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아내가 벌써 50대로 진입했습니다. 대부분 이 나이에도 자녀들이 대학을 다니기 때문에 가정적으로는 아직도 지출이 많을때 입니다. 뭐! 남편의 수입이 좋은 사람들이야 편안하게 취미생활 하면서 친구들 만나, 수다나 떨면 되지만 그런 입장이 못되다보니 직장생활을 합니다.

그것도 젊어서는 편한 일자리 골라가며 다녀도 되지만,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직영 일자리에서는 밀려나고, 하청업체에서 일하지만 중노동을 감당해야 합니다. 그나마 하루라도 아파서 결근하면 문책을 당하고 "당장 그만두라" 는 소리까지 들어가며 힘들게 일하는 저시급 근로자입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대학 다니는 아들이 있으니 졸업 할때 까지라도 벌어서 학비에 보탬이 되겠다고 하다보니, 쉽게 그만두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하루의 일과가 끝나고 나면 체력의 한계를 느끼다시피 집에 들어오면 털썩 주저앉게됩니다. 그러다보니, 여기저기 아픈데가 생깁니다.

어깨도 아프고, 허리도 아프고, 팔목도 아프고, 손가락도 아프고........
관절이 연결된 부위는 여기저기 멀쩡한데가 없을 정도로 돌아가며 아프다고 합니다.

그러나 몸이 아파도 병원에 갈 시간이 없는것은 "결근하면 회사에서 짤린다" 고 하면서, 참고 기다렸다가 주로 주말에 정형외과에서 물리치료를 받습니다.

어느 주말에 아내는 병원을 다녀와서 어지럽다고 하면서 잠이듭니다.

어깨와 목부위 물리치료 과정에 어떤 신경을 자극한것이 아닌가 의문만 가집니다.

아내는 구토를 시작하더니 다음날까지 계속되는 어지럼증과 구토로 초주검이 되도록 고생을 했습니다.

그것도 주말오후에 정형외과를 다녀오게 되니까, 이런 문제점이 발견되어도 병원이 문을 닫아 버리기 때문에 의사하고 상담할 시간이 없는겁니다.

한달쯤 지난 어느주말 이번에는 허리가 아프다고 정형외과에서 물리치료를 받았는데,

또 지난번과  동일한 증상으로 어지럼증과 구토로 인하여 위액까지 토 할 정도로 고생을 했습니다.
뭐가 문제인지 파악도 안된 상태에서 이틀동안 고생을 하다가 월요일이면 힘들게 또 출근을 합니다.

그렇다고 매일 병원에 가는것이 아니기 때문에,
집 가까이 있는 정형외과가  물리치료도 잘해주고 효과가 빠르다는 생각에 단골로 그 병원을 갑니다.

이렇게 한동안 잊을만하면 다른부위가 아프다고, 또 정형외과를 갔습니다.

지난번에 고생한 이야기를 하니까, 의사도 고개를 갸웃하면서 그럴만한 이유가 없다고 합니다.
혹시 물리치료가 어떤 신경을 자극하는지 모른다는 생각에 이번에는 주사만 맞고 그냥 돌아왔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또 주말부터 어지럼증과 구토로 이틀동안 죽을 고생을 했습니다. 
그러니 아파도 병원가 가기가 두렵다는 생각은 하지만, 당장 아프면 또 병원을 찾아 가게됩니다.

이번에는 의사와 상담하면서 구토와 어지럼증을 거론합니다.

그렇다면 물리치료의 부작용도 아니라면, "혹시 주사 부작용이 아닐까" 라는 질문에 그럴리 없다고 하면서도 혹시나 하며, 주사약을 다른것으로 처방했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전혀 그런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서 편안하게 휴일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그동안 아내를 고생시킨것은 틀림없는 주사약 부작용 입니다.

그후 몇달만에 다시 정형외과를 찾게된 아내는 그동안 고생한걸 이야기 하니, 어지럼증과 구토증상이 나타났던것은 틀림없는 주사부작용 이라는 결론이 내려졌습니다.
 
어떤 주사약인가 알아보니 "트라마돌"이라는 주사약이라고 합니다.

그때부터 아내는 "트라마돌"이란 이름을 메모지에 써 가지고 늘 지니고 다닙니다.

혹시 아파서 다른 병원에 가게되면 부작용을 일으키는 "트라마돌" 주사를 사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대부분 사람들은 병원에 가서 주사만 맞으면 모든것이 해결될것 처럼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렇게 의사도 파악하지 못하는 주사부작용을 직접 환자가 심하게 고통을 겪고 나서야, 주사약을 바꿔서 치료를 했다는것이 얼마나 씁쓸했는지 모릅니다.

이제는 부작용을 일으키는 주사약이 파악 되었기 때문에, 마음 편하게 병원을 갑니다.

아내는 병원에 가면 이렇게 말합니다. "트라마돌 주사 사용하면 절대 안됩니다."

모든 의약품의 설명서에 보면 대부분 부작용을 명시하고 있지만 대부분 무시하게 됩니다.
사람이 아플때 빨리 낫도록 도움을 주는 좋은 약이라도 사람의 체질에 따라서는 부작용이 있다는것을 체험을 통해서 새삼 느끼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아플때 약이면 모든것이 해결되는것은 아닙니다. 이런 경우처럼 치료과정에서 인체에 이상증세를 느낀다면, 약물 투여로 인한 부작용도 반듯이 한번쯤 생각해 봐야 할것같습니다.



유익하게 보셨나요?^^ 손가락 모양을 클릭하면 추천됩니다.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0.08.30 1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주사도 함부로 맞을 수 없군요~
    좋은 정보입니다.

  3. 쌀점방 2010.08.30 1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저와 연배가 비슷 하시군요....
    시행착오를 겪어서...주사약을 아셨군요...
    그동안 고생 많으셨습니다..
    우리도 조심해야지~~```ㅎ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8.30 1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사람 체질에 따라서
    그 부작용도 다 다르더라구요~
    펜잘 반개 먹고 목숨이 위험한 사람도 봤어요~
    주사도 그렇고 약도 마찬가지로..
    조심해야겠어요~
    새로운 한주도 잘 보내세요^^

  5. Favicon of https://6sup.tistory.com BlogIcon 하결사랑 2010.08.30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셨군요. 그래도 빨리 원인을 찾아서 다행이네요.
    아무리 좋은 약이라도 체질에 맞게 써야 하는데....
    항상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약 쓸 필요 없이...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8.30 1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한태안맞는약이있던데..
    조심하셔야할둣해요.

  7. Favicon of http://naeng-e.tistory.com BlogIcon 냉이' 2010.08.30 14: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뒤늦게라도 알게 되서 다행이에요.
    빨리 완쾌되시길....

  8.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10.08.30 1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거...큰일날 뻔 하셨군요.
    잘 완쾌되셔야 할텐데..

  9. Favicon of http://nhicblog.tistory.com BlogIcon 건강천사 2010.08.30 16: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몸을 잘 알아야 될 것 같습니다.
    주사약 부작용 얼른 알았으면 좋았을것을...
    그래도 다음은 예방할수 있어 다행입니다.
    늘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힘내십시오 :)

  10. Favicon of https://moonlgt2.tistory.com BlogIcon 소박한 독서가 2010.08.30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발견하셔서 정말 다행입니다.
    약이라고 다 좋은 것 절대 아니군요...
    두분 다 오래오래 건강하게 사세요~

  11. Favicon of http://egoggan.com/story BlogIcon 이곳간 2010.08.30 16: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인을 찾아냈으니 다행이긴 합니다만... 고생은 좀 하셨겠어요.. 위로 많이 해주세요..

  12. Favicon of http://blog.daum.net/hjhwang119 BlogIcon HJ 2010.08.30 2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약이 더 문제가 되는 경우도 있더라구요.. 앞으로 약이라고 너무 믿고 먹으면 안되겠습니다. 빠른 쾌유 기원합니다.

  13. Favicon of https://datafile.tistory.com BlogIcon 신기한별 2010.08.31 0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뒤늦게라도 발견하셔서 정말 다행입니다..
    빠른 쾌유 기원합니다..
    힘내세요~

  14. Favicon of https://ceo2002.tistory.com BlogIcon 불탄 2010.08.31 05: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안에 아픈 사람이 없는 것이 가장 큰 행복인 것 같습니다.
    빠른 쾌유를 기원합니다.

  15.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10.08.31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약 부작용인가봅니다..
    주사라도 한방 맞으면 기분이라도 좋아지는 그런 맘때문에
    주사를 많이 맞지요..
    주의 해야 될 사항이네요..
    얼른 나으시길바랍니다..

  16. Favicon of https://bbulzzum.tistory.com BlogIcon 뻘쭘곰 2010.08.31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약 부작용 정말 심각한데, 의사들은 그리 생각을 안하는 것 같아요.
    예전에 2580보는데 부작용 있는 약 차트에 써 있는데도 의사가 그 약 처방에서 또 큰 고통에 치른 환자분 얘기가 떠오르네요..;

  17. Favicon of https://totobox.tistory.com BlogIcon 『토토』 2010.09.01 0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과 맞지 않는 부작용을 파악해 두면
    주의할 수 있어 도움이 될 것입니다.
    50대에 진입하면 생각지도 못한 곳에 탈이 나더이다.
    건강 잘 챙겨야 할 때입니다.

  18. 산들냥이 2011.09.05 1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작년에 정형외과에서 주사를 맞고 와서 동일한 증상으로 응급실에 갔습니다.. 확인해보니 제 경우도 트라마돌이 부작용을 일으킨 거라고 하더군요. 저도 병원 가게 될 일이 생겨 주사를 맞을 때마다 이야기 하고 긴장한답니다..ㅠ 몸을 살리기 위한 의약품.. 조심해야 한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되네요.

  19. 병원 2012.05.18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트라마돌 부작용을 겪었었는데요, 저 진짜 죽는줄 알았어요.
    약 12시간을 마치 항암치료라도 하는 것처럼, 20번 이상 토하고 어지러워서 혼자서는 잘 걷지도 못해서, 병원에 다시 갈 수도 없었어요. 그런데, 생각해보니까 어떤 병원에서도 처방전 쓰기 전에, '혹시 특정 약물에 부작용 있습니까?' 이런 질문을 받아본 적이 없네요. 의사들, 참.......

  20. BlogIcon poteau 2015.05.01 16: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사 나름인 것 같아요. 저는 주사 맞을 때부터 혹시 주사 부작용 없냐고 물어보고, 약간 어지럼증이나 이런 거 있을 수 있다고 말해주고, 주사 맞고 나서도 괜찮은지 좀 지켜보고 보내라고 하더라구요. 도대체 뭔 대단한 주사길래 이리 호들갑인가 했더니 트라마돌이라고. 확실히 집에 갈대쯤 살짝 멀미가 나는 듯도 싶더라구요.

  21. 2015.08.28 1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