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얼마전 아내가 장농에 있는 옷가지를 다 꺼내놓고 들었다, 놓았다 하면서 투정을 합니다.
아내의 불만은 입을 옷이 없다는 겁니다.
"아니 장농에 옷이 이렇게 많은데 입을 옷이 없다니..........." 옷은 많은데 입을만한 옷이 없다는 말입니다.

"옷이 없으면 사면 될것 아니야?" 반문을 했더니.......
그동안 직장일 하느라고 작업복만 입고 일하니 옷에 신경을 안썼다는 겁니다.

그날은 그런데로 차려 입고 외출을 하고 돌아왔습니다.
외출후 돌아와서 아내가 하는말이 옷 매장을 여기저기 돌아 다녀 봤는데, 맘에 드는 옷이 딱 한군데 있다는겁니다.

"아니~! 그럼 외출 한김에 옷이 마음에 들면 사가지고 오면 될것이지 왜 망설이는거야?"
"하지만 옷값이 너무 비싸서, 다음에 세일할때 사려구"

"옷 값이 얼마인지 알아, 자그만치 38만원이야^^ 이 정도면 한달동안 벌은 돈의 1/3은 써야하는데........."

"세일은 언제 할지도 모르는데, 언제까지 기다릴려구?"
"당장은 멀리 외출 할일이 없을것 같은데 기다려 봐야겠어"

언제는 외출하려니 옷이 없다고 투정을 하더니, 막상 마음에 드는 옷을 골라 놓고도 값이 비싸다고 못사고 기다리는겁니다.

그런데 어느날 갑자기 집안에 행사가 있어서 주말에 멀리 외출을 해야할 일이 생겼습니다.

"그제서야 옷이 없어서 어떻게 가지?"
"봐둔것 있다면서 거기가서 사면 될것 아니야?"

세일날짜 기다리다가 결국은 비싼 옷 제값 다주고 사게 됐다고 투덜대며, 매장에 같이 갔습니다.

매장에 마음에드는 옷을 봐둔것이 있다기에 혼자가서 사가지고 나오라고 하면서 자동차에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한참을 기다려도 나오지 않는겁니다.
대부분 여자들 쇼핑가면 쉽게 옷을 구입하지 못하나 봅니다.

이러보고, 저리보고, 만져보고, 입어보고, 하느라 시간이 많이 걸리려니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오랫동안 기다리다보니 조금 지겹다는 생각에 매장에 가보려고 하는데, 아내가 매장을 나옵니다.

그런데 아내는 아무것도 구입하지 않고 빈손으로 매장을 나오는겁니다.

왠일일까?
아내의 얼굴을 처다보니 왠지 기분이 상한듯한 표정입니다.

"미리 봐둔 옷이 있다더니 이미 팔린거야?"
"이구~! 몰라 잉!"

아내는 쌩하고 바람을 일으키며 자동차 문을 닫고 앉아 있습니다.
이럴때는 남편들 참 궁금하겠지요.

"무슨일인데, 기분이 상한거야?"
"글쎄 그 옷을 사려고 이리저리 확인하고 있는데,

"똑같은 옷을 입은 나이 많은 아줌마가 매장에 들어오잖아..........ㅠㅠ"

참 우연의 일치지만 어째 그날 똑같은 옷을 입은 사람을 만났는지 모르겠더군요. 따지고 보면 참 별것 아니라는 생각도 들지만, 거리에서 똑같은 옷을 입은 사람을 마주치면 왠지 마음이 편하지 않은건 사실입니다.

괜스레 쑥스럽기도 하고, 황당하기해서 언른 눈길을 피해 다른곳으로 가기도 하지요. 몇년전에 딱 한번 거리에서 똑같은 옷을 입은 사람을 한번 만난적이 있었습니다.

그런 이후에는 아직까지 똑같은 옷을 입은 사람을 한번도 만나지 못했기에 별다른 신경을 쓸 일이 없었던 겁니다.

그리고 몇년전에 점퍼가 그런데로 괜찮다고 많이 입고 다니는 옷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아내가 외출에서 돌아오더니 그 점퍼를 갑자기 입지 못하게 하는겁니다...............ㅠㅠ 

왜 멀쩡한 옷을 입지 말라고 하느냐고 했더니........
거리에서 어떤 거지같은 행색을한 사람이 입은 옷하고 똑같다고 합니다...........ㅠㅠ

옷이란 같은 브랜드라며 동일한 옷감에 똑같은 색상의 옷을 수백장씩 만들어 낼텐데, 그래도 똑같은 옷을 입은 사람을 마주치기 쉽지 않은것 보면 참 신기한 일이지요.

그나마 똑같은 옷을 입은 사람을 만나기 힘드니 다행한 일이지만,
어쩌다 우연찮게 내가 입은 옷하고 똑같은 옷을 입은 사람을 마주치면 기분이 별로 안좋을 겁니다.

왠지는 모르지만 그것이 사람들의 묘한 심리인가봅니다.
남자들이야 이 정도로 기분이 묘하다는 생각을 하지만 특히 여자들은 절대 안된다는 생각을 하더군요.

아내는 새옷을 입를 복이 없었나봐요.
왜 하필이면 결정적인 찬스에 똑깥은 옷을 입은 아줌마를 만났을까요?

이렇게해서 모처럼 큰 마음먹고 비싼 옷 사려던 계획은 무산되고 결국 아내는 입던 옷 골라 입고 외출을 했습니다.
설마 다음번에 또 이런 우연의 일치는 일어나지 않겠죠?




유익하게 보셨나요?^^ 손가락 모양을 클릭하면 추천됩니다.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쌀점방 2010.12.31 0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친구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새해에도 변함없이..함께 즐겁게..화이팅

  3. Favicon of https://pssyyt.tistory.com BlogIcon 무터킨더 2010.12.31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똑 같은 옷 입은 사람 보면 정말 민망하지요.
    그것도 시장 물건을 똑 같이 입으면 더...ㅎㅎㅎ

  4. Favicon of https://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 2010.12.31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옷... 민망의 도가니죠? ㅎㅎ
    한해동안 정말 수고많으셨습니다.
    하루 이르지만 새해복 많이받으세요^^

  5. Favicon of http://1 BlogIcon 박씨아저씨 2010.12.31 1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전 같은옷 입은 사람보면 기분좋던데~
    저사람이 나랑 비슷한 생각을 하는구나! 싶어서~~
    이참에 오늘 그냥 하나 질러버리십시요~~
    올한해 수고많으셨습니다. 내년에도 좋은일들 가득하길 빕니다~

    • Favicon of http://blog.daum.net/11757 BlogIcon 비단장수왕서방 2010.12.31 15: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처럼만에 큰맘 먹고 옷을 하나 사 입으려고 하는데 그때마침 삼식이처럼 꼬질꼬질한 사람이 사려고하는 옷과 똑같은 옷을 입고 거리를 활보하고 있었다자나요

  6. Favicon of http://blog.daum.net/iamcarol BlogIcon carol 2010.12.31 1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도 같은 경험을 했답니다
    그런 경우엔 대개가 그다음에 그옷을 입기가 찝찝 해지지요
    하지만..어떻해요
    버릴수도 없고..열심히 이

  7. Favicon of http://www.hjstory.net BlogIcon HJ심리이야기 2010.12.31 1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제 책이 위에 걸려있네요, 너무 갑사합니다.
    올해 정말 감사했습니다.
    그리고 2010년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2011년에서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8. 2010.12.31 1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Favicon of http://cameratalks.tistory.com BlogIcon 카메라톡스 2010.12.31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 이글을 보니 지난번 시크릿가든의 츄리닝 바람몰이가 생각나는건.....

    털보아찌님 내년에도 건승하시고 건필하시길 바랍니다.

  10. 큰바다로 2010.12.31 1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해가 금새 지나 가네요^^

    항상 좋은글 감사 합니다,,, 새해 복 마니 받으세요^^

  11. Favicon of https://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10.12.31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자들 심리는 대개 비슷한 가봐요.
    저도 같은 옷을 입은 분을 보면, 어색스럽고 괜히 그 자리를 피하고 싶기도 하더라고요.
    털보님, 한해가 저물었네요. 마무리 잘하시고 한해동안 늘 감사했습니다.
    새해 가족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해세요. 복 많이 받으세요^^*

  12. Favicon of http://blog.daum.net/kyotostory BlogIcon meryamun 2010.12.31 1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 옷이야 그게 그거라서 구두나 웃옷이 다 비슷비슷하잖아요..
    같은 옷 입은 사람 보면 대래 위안이 되는데..
    여자는 아주 싫어하더라고요..ㅎㅎ

    벌써 한해가 다 가 버렸네요..
    올해 마무리 잘 하시고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3. 2010.12.31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4. Favicon of https://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0.12.31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익 하필 나이 많으신 아주머니께서 ㅠㅠ
    그나마 사기전에 봐버려서 다행이라고 해야할지 아니면 고른거 자체에 우울하다 해야 할지요 ^^;
    털보아찌님 한해동안 수고 많으셨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5. 2010.12.31 1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6.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10.12.31 1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저도 언젠가 저 앞에서 걸어오는 아줌마가
    저와 꼭 같은 옷을 입은 걸 보고
    놀라서 다른 길로 갔던 기억이 나요.
    충분히 이해가는걸요?

    아찌님...이제 2010년 마지막 날이네요.
    한해 동안 정말 수고 많으셨어요.
    새로운 2011년은 더 멋진 한해가 되시길 바라오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7. Favicon of https://windmark.tistory.com BlogIcon 혜 천 2010.12.31 2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와 여자는 옷에 대한 한 다르지요.
    남자도 다름 사람이 꼭 같은 옷을 입고 있다면 조은 기분은 아닐것입니다.
    새해 즐겁고 ,재미있는 일 많으시기 바랍니다.

  18. Favicon of http://blog.daum.net/tolerance79 BlogIcon 냉이 2010.12.31 2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찌님이 나중에 더 좋은옷 사드리시면 안될까요?

    아궁~ 벌써 새해가 밝아오네요.
    새해에는 더욱더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9. Favicon of https://neblog.com BlogIcon 사자비 2010.12.31 2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20. Favicon of https://bbulzzum.tistory.com BlogIcon 뻘쭘곰 2011.01.01 0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정말 옷값이 너무 비싸서..ㅠㅠ
    근데.. 왜 하필 그때 아주머니께서 들어 오셔서..!!^^;;

    연말 잘 보내셨나요?^^
    늘 행복과 즐거움이 함께 하시길..!!
    새해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21.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2011.01.01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인 저도.. 비슷하거나 같은 옷 입은 사람을 보면..
    어색하다고 해야 하나요.. 좀 그렇긴 하더라구요... ㅋㅋ
    여자들은.. 더 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