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예전에는 시골에가면 집집마다 울타리에 수세미가 주렁주렁 달린 풍경을 많이 보았는데, 우리의 생활환경이 바뀌면서 어느 순간부터 수세미가 자취를 감추었다. 주로 수세미는 시골에서 말려서 그릇을 닦는데 사용하거나, 민간요법으로서 좋은 효과를 거둠으로서 많이 애용해왔다. 시골집에 갔을때 모처럼 마당가에는 요즘 보기 힘든 수세미 덩쿨이 길게 줄을 타고 자라는 모습이 신기하여 사진으로 담아보았다.

수세미는 박과의 덩굴성 한해살이풀로서
전세계에 800여 종이 열대지방에 주로 분포한다. 우리나라에는 박, 호리병박, 오이, 참외, 수세미 등 70여 종이 야생 또는 재배되고 있는데, 박과의 속하는 식물들은 자라나는 생태가 모두 비슷하다. 수세미는 그 원산지가 적도에 가까운 남아시아의 열대 아시아 원산이며 한국에는 일본이나 중국에서 도입된 것으로 추정된다
 

수세미꽃이 노랗게 피었다. 활짝핀 꽃에는 화분과 꿀을 따기위해 벌들이 붕붕대며 분주하게 날아 다니는 풍경이 너무 아름다웠다.
 

꽃은 수술뿐인 수꽃과 암술뿐인 암꽃으로 나누어지고, 암꽃의 씨방은  꽃잎과 꽃받침의 아래에 있으며 길게 열매를 맺는 것이 특징이다.


줄기는 덩굴성으로 녹색을 띠고 가지를 치며 덩굴손이 나와서 다른 물체를 감아 올라간다. 덩굴손은 주변에 닿는 물체를 모두 감아 올라가지만 용수철처럼 스스로 똘똘 감기도한다.

수세미 덩쿨은 꽃눈이 생기며 꽃이 피는데, 활짝 핀 수꽃은 하루만에  시들어 버린다.  그러나  암꽃은 시든 채로 열매의 끝에 남아 있는것을 볼수있다.

수세미의 생태도 마치 오이가 자라는 모습과 유사하며, 암꽃에서 어린 수세미가 형성되면 처음부터 길쭉하게 자라면서 끝쪽에 꽃은 나중에 자연스럽게 떨어져나간다.

정말 오랫만에 보는 수세미라서 길게 줄을 타고 벋어 나가는 줄기를 향해, 하늘방향으로 카메라 랜즈를 돌려서 찍어보았다. 그러나 장마철이라 하늘에 먹구름이 깔려서 배경이 별로인것같다.

수세미가 자라서 익은 열매는 차츰 단단해지며 수분이 줄어들었기 때문에  무게도 가벼워진다. 그리고 열매의 속에는 검고 단단한 씨가 들어있다.

수세미 과육의 내부에는 그물 모양으로 된 섬유가 발달되어 있으며, 다자란 수세미를 말려서 과육을 제거하고 그물 모양의 섬유조직을 그릇 닦는 설거지용 수세미로 이용했다.

열매는 9~10월에 익는데, 긴 자루가 있어서 밑으로 늘어져 매달리고 짙은 녹색을 띠며 길이 30∼60cm 정도자라며 다익은 열매는 누렇게 색깔의 변화가 온다.

 그럼 수세미가 어떤 용도로 이용되었는가

1.
여름철에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 준다.
2. 그릇을 닦는 수세미로 만들어 사용한다.
3. 어린 열매는 요리로 이용되고 씨는 볶아서 먹거나 기름으로 이용된다.
4. 그리고 예전에는 구두모양으로 잘라서 구두 속창으로도 이용했다고 한다. 
5. 줄기에서 나온 물은 화장수로 쓰기도 하고 기침을 멎게 하는 진해제 등으로 쓰기도 한다.

예전에는 수세미를 가정에서 재배하는 목적은 수세미외를 설거지 도구로 사용할 목적으로 많이 재배했었다. 하지만 수세미외의 줄기를 자를 때 나오는 즙이 기침약과 화장수용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부터는 
민간약으로 다양하게 활용해 왔다고한다. 이처럼 수세미는 우리 가정에서 없어서는 안될 식물이였으나, 생활환경의 변화와 의약품 개발이 많이된 요즘에 와서는 가정에서 거의 재배하는 것을 찾아보기 힘들게 되었다.

재미있게 보셨으면, 손가락을 꾸욱 눌려주세요.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fmpenter.com BlogIcon 바람나그네 2009.08.14 0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운 정보를 알게 되어 좋네요 ㅎ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14 0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세미가 그런 다양한 용도로써였군요
    우리는 설겆이 할 때 만 했는데
    ^^
    금요일입니다.
    일주일잘 마무리하시고
    행복한 주말되세요.
    ^^

  4. 2009.08.14 0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임현철 2009.08.14 0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세미에 많은 추억이 담겨 있지요.

  6.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09.08.14 0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세미를 왜 수세미라고 하는지 수세미 속을 보고 처음 알았답니다.
    수세미 즙은 미용에 참 좋아요~

  7.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2009.08.14 0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맞다..저렇게 생긴게 수세미였죠?
    호박인지 알았다는...ㅠㅜ

  8. Favicon of https://bada92.tistory.com BlogIcon 무릉도원 2009.08.14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정말 보기 귀한 것이 되어 버렸네요....
    어릴 적에는 늘 자주 보던 것이었는데.....
    잘 보고 갑니다...오늘도 행복하세요...*^*

  9. Favicon of http://blog.daum.net/teriouswoon BlogIcon 테리우스원 2009.08.14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수세미를 이렇게 아름답게 표현하시기 어려울텐데
    어릴때 집안의 모든 수세미는 이것으로 만들었는데
    지금을 그 흔적릉 찾기 힘들어 졌군요
    꽃도 그리고 물은 기침에도 효과가 대단하지요
    좋은 작품 잘 감상하고 갑니다

    행복하세요! 사랑합니다!!

  10.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2009.08.14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세미라는 이름도 참 이쁜것 같아요..
    그릇닦는데만 쓰이는 줄 알았는데... 많은 곳에 쓰였네요..
    구두 속창은 의외이면서도 좋을것 같습니다...ㅎㅎ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래요..^^

  11. Favicon of http://blog.daum.net/kya921 BlogIcon 왕비 2009.08.14 1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쁘게 소박하게 잘 보고갑니다..
    쑤세미가 그렇게 또 만병통치약이더군요..
    좋은하루 보내세요

  12. Favicon of https://hongstory.tistory.com BlogIcon x홍쓰x 2009.08.14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오랜만에 보는 수세미인거 같습니다. 요즘엔 명절때 시골에 가서나 볼수있네요..ㅎㅎㅎ

  13. Favicon of http://blog.daum.net/kbmana BlogIcon 경빈마마 2009.08.14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이
    수세미
    참외
    호박 종류의 꽃이 참 비슷하더라구요.
    수세미액기스도 참 좋다고 합니다.

    두 발로 추천 꾹꾹 누르고 갑니다.

  14.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9.08.14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세메꽃도 호박꽃처럼 노랗군요~
    요즘 도심에서는 수세미보기 어려워요~

  1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14 1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박꽃이랑 비슷하게 생긴 것 같아요. 수세미 요즘 보기 힘든데.. 사진 잘 보고 갑니다 ^^

  16. Favicon of https://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8.14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세미가 저렇게 많은 쓰임세가 있었군요.
    예전에는 자주는 아니더라도 간간히 보였는데 요즘은 통~ 볼수가 없군요.

  17. Favicon of https://neowind.tistory.com BlogIcon 김천령 2009.08.14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세미의 쓰임새가 다양하군요.
    꽃도 참 예쁘네요.

  18. Favicon of http://puwa.tistory.com BlogIcon 뿌와쨔쨔 2009.08.14 1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격세지감을 느끼네요. 마치 카메라가 디지털 카메라에 밀려나 '필름'카메라 라고 반드시 토를 달아줘야 하는 것 처럼, 요즘엔 수세미를 위해 '그릇 닦는'수세미라고 토를 달아줘야 하네요....오랜만에 추억을 생각하게 하는 게시물 감사드리고 잘 보고 갑니다.

  19. 맞아요 2009.08.14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요번휴가때 사돈어른집으로 갔는데 찐짜수세미가 있더라구요..
    삽겹살먹고 후라이팬 그릇을 닦는데 진짜로.. 기름을 쫙 흡수하더라구요..
    생전처음 봤는데 신기하더라구요..

  20. Favicon of http://mayjhkim.tistory.com BlogIcon 바람꽃과 솔나리 2009.08.14 15: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유용하게 쓰인 수세미네요~
    옛분들의 지혜가 새삼 존경스럽습니다^^

  21.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09.08.15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요즘 수세미효소에 뻑 갔습니다.
    수세미를 살살 썰어서 흙설탕에 재워 뒀다가
    그 즙을 마시면 만성기관지염 천식.감기에 즉빵이라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