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얼마전 이웃에 사는 친구를 오랫만에 만났습니다. 그런데 팔뒤꿈치의 피부가 벌겋게 상처가 생긴겁니다. "나이는 먹어 가지고 아이들 마냥 어디서 넘어지고 그러냐" 농담삼아 한마디 했습니다. 혹시 술이라도 마시고 길거리에서 넘어지지나 않았나 빈정대면서 농담을 했던겁니다.

그러나 그 친구 하는말. 욕실에서 넘어져서 변기뚜껑까지 깨졌다고 합니다. 아니 어떻게 넘어졌기에 변기까지......... 얼핏 들었을때는 이해가 안가겠지만, 가만히 생각해보니 그럴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떠오릅니다. 몇 년전 우리집도 욕실의 타일이 미끄러워 식구들이 한번씩 넘어져 봤거든요.

요즘 좋은 아파트들은 욕실바닥에 미끄럼 방지용 타일을 사용하기도 하지만, 좀 지난 아파트들은 바닥에 물기가 있을때 자칫하면 미끄러지는 사고가 종종 발생합니다. 욕실바닥에 심하게 미끄러져 본 사람은 경각심 때문에 항시 조심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은 그 심정을 이해못합니다.

몇년전 좀 지난 아파트에 살때 우리집 식구들은 거의 한번씩 넘어지는 경험을 했습니다. 왜냐구요? 누가 미끄러지고 싶은 사람이 어디있습니까? 바쁘게 욕실에 들어서는 순간에 한쪽 다리가 쫘악 밀리면서 좁은 공간에 세면기에 부딧치던지, 변기에 "쿵" 하고 부딧치기도 합니다.


욕실바닥에 물기가 있을때 미끄러지는 이유는 욕실화가 원인입니다.

대부분 사람들은 현관입구에 들어서면 그대로 신발을 벗고 거실로 들어섭니다. 하지만 식구중에 누군가 깔끔한 성격이라면 나갈때 편하게 신으라고 신발을 돌려서 정리해 둡니다. 하지만 미끄러운 욕실에서는 절대 이렇게 방향을 돌려 놓지 말아야 합니다.


그동안 욕실에서 미끄러졌던 원인은 욕실화의 방향이 문제입니다. 

욕실바닥이 미끄럽다는 인식을 가지기 전에는 욕실화를 사용후 신기 편하게 가지런히 돌려 놓고 나옵니다. 그러나 다음번 사용하는 사람이 성급하게 욕실화를 신다보면, 한쪽발을 먼저 신는 순간에 그대로 앞으로 쭈욱 밀려나갑니다. 다리가 "쭈욱" 벌어지면서 균형을 잃고 어디든지 "쿵" 하고 처박힙니다.


욕실화 사용후 무었 때문에 방향을 돌려 놓지 말아야 하는가?

욕실에 들어가면서 욕실화의 방향이 반대방향으로 있으면 아무리 급해도, 그림과같이 방향을 돌려서 욕실화를 신기때문에 방향전환 하는데 시간적 여유가 있습니다. 그리고 서서히 가고자하는 방향으로 몸을 돌리게 됨으로 절대 미끄러지지 않습니다.


우리집 욕실에는 늘 욕실화의 방향이 이렇게 가지런히 놓여 있습니다.

이런 방법은 욕실에서 한번씩 미끄럼 사고를 당해 본 경험으로 식구들 모두 경각심을 가지고 있기에, 욕실화는 사용후 절대 방향을 바꿔놓지 않는것이 생활화 되었습니다. 요즘 새로지은 아파트들은 이런 문제점을 감안해서 미끄럼 방지용 타일을 사용하기에 별로 미끄럽지는 않더군요.

하지만 좀 오래된 아파트들은 미끄럼 방지타일이 아니기 때문에 많이 미끄럽습니다. 미끄럼 사고를 당해본 사람들은 바닥이 덜 미끄러지는 욕실화를 구입해서 사용하기도 하지만, 안심 할 수 없기 때문에 욕실화 방향에 신경을 써야할것 같습니다. 생활속에 몸소 체험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아이디어였습니다.
 



유익하게 보셨나요?^^ 손가락 모양을 클릭하면 추천됩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tlatjdqhd 2010.07.15 1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미끄럼 방지 욕실화를 사는게 편할듯. 비싸지도 않아요.

  3. Favicon of http://strong-coi.tistory.com BlogIcon 독코독담 2010.07.15 1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욕실에서 두번 미끄러져서 요새도 골반이...ㅠㅠ

  4.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0.07.15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쉽네요잉~

  5. ㅇㅇ 2010.07.15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끄럼방지 타일과 미끄럼방지 욕실화도 있는데 저희는 타일은 교체못하고 욕실화를 특허받은 걸로 샀어요.
    근데 이쁘지도 않고 가격은 몇만원씩이나 하더군요.
    그래도 투자했습니다만.

  6. Favicon of https://marketing360.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0.07.15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생활의 지혜네요..
    저희집도 꼭 돌려 놓아야겠는데요.

  7. 동남 2010.07.15 1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장실 바닥을 시공할때 미끄러지지 않는 재질의 타일이나 석재로 시공하면 되는데 왜 않그러는지 모르겠네요. 법으로 정하는 안전기준이라는게 있을텐데. 화장실 바닥에 붙이는 타일에는 없는가 봅니다. 법 만드는 공무원들은 않미끄러지는 집에 다들 사는가 보다. 건설업자들이 알아서 좋고 안전한 재질로 시공하면 될텐데... 이윤 남길려는 업자들에게 바랄일은 아닌듯.
    아무튼 조심에 조심을 해서 화장실을 사용토록 해야겠습니다. 교회나 법당 들어가는 마음으로 사뿐히...

  8. 음.. 2010.07.15 1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놓여진 상태 그대로 발을 올리고 사용하는 사람도 꽤 있을듯..
    그러면 미끄러지는 건 마찬가지..
    제가 그러거든요..-_-;;

  9.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2010.07.15 1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욕실 갈때마다 몇번 미끌어진 후로 아예 맨발로 들어갑니다 ㅡ.ㅡ

  10.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10.07.15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굿~~~ 아이디어인데요?
    잘 기억해두었다가 항상 지켜서 안전사고 에방해야겠어요~

  11. 그래도 기본은 2010.07.15 14: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상식도 좋지만 기본적으로 바닥에 미끄럼방지스티커를 붙이세요..
    스티커가 싸지는 않습니다만 (한평정도만 해도 대충 붙여도 2-3만원어치는 드는 것 같음 --; )
    듬성듬성이라도 붙여두는게 좋습니다

  12. Favicon of https://bbulzzum.tistory.com BlogIcon 뻘쭘곰 2010.07.15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미끄럼 방지 스티커 비싸서 못부치고 있는데, 저런 간단한 방법으로도 예방 할수도 있을것 같네요..
    처음 들어갈때 긴장하고 들어가면...ㅎㅎ

  13. 빵순엄마 2010.07.15 17: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욕실 바닥은 물이 배수구 쪽으로 잘 빠지게끔 배수구쪽으로 구배가 (경사)집니다.
    그래서 더 미끄러울수 있답니다.
    욕실화 방향도 좋지만 무엇보다 연세드신 어른들과 계시는 댁은 자주 물기를 닦는 방법 밖에 없다고 봅니다.
    입구쪽에 인조 잔디 같은 깔판을 깔아놓으신 어르신들도 봤습니다.

  14. Favicon of http://www.saygj.com/ BlogIcon 빛이 드는 창 2010.07.15 1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그런 방법이 있었군요.
    저도 가끔 넘어지고 그러는데..
    넘어지면 고생합니다.

    그리고 저희 빛창 블로그에서
    빛창 130만돌파기념 퀴즈 이벤트를 합니다.
    이벤트 참여 부탁드려요. ^^

    http://www.saygj.com/notice/720

  15. Favicon of http://mylove217 BlogIcon 수수꽃다리 2010.07.15 1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가 어느정도 자랐어도 항상 조심스럽고 주의를 주는게 욕실에서 조심하라는 말인데
    그렇군요 ...하나 배웁니다.
    연로하신 분이나 어린애들은 정말 조심하셔야 할 곳이지요...
    아찌님! 여전히 열심히시군요 ~^^
    오랜만에 안부 내려놓습니다.
    좋은 시간 되세요!~^^

  16. Favicon of https://falconsketch.tistory.com BlogIcon 팰콘스케치 2010.07.15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냥 나오는게 더 좋은거군요~!
    알았습니다^^*

  17. 2010.07.15 1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아파트도 옛날식이라 타일이 매끈매끈해서 엄청 미끄러웠는데, 아파트에 행사를 해서,뭔가는 잘 모르지만 덜 미끄럽게 투명할걸로 한겹 도포를 해 주었더니 훨씬 괜찮던데요, 16,000원 들여서 160,000의 만족을 얻었습니다.

  18.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2010.07.16 0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은 생각이 대형사고를 막을 수 있군요..
    꼭 털보님 말씀대로.. 하고 나오겠습니다.. ^^

  19. Favicon of https://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10.07.16 0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가끔 슬리퍼를 신다가 주욱 미끄러지곤 한답니다!
    그 때마다 가슴이 철렁! ㄷㄷㄷ
    아직 반사신경이 있기에 망정이지,
    아이들이나 어르신들은 행여 넘어지시면 크게 다칠 수 있을텐데...
    각별히 조심하여야겠습니다.

  20.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0.07.24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국하곤 욕조 구조 스타일이 다르군요.

  21. Favicon of http://kittystudy.blogspot.kr/ BlogIcon Kitty 2013.04.19 1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 된 글이라.. 덧글 다는게 의미가 있을 지 모르겠네요.
    저는 미끄럼 방지 스티커 추천해 드립니다.
    유명한 3* 사의 제품. 팔천 얼마에 다섯장 정도 들어 있는데,
    발이 자주 닿는 부분에만 붙여 주면 됩니다.
    미끄럼 방지 효과 확실하고, 샤워할때 굳은살을 갈기도 좋은..... ㅋ
    마트 같은데 가실 때 한 번 고려해 보세요.
    언제나 건강과 안전이 제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