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며칠 있으면 민족의 대이동이 시작되는 설명절이 다가옵니다. 우리가 어릴 때는 때때옷에 고무신  한 켤레, 새로 사다 놓고 설날이 오기만을 손꼽아 기다렸습니다

그러다보니 까치설날은 밤잠도 안자고 마음 설레며 설날을 기다리던 추억이 떠오르곤 합니다. 그러나 현대사회는 설날의 풍속도가 너무나도 많은 변화를 가져오게 되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대도시에서 직장생활 하다보니, 명절 때 한꺼번에 이동하니 온통 도로가 마비되어 귀향길 정체로 인하여 많은 시간을 소비하고 몸과 마음도 지치게 만듭니다.

이런 풍속도는 대부분 평범한 사람들의 경우지만, 조금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고향도 안가고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도 주변에서 종종 볼 수 있더군요.

그와 반대로 객지생활 하면서 월급도 제대로 못 받고 일하는 서민층도 있습니다. 그런 사람들은 고향에 가고 싶어도 돈이 없으니까, 바빠서 못간다고 핑게대고 귀향을 포기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사실 서민들에게는 다른 때보다도 설 명절은 심리적으로 많은 부담을 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직장인들 월급 받아서 쪼개서 살림하지만, 설날에 선물이나 용돈으로 쓰다보면 한 달 월급 고스란히 쓰고 나서 다음 달 살아갈 일이 막막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런 어려움을 아는지 모르는지 설날 되면 용돈 좀 챙겨보겠다고 벼르고 있는 조카들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겠지요. 옛날에는 설날이면 아주 소박한 마음으로 어른들에게 세배를 드리고, 덕담 한마디 듣고 천 원짜리 한 장이라도 받으면 정말 좋아했습니다.

사실 시골에서는 설날이 아니면 용돈이라고는 구경도 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요즘은 어떻게 변했습니까? 요즘 도시에서 생활하는 아이들은 어렵지 않게 돈을 접하다보니, 적은 돈은 돈으로 여기지 않습니다.

만 원짜리 한 장 주면 쩨쩨하다고 흉볼 정도로 생각이 바뀌었더군요. 수십만 원짜리 휴대폰에 게임기까지 사들이는 아이들은 작은 용돈에 만족할 줄 모르는 순순성이 떨어지는 현상이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또한 설날 되면 모처럼 기회라고 아이들은 세배돈 욕심을 내기도 합니다. 하지만 욕심 많은 젊은 엄마들까지 가세해서, 아무나 가리지 않고 아이를 안고 가서 앞에 앉혀두고 "세뱃돈 주세요." 이렇게 노골적으로 시키는 일은 결코 좋은 인상을 줄 수가 없더군요.

그나저나 현시대를 살아가려면 시대의 흐름대로 따라가야 할 입장에 아이들 세뱃돈은 얼마를 주면 적당할까? 이런 질문에는 정답이 없을 겁니다. 많이 주면 줄수록 받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기분이 좋겠지만, 주머니 사정이 넉넉하지 않은 사람이라면 설날에 한 달 봉급으로 부족하다고 대출내서 세뱃돈 줄 수는 없지 않습니까?

체면이 밥먹여 주는 것은 아니니까, 자신의 수입과 지출에 맞추어서 분수에 맞도록 짜임새 있게 써야하겠지요. 사실 설날 되면 조카 녀석들 열 명 정도 우르르 몰려나와서 세배하겠다고 하면 두렵지요.

예전 같으면 만 원짜리 한 장씩 꺼내주면 그것으로 만족했지만, 요즘 아이들은 직설적으로 표현하는 녀석들도 있지요. 세뱃돈 적게 준다고 불만을 표시하는 녀석들도 있으니까요.

친가와 처가에 조카들을 헤아려보면 대학생부터 유치원생까지 약20여명 되니까 세뱃돈 주는 것도 규칙이 있어야 하겠더군요. 그래서 나름대로 정해본 규칙을 적용해본다면, 초등학교 이하는 1만원, 중학생은 2만원, 고등학생은 3만원, 대학생은 5만원, 이렇게 차등 적용한 봉투를 미리 준비해 가려고 합니다.

하지만 이런 적용기준이 절대적으로 정답은 아닙니다. 경제적인 여유가 있는 사람은 조카들에게 충분한 용돈을 주고 이기회에 인심을 쓸수도 있지만, 경제적인 여건이 안되는 사람들은 어쩔수 없이 분수에 맞도록 적당히 배분해 주는 지혜가 필요 할듯 합니다.



 유익하게 보셨나요?^^ 손가락 모양 클릭하면 추천됩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손거울 2010.02.09 1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세뱃돈도 세뱃돈이지만 명절선물이 더 걱정이예요
    매번 양말만 하기도 그렇고 샴푸랑 세제도 그렇고 술도 그렇고
    이젠 뭘해야할지 형제간과 작은집등 어른들에게 할 선물이 부담된답니다.

  3. 이렇게하면!!! 2010.02.09 1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안에서 제일 어른 분들에게 세뱃돈으로 준비한돈을 모아 드립니다.
    그돈을 세배할 아이들의 나이를고려하여 아이들숫자에 마춰 분배하여 봉투에 넣어서 주는게 좋을것 같아요.
    그래야 어른공경을 돈많이 주는분 순서로 하는 일이 생기지 않겠죠.

  4. Favicon of http://leedam.tistory.com BlogIcon leedam 2010.02.09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기본이 만원인데요 30명 정도 큭~!!!!! 삼십만원 준비를 해야합니다

  5. 세배돈 아까워 2010.02.09 16: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조카가 많은 지라....세배돈 정말 걱정입니다.. 만원짜리 한장주면 요즘애들 글쓴이처럼 만원 우습게 보죠.. 쥐어 박을수도 없고.. 그래서 전 명절은 그냥 세배돈 안주는 추석만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 ㅋㅋㅋ

    큰 액수지만 그나마 글쓴님께서 제시해준 차등적용 액수가 나름 괜찮다고 느껴지내요 대학생 -->요것만 4만원으로 (만원 차이 치사하지만 어쩔수 없음) 인하해서 줄 생각입니다 ㅋㅋㅋㅋ

  6. hera 2010.02.09 1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흰 어른들 드릴꺼 빼구 조카들만 줄거 20만 준비 해야 하네요..시집에 조카들이 너무 많아요. 반면에 친정쪽에 조카는 달랑 한명...ㅠ.ㅠ 그렇다고 우리 애들이 세뱃돈 받는것은 시집이나 친정이나 액수가 비슷하답니다. 정말 무심한 시집 식구들이예요. 우리 작은애 초등 입학할때도 아무도 모르더군요..ㅠ.ㅠ

  7. Favicon of https://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10.02.09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앍! 저도 이제, 조카들을 챙겨야 될 입장이네요 ㅜㅜ
    용돈 받던 때가 그립습니다! 흑흑....

  8. 꽃기린 2010.02.09 2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근 부담되는 게 세뱃돈이지요~
    털보아지님 말씀대로면 괜찮을 듯합니다...ㅎ

    편안한 밤 되세요^^

  9. 현금말고 2010.02.09 2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금말고 문화상품권 도서문화상품권으로줘버리세요
    저도 이제 줄나이가되었지만 애들 요즘 씀씀이가 말이아니더군요
    현금으로줘봐야 저금하기는커녕 게임방오락실..
    요즘 초등학교 6학년애들도 흡연에 ... 음주 성관계 ... 등등
    차라리 아무데나 쓸수없는 문화상품권이 더나을지도모르겠네요

  10. 세뱃돈 ㅠ 2010.02.10 0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많이 주시네요.. 저흰 5천원만 주셔도 감사굽신거리는데 ㅋ
    어렸을때 부터 많이 주면 애들 버릇없어져요..
    왜 이거밖에 안줘요~ 하는 애들은 붙잡고 설교같은거 해서 돈의 소중함 가은걸 알게해야하는데..
    근데 글쓴님.. 세뱃돈 너무 많이 주시는거 같아요..
    초등 5천원, 중고딩 만원, 대학생 안주거나 1~2만원 정도만 해도 될거 같은데..

  11. Favicon of https://arumpos.tistory.com BlogIcon 아름양 2010.02.10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이 주시네요... 저희때도 진짜 만원만 줘도 감사합니다 그랬는데

  12. 받아보자 2010.02.10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받아보자 ㅋㅋ 초딩5천 중딩1~2 고딩3~5 대학생5~7 이게적당함

  13.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10.02.12 0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용`~
    항상 그게 고민이에요..
    저는 다행이 육지에 이렇게 나와있지만
    세뱃돈이 얼마나 올랐는지 놀랜답니다.

    저희들은 초등학생과 중학생..대학생 모두 차등 줘요..
    특히 학교 올라가는 조카들은 더 ..얹어 주구요..
    ㅎㅎㅎ

  14. BlogIcon TISTORY 2010.02.12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설날'을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5. Favicon of https://toyoufamily.tistory.com BlogIcon 투유♥ 2010.02.12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걱 대학생들에게도 새뱃돈이 가는 군요

  16. 세상이 왜이리 됬나ㅉㅉ 2010.02.13 1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젊은 엄마들의 교육방법에 문제있다고 봅니다.
    무조건 아이들을 감싸고 내아이만 최고인것처럼 너무 티내니 아이들이 남을 배려하지 못하고
    이기적으로 클수 밖에 없는겁니다.
    그러하니 집안 식구들이나 친척 어른들께도 그렇게 할수 밖에 없지요.
    어디서 세뱃돈이 적다고 합니까? 건방지게...
    또 요즘에는 아이들한테 미리 세뱃돈에 대해 젊은 부모들이 교육을 시킨다고 합니다.
    본전 뽑으라고...이래서야 되겠습니까?
    옛날 배고픈시절의 교훈을 아이들한테 확실히 교육 시키고 젊은 부모들이 반성을 많이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요즘은 남의 아이들한테 이야기라도 하려하면 당신이 뭔데 그러냐고 합니다...
    세상이 많이 썩었지요

    그래도 희망을 가져봅니다...장차 우리나라를 이끌어갈 아들.딸들이니까요...

  17. Favicon of http://chemkoma.tistory.com BlogIcon 도로시  2010.02.14 2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뱃돈 단 한 푼도 못받는 그런 아이도 있는데 ... 속이 답답하네요.

  18. Favicon of http://serical.tistory.com BlogIcon SELING 2010.02.14 2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집은 십년 넘게 초등학생 삼천원, 중학생 오천원, 고등학생 칠천원, 대학생 만원입니다ㅋㅋㅋㅋ
    다른 친척분들이 잔돈 없다고 그냥 만원짜리로 다 주실까봐 큰아버지가 잔돈까지 미리 준비해오시니^^;
    이제 다들 알아서 천원짜리 오천원짜리 바꿔오십니다ㅋㅋ
    처음에 시작하기가 힘들어서 그렇지, 이런게 집안의 룰이 되면
    애들도 적응해서 불만 없고 어른들도 부담스럽지 않으니 참 좋은 거 같아요:)

  19. 세뱃돈 2010.02.15 16: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조카들 나이를 미리 파악하여 1000원*나이 로 미리 봉투에 이름써서 줍니다.

    초등학교 1학년과 6학년 금액을 같이주니 불만이 나오더라고요..

  20. 하얀꽃 2010.02.15 2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도 읽어봤는데...솔직히 초등학생은 나이가 어리니까 뭐 그렇다고 치고
    중학생과 고등학생이 1만원이면 솔직히 적은게 아닌가 하는데요? 아닌가요?
    동네에 슈퍼에가서 과자나 아이스크림 하나에 2000원하는데......-_-;
    중고생들은 보나마나 공부할텐데 1만원이면 책도 못사겠네요.
    어쨋거나 저희집은 중고등학생이 5만원이고
    대학생되면 쓸거많고 여자친구있으면 만나서 같이 놀으라고 10만원씩 줫는데...
    저도 어려서부터 그렇게 받고 자란터라 -_-;;;
    어른들에게 새뱃돈받으면 집에올라갈때 돈세면 40~60만원....-_-;
    그중 항상 절반은 부모님에게 준...기억이..-_-;;
    이제 제가 어른이되고 회사에 다녀서 돈을버니.....
    저도.....5~10만원을 새뱃돈으로 조카들에게 줫네요.

  21. 2010.02.15 2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