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올해는 우리 주변에 고인이 되신분들이 유난히 많았습니다. 우리들 가슴에 많은 충격을 주었던 노무현대통령, 김대중대통령의 사망과, 이름이 많이 알려진 연예인, 그리고 가까이 지내던 친척및 지인들의 사망소식을 접하면서 인생의 삶과 죽음을 다시한번 돌아 볼 기회가 많았습니다.

얼마전 지인이 돌아가셨다는 부고를 받고 장례식장으로 조문을 갔습니다. 조문의 경우는 고인과 평소에 친분이 있는 경우가 있을 수도 있고, 아니면 상주들과 친분이 있어서 조문을 가는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상주들과 친분이 있어서 조문을 가는경우가 더 많을겁니다.

그러나 필자가 조문하러간곳은 고인과의 친분도 있지만, 상주들도 아는 사이라서 조문을 갔습니다. 대부분 사람들은 장례식장에서 장례를 치루게되면 전통적인  방식에 의하여 조문객들로 부터 조문을 받게됩니다. 먼저 조문객은 고인의 영전앞에 분향하고나서, 고인에 두번 절을 하고 옆으로 돌아서 상주들과 맞절을 합니다.

늘 그렇게 해오던 방식이라 당연히 그렇게 조문 하려고, 옷매무새를 고치고 빈소에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예상밖에 이곳은 분위기가 달랐습니다. 빈소에 들어서니 상주들이 다른곳처럼 오른쪽에 검정색 양복차림으로 서 있습니다. 습관처럼 빈소에 들어서서 영정을 향해 분향후 절을 하려고 방향을 잡았는데, 상주가 한발 나서서 하는말이 절을 하지 말라고 합니다.

교회식 장례이기 때문에 그냥 묵념만 올려야 한다고 합니다. 어쩔수 없이 상주가 시키는데로 묵념만 하고나서 문상을 마쳤습니다. 그러나 왠지 허전한 기분이 드는것은 왜 일까요. 고인에대한 예우를 다하지 못했다는 아쉬움 때문일겁니다.

필자는 무신론자이기 때문에 종교에대한 아무런 치우침 없이 단순하게 고인이 되신 지인에게 두번 절로서 예우를 하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본인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상주가 원하는 방식으로 문상을 해야한다는 사실이 섭섭함을 금할길 없었습니다. 

현대사회는 시대의 변천으로 인하여 여러 종류의 종교가 도입되었고 누구나 자유롭게 종교를 가질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나치게 몰입된 종교로 인하여 친척이나 가족들간에 불협화음이 일어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습니다.

고인을 앞에두고 장례절차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형제간에 서로 종교가 달라서, 목소리큰 사람이 자기주장이 옳다고 "교회장으로 하자"  "일반장으로 하자"고 언성을 높이는 경우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가족간에 종교갈등은 누구도 풀지못하는 영원한 숙제로 남을 것입니다.

대부분 사람들은 전통적인 장례절차에 의하여 고인을 위해서 찾아오는 문상객들을 맞이하지만, 교회를 다니는 사람들은 '고인에게 절을 할수없다.' '제사도 안지낸다 하더군요.' 하지만 평소에 친분이있던 고인은 전혀 종교가 없기때문에, 고인을 위하여 마지막 가시는길에 절이라도 하면서 명복을 빌어주는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옛말에 부모를 돌아가시게 한 자식은 죄인이라고 3년동안 속죄까지 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시대가 바뀌고 사고방식이 바뀌었지만, 고인을 찾아와서 마지막 명복을 비는 조문객에까지 자신이 믿고있는 종교를 이유로 그 방식을 강요하는것은 모순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고인에 대한 예우는 문상객의 마음에서 우러나는 마음이기에 어떤사람이든 고인과 친분이 있는 사람이 조문을 왔다면, 두번 절을 하든지, 묵념을하든지, 나름대로 고인의 명복을 빌도록 자유권을 주는것이 타당하지 않을까요.

상주와의 친분때문에 조문을 갔다면 상주가 원하는 방법을 따라도 별 무리가 없겠지만, 고인과의 친분을 생각하면서 마지막 떠나는길에 예우를 갖추지 못한것이 고인에게 오히려 죄송 스러운 생각만 들게합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dogguli.net BlogIcon 도꾸리 2009.09.04 0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쉬우면서도 안타깝네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3.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9.09.04 0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교인은 아니지만
    빈소에 십자가가 있으면 그냥
    묵념만 한답니다.

  4. Favicon of http://blog.daum.net/winpopup BlogIcon 팰콘 2009.09.04 0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인이 기독교 신자라면 묵념을 원할지도 모르죠~!
    원하는대로 해주는게 제일 좋은 것 같아요~!
    전 기독교인이긴 한데 장례식장 가면 절을 두번 한답니다~!

  5. Favicon of https://gigipeach.tistory.com BlogIcon G.K 2009.09.04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역시 묵념만 하고 옵니다.

  6. Favicon of http://middleagemanstory.tistory.com BlogIcon 영웅전쟁 2009.09.04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상주의 뜻에 따르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제 경우는
    작년에 어머님이 돌아가셨는데
    문상오신 분의
    뜻대로 하시도록 했지요.
    좋은 잘 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금요일 이군요 이번주 잘 마무리
    하시길 바랍니다.

  7. Favicon of http://kousa.tistory.com BlogIcon 미국얄개 2009.09.04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파를 떠나서 드리는 말씀인데요.
    교회 다니시는 분들 사고 방식을 바꿔야 할 듯 합니다.
    전통적 절차가 우선시 해야 할 장례마저 종교를 따지면...쩝.
    교리가 우선이라는 생각은 고쳐야 할 점이라고 생각합니다.

  8. Favicon of http://kumdochef.tistory.com BlogIcon 검도쉐프 2009.09.04 1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올해에는 가지 말아야할분들이 많이 가셔서
    안타까울뿐입니다.

  9.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2009.09.04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 큰별이 다섯명이 진다는 이야기가 있던데...
    김수환 추기경, 노무현 대통령, 김대중 대통령 이렇게 세분은 맞고...
    나머지 두사람은 누굴까요?

  10.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09.09.04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교가 형식에스스로를 옭아매 버리면서 포교를 말하면 안되는 것 같아요.
    저도 종교인이지만 저는 절은 합니다. 절을 한다고 하느님이 꾸짖으실 거라는 생각은 안합니다. 문상을 가서 하는 절은 귀신에 대한 절이 아니라 그저 예의잖아요. 하느님도 예의는 차리면서 살라고 하실 거라는 생각입니다.

  11.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09.09.04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교에따라 치르는 장례라면 그에따르지만 것이 맞는것 같아요.
    굳이 원하지 않는 절은 할 필요가 없는듯!!..
    사람마다 다 생각이 다르니..

  12. Favicon of https://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9.04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저런 경우는 처음 이네요.. ;;
    반대의 경우는 많이 봤는데.. 저의경우에는 어머니 상 치룰때 교인분들은 그냥 기도하시고 그랬거든요..
    저런경우 참 난감 하긴 합니다.. 그래도 상주의 뜻에 따라 조용히 묵념으로 대신하는게 서로에게 껄끄럽지 않지 않을까요.. 괜히 상가집에서 서로 맘상하는것도 좀 그렇고..

  13. Favicon of http://bada92.tistory.com BlogIcon 무릉도원 2009.09.04 1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상주의 뜻에 따라야 한다는 것에 동의합니다...
    섭섭한 마음이 들기는 하지만.....
    잘 보고 갑니다..행복한 저녁시간 되세요...**

  14. Favicon of https://pplz.tistory.com BlogIcon 좋은사람들 2009.09.04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주변에는 교인이라도 거의 전통절차를 밟던데.. 이런 경우도 있군요..

  15. Favicon of http://blog.daum.net/jotdding BlogIcon 조띵 2009.09.05 06: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교에 따라서 전통적인 절차가 무시되는 현상이 그렇게 좋아보이지는 않지만 상주들이 원한다면 그렇게는 해줘야 되지는 않나라고 생각은 드네요. 앞의 님께서 말씀하셨지만 고인이 기독교인이셨으면 그렇게 해주는 게 고인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이 들구요. 어떤 식으로 하던간에 마음만 같으면 되지 않을까 싶네요....

  16.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2009.09.05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주분의 태도가 썩 마음에 들지가 않는군요..
    고인을 위한 다기 보다는 자신들만을 위한 모습인 것 같습니다..
    자신의 종교적 태도를 지키고 싶으면, 다른 사람들도 존중해야 할 것 같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7.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 2009.09.05 1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인의 종교대로 하고 ,문상객 마음대로 하는게 좋습니다.
    자식이 고인을 찾아 온 문상객에게 실례를 범한 것 같습니다.

  18. Favicon of https://labyrint.tistory.com BlogIcon labyrint 2009.09.05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참 말하기 힘든 부분이 아닐까 싶네요...

    종교에서 절을 하지 말라고 하면 따르게 되고 그것도 종교의 자유가 아닐까 싶네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9. Favicon of https://www.kimchi39.com BlogIcon 김치군 2009.09.06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기독교인이지만..

    그때그때 상황에 맞게 하고 나옵니다. 궂이 그것을 거스를 필요는 없는게 나은거 같아요. ^^;;

    사실, 딱히 그런걸 가리는 타입도 아니지만요^^

  20. 수돌이 2009.09.07 1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교가 달라도 상가집에는 자기의 방식대로 예를 차리면 된다고 봅니다.
    그런것까지 상주가 뭐라할 필요는 없지 않을까요?

  21. 달귀비 2009.09.21 1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숭배와 예절 문제의 충돌같군요..
    절을 한다는 것을 '숭배'의 문제로 보는 시각과 사람사이의 '예절'로 보는 시각의 차이죠.
    그래도 상을 주관하는 상주의 뜻에 따라 주는게 마음 편하지 않을까 합니다.
    그분의 뜻이 망자의 뜻과 가장 가까울 것 같네여..문상가는 정도라면 설마 핏줄보다 가깝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