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해동 용궁사는 1376년 공민왕의 왕사였던 나옹화상의 창건으로 다른 사찰과 달리 동해 바위 위에 지어진 특이한 절이다. 바위 위에 지어진 절이라 작으며 대웅전의 불상은 바다 를 향해 보고 있다. 국내 3대 관음성지의 하나로 손꼽히는 용궁사는 풍광이 빼어나다. 해송 가득한 해변가에 자리잡고서 만경창파가 발아래 넘실 거려 "수상법당"이라고도 불린다.

용궁사 사리탑 옆에서 지켜 보는 아침 해돋이 광경이 더할수 없는 장관이어서 그 황홀경에 넋마저 놓을 정도며, 고요한 산사를 배경으로 신년 해돋이 장소로는 최고다. 바다와 산이 절경을 이루고 기암절벽에 부딪치는 파도와 가슴이 탁 트이는 수평선, 그래서 이곳은 사찰이기에 앞서 관광지로 많은 이들이 찾고 있다.

전국에서 단체관광 코스로 꼭 찾는 용궁사는 특히 일본인 관광객이 20∼30명 단위로 하루 2∼3팀이 찾을 만큼 인기가 있다. 용궁사를 찾은 일본인들은 이곳에서 바라다 보이는 동해바다의 아름다움에 감탄사를 연발한다고 한다. 요즘에는 부산시의 상해거리 조성 등 중국인 관광객 유치 정책에 힘입어 중국인 관광객도 많이 늘고 있다는데.........

해동용궁사 표지석의 방향을 따라서 제일먼저 통과해야할 문은 "해동제1관음성지" 라는 현판이 있는 작은 솟을대문을 통과한다. 대문을 통과하면 곧바로 돌담장이 둘러져진 좁은길을 따라 내려간다.

조금 비좁은 길을따라 이번에는 또하나의 관문을 통과하게 되는데, 인파들이 많을때는 혼잡해서 교행이 어렵다.
 

용궁사 백팔계단 초입에 서 있는 포대화상은 코와 배를 만지면 득남을 한다는 소문에 수많은 사람들의 손때가 묻어 있어 또 다른 신비감을 주고 있습니다. (나도 한번 만져봐^^)

어두 컴컴한 석굴을 통과하기 전에 석굴의 위를 처다보면, 부처님 두상만 보이는데......(섬짓!)

석굴을 통과하면 이번에는 학업성취불을 만나게 되는데, 자식들을 위해 기도하는 부모님들도 많이 보인다.

인생이란? 시비를 읽으면서 나는 어떻게 살아왔는가를 다시한번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면서...........

이번에는 좌측으로 비탈진 산길을 따라 잠시 걸음을 옮겨, 일출명소로 알려진 해변으로 나가 보기로 했다.

해변에는 수많은 인파들이 용궁사를 비롯해 해안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들이 많이 보인다.

해변 기암괴석위에는 지옥중생을 모두 구제하고서 성불하시겠다고 지금도 지옥에 계신다는 지장보살상이 있다.

해변에서 용궁사를 조망해보면 해변가 기암괴석위에 전체적으로 사찰의 규모가 한눈에 들어온다.

만경창파 일렁이는 바닷가 기암괴석 집합체위에 세워진 용궁사의 풍경은 한폭의 그림같이 보인다.

바닷가에서 돌아나와 이번에는 가파른 108 장수계단길을 내려서면, 사찰로 연결되는 거대한 석교를 건너게된다. 석교를 건너면서 오른쪽에는 소원성취연못에는 동전을 던지는 사람들이 많이 보이지만.....(정말 소원이 이뤄질까? )

아치형석교를 건너면 이번에는 좁은 또하나의 관문을 통과하게된다. "만복문" (온몸으로 복을 가득 받는문^^ )

대웅보전 뜰 앞에서 이번에는 지장보살이 서있는 해변을 조망해보니 조금전보다 인파들이 점점 많아 보인다.

바다를 바로보고 있는 대웅보전은 일명 법당이라고 부르는데 도량 상단 제일 중심이 되는 건물로서 1970년경 정암스님이 중창한 이후 지난 2007년 재신축한 건물이다.

2008년 정해년 돼지해를 맞아 경내에 조성한 한 쌍의 황금돼지상 (돼지코는 왜 만지는것일까? ^^)

바닷가쪽에 진신사리탑은 넓은 바다 때문에 아름다워 보이며, 용궁사의 보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대웅전 뜰에서 내려다보면 108 장수계단을 지나서 아치형 석교를 건너는 관광객들이 한눈에 보인다.

용궁사 백팔계단 초입에 서 있는 포대화상은 코와 배를 만지면 득남을 한다는 득남불과 같은 모습이다.

용궁단은 대웅전 우측에 자리하고 있으며, 대략 사찰이 산에 위치해 있음으로 도량주인 산신각이 대웅전 뒤편이나 옆에 있다. 그러나 용궁사는 바다가 중심이기에 용궁단이 크게 자리잡고 있다.

이번에는 대웅전 뒷편에 우뚝 서있는 해수관음보살상 앞에서 용궁사 경내를 조망해 보았다.

대웅전 뒷편에 높이 세워진 해수관음보살상은, 해수(海水)는 바다물이라는 뜻이요, 관음(寬音)이란 관세음 보살님의 약칭이니, 바다에 계시는 아주 큰 관세음보살님이란 뜻이다.

신비한 약수터는 좁은 지하공간에 있어서 보통 사람들은 못보고 바로 가는 수가 너무 많다. 생방송 전국과 무한지대 큐에 보도된 바 있는 이 약수는 마시고 좋은 일이 생긴다고 하는데...........

대웅전 앞에는 거대한 비룡은 마치 금방 하늘로 날아 오를듯한 이미지를 주고 있다.

비룡의 주변에 보이는 작은 동자승들의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웃음이 난다. (천진난만한 모습들에서.....)

우리나라에는 전국 방방곡곡 어디를 가더라도 사찰이 많이 있기에 누구에게나 익숙하지만, 이처럼 바다와 가장 가까운 해안가에 위치한 사찰은 없기에 모든것이 정말 신비롭기만하다. 따라서 이곳은 바다와 관음대불이 조화를 이루고 있으니 어느 곳보다 신앙의 깊은 뜻을 담고 있는 사찰이라는 생각에 숙연한 마음이 든다.

해동용궁사는 이른 아침에 소원을 빌면 저녁 밥 먹기 전까지 소원을 이루어 준다고 해서 유명해졌다고 하는데......용궁사의 절경은 한마디로 다 표현하지 못할만큼 아름답기에 입이 다물어 지지 않는다. 사찰 바로 앞에 펼쳐진 바다와 신비로운 불상까지 가장 아름다운 사찰로 뽑히는 용궁사는 부산에 가면 반드시 들려봐야 할 코스인듯하다.


2박 3일의 부산여행, 다음편은 동백섬 누리마루 APEC하우스로 갑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 | 해동용궁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