는 고란사 바위틈에서 솟아 나오는 약수를 많이 마시고 간난아기가 된 할아버지의 전설을 들어보자.
 
아득한 옛날 옛적 금술좋은 노부부가 살았는데 늙도록 자식이 없어 할머니는 늘 되돌릴 수 없는 새월을 한탄하며 다시 한번 회춘하여 자식 갖기를 소원했다. 그런던   어느날 할머니는 금성산의 도사로부터, 고란사 바위에는 고란초의 부드러운 이슬과 바위에서 스며 나오는 약수에 놀라운 효험이 있다는 말을 듣고 그 다음날 새벽 남편을 보내 그 약수를 마시게 하였다.

그런데 할아버지가 밤이 되어도 돌아오지 않자,다음날 일찍 약수터로 찾아가 보니 할아버지가 없고 웬 간난아이가 남편을 옷을 입고 누워 있어 깜짝 놀랐다. 도사가 한잔 마시면 3년이 젊어진다는 말을 할아버지에게 알려주지 않았더 것을 후회하며 간난아기를 안고 집에 돌아와 고이 길렸는데 후에 그 아이는 큰 공을 세워 백제시대 최고의 벼슬인 좌평에 올랐다고 한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부여군 부여읍 | 고란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