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제 일주일만 있으면 민족의 대이동이 시작되는 설날이 다가옵니다. 설날은 추석과 더불어 우리나라 2대 명절로 꼽히고 있으며, 고향에 부모형제가 한자리에 모일 수 있는 화합의 자리이게도 합니다. 

올 설 명절은 주말과 일요일이 끼는 바람에 명절연휴가 짧아서, 귀향길, 귀경길에 사상최악의 교통전쟁을 치룰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귀향준비로 벌써 마음이 들떠 있을 겁니다.

설날이란 의미는 예로부터 새해를 맞이하는 새로운 각오를 다지는 가족 간에 화합의 장이 될 수 있지만, 때로는 명절이 끝나고 나면 후유증으로 한동안 고생하는 가정들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원인이야 여러 가지 있겠지만, 대부분 가정에서는 시댁문제, 돈 문제로 제일 큰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듯합니다. 어차피 인생살이는 최대다수의 최대행복을 추구하면서 살지만, 그리쉽게 모든 사람들을 만족시킬만한 행동을 할 수가 없기 때문에 일겁니다. 

예로부터 설날에는 정성껏 준비한 음식으로 차례를 지내고나면, 가족들 간에 세배가 시작되는데, 제일 어른인 할아버지 할머니부터 시작해서 아버지 어머니, 그리고 형제들 간에 서로 인사를 나누며 덕담을 주고받던 옛날이 아직도 생생하게 떠오릅니다.

세배를 하면서 어린 아이들에게는 어른들이 세뱃돈을 나눠주면서 덕담을 하지만, 연로하신 어른들께는 자녀들이 오히려 세배를 하고나서 용돈을 드리는것이 일반적인 관례처럼 되어있습니다. 

필자의 집안도 예외는 아니며, 99세의 할머니와 70대 중반의 부모님들께 설날이면 세배들 드리고 나서, 미리 준비한 용돈을 드리게 됩니다. 사실 용돈이라는 것이 많이 드리면 드릴수록 좋겠지만, 각자의 생활환경에 따라서
능력껏 드릴 수 밖에 없습니다.


◈ 같은 용돈을 드리더라도 좀 더 기분 좋게 드리는 요령이 필요한 듯합니다.


◈ 활동을 전혀 할 수 없는 노인들도 용돈이 필요 할까요?

필자의 고향집에는 전혀 활동을 할 수가 없을 정도로 하루 종일 누워만 계시는 99세의 할머니가 계십니다. 꼼짝도 못하는 할머니가 "돈이 뭐하는데 필요한가?" 생각했기에 용돈을 한동안 안 드렸습니다. 그러나 할머니의 반응은 그렇지 않더군요.

활동을 못하니 용돈도 안준다고 서운하다는 표현을 간접적으로 듣고 나서는 작은 용돈이지만 봉투에 담아서 드립니다. 나중에 확인해보면 할머니는 받은 돈을, 주로 장판 밑에 넣거나, 베갯속에 감추어 둡니다. 돈이 나중에 어디에 필요할지 모르지만 아무튼 죽을 때 까지도 돈은 필요한가 봅니다.


◈ 부모님 두분중 어느쪽에 용돈을 드려야 할까요?

각 가정마다 차이는 있지만, 시골에서 농사일 하시며 사는 부모님들은 대부분 가부장적인 가정이 많이 있습니다. 아버지가 돈을 벌고, 가정경제의 수입 지출을 아버지가 대부분 합니다. 그러다보니 어머니는 아버지에게 필요한 생활비와 용돈을 얻어 쓰게 됩니다.

70대 중반의 부모님들 생활이 아직도 가정경제의 주도권은 아버지에게 있기 때문에 자녀들이 부모님들에게 용돈을 드리게 될 때는 어머니에게 드리게 됩니다. 어차피 어머니가 용돈을 받아도 생활비에 쓰던가, 필요하다면 아버지에게 드리게 되니까 주머니 돈이 쌈짓돈이기 때문입니다.


수입이 없는 부모님 어느쪽에 드려야 할까요?


위의 경우와 반대로 처부모님들은 경제권이 장모님에게 있습니다. 왜냐하면 장인어른이 수십년 직장생활 하면서 받는 월급으로 장모님이 가정경제를 이끌어 왔기 때문이지요. 요즘도 농사 지어서 발생한 작은 수입이지만 아직도 장모님이 가정경제를 운영하고 계시니 장인어른은 주머니에는 용돈이 잘 들어가지 않습니다.

그래서 명절에 용돈을 드릴 때, 대표로 장인어른 앞에 봉투를 내밀곤 했습니다. 어차피 용돈 받으면 혼자 쓰지는 않고 생활비에 보태도록 내놓게 마련입니다. 하지만 최근 년에는 장모님도 이걸 못마땅하게 생각하시고 은근히 서운한 표현을 간접적으로 하시더군요. "나는 왜? 용돈을 안주느냐" 고 말입니다.


용돈을 드릴 때 가장 합리적인 방법은 어떻게 하면 될까요?

위의 경우와 같이 필자의 본가와 처가 부모님들은 생활환경이 각각 다르고 가정경제의 주도권도 틀리지만, 자식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부모님들도 똑같은 생각은 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이렇게 각각 생각이 다른것을 보면서, 옛말에 "나이 들면 어린애가 된다" 는 말이 어쩌면 성립되는 듯합니다. 

어차피 아버지를 드리던, 어머니를 드리던, 모든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용돈을 드리는 것이니까 혼자 쓰겠다고 하지 않을거라는 자식들의 단순한 생각일 뿐이였습니다. 따지고 보면 주머니돈이 쌈지돈 이지만 부모님들도 기왕이면 직접 용돈을 받았으면 하는 소박한 바램인듯합니다. 

그래서 어차피 같은 금액의 용돈이지만, 이번 설명절에는 반으로 나누어서 두개의 봉투에 담아서 각각 드리기로 했습니다. 같은 금액의 용돈을 드리더라도 기왕이면 부모님들이 만족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맞추어 드리는 약간의 요령이 필요하다는 판단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유익하게 보셨나요?^^ 손가락 모양 클릭하면 추천됩니다.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10.02.08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능하면...많이 드리려고 노력합니다만... 적건 크건 부모님은... 항상 만류를 하시지요..
    항시 약간 머뭇거렸던 부분에대해 잘 설명해 주셔서 도움이 되었습니다^^

  3. Favicon of http://blog.daum.net/kya921 BlogIcon 왕비 2010.02.08 0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용돈 드리고 싶은데 이쪽 저쪽 모두 안계시네요..
    이번주도 좋은 한주 보내세요

  4. Favicon of http://ninesix.kr BlogIcon 나인식스 2010.02.08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미처생각지못한 부분이네요~^^
    나중에 참고할게요~

  5. Andy 2010.02.08 1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봉투 하나씩 해서 조금이라도 더 드리고 싶은데.. 결혼하고 나니 그것도 맘대로 안되서 씁쓸합니다. 평소에 밥값과 차비라도 좀 아껴서 돈을 모아보려 합니다.

  6. 쌀점방 2010.02.08 1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
    난도 곧 용돈이 들어오기를..기대하면서.,,

  7.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10.02.08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반으로 나뉘어 준다면 더욱 기쁨이 배가 되지 않을까싶네요..
    왜냐 받는 마음도 기쁨을 느낄 수 있어 좋으니깐요~~ㅋㅋㅋ

  8. Favicon of http://minjine.kr/story BlogIcon 뽀글 2010.02.08 1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각각 드리는것이 좋군요..저는 항상 어머님을 드리고 말았는데..
    반땡해서 아버님 어머님 드려야겠어요^^

  9. Favicon of http://star-in-sky.tistory.com BlogIcon 하늘엔별 2010.02.08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으로 나누어서 드리는 방법도 좋네요.
    저야 어머니 혼자 계시니까 그런 걱정은 없지만 말입니당~~ ^^

  10. Favicon of https://neowind.tistory.com BlogIcon 김천령 2010.02.08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러고보니 이 방법이 참 좋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11. 사팔 짝eye백수녀 2010.02.08 1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수녀로 지낸지 꽤 되가니.........용돈은무슨용돈...........ㅜ..ㅜ
    사랑도,직업도.. 모두가..저에게는....잘 안되는것같아요.............ㅡㅡ

  12. 2010.02.08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3.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0.02.08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그렇군요.
    노을인 시어머님 한 분 뿐이니 이런 고민은 없네요.

    잘 보고 가요.

  14. 나무 2010.02.08 1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원래 그렇게 각자 봉투에 넣어서 나란히 드리는 것이 좋습니다. 아내한테 또는 남편한테서 받는 것보다 직접 받는 것이 훨씬 기분도 더 좋지 않으시겠습니까?
    전 진작부터 그렇게 해왔습니다. 설 잘 쇠세요.

  15. 맹그로브 2010.02.08 16: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그냥 네분다 드립니다... 명절되면 왕창 깨지지여... ㅋㅋ

  16.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2010.02.08 1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그러고 보니 오늘이 부모님께 용돈 드리는 날이었네요 ^^;;;
    빨리 입금해야겠습니다. ^^

  17. hhw5617 2010.02.08 1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관업는글이니 쉬면서보세요 우리며느리들은 좀 힘들겠네요

    보름전에는 시아버지 생신 또 설명절 얼마있으면시어머니생신

  18. 원래 명절용돈 시댁은 안드리지않나요? 2010.02.08 1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절에는 시댁에는 용돈드리는것 아니예요.
    아내가 몸으로 시댁에서 일하는걸로 용돈 대신하는 겁니다.

    오히려 시댁어르신들이 며느리한테 용돈주는 겁니다.

    • 맹그로브 2010.02.08 2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헐 그러면 오죽 좋것수... 울 서방 당연히 주는걸로
      알던데... 물론 큰며느리인 난 당연히 일하는걸로
      알고..ㅋㅋㅋㅋ

  19. Favicon of https://falconsketch.tistory.com BlogIcon 팰콘스케치 2010.02.08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님게 효도하는 것도 요령이 있군요^^*
    잘 보고 갑니다^^

  20. 명절에는 아내가 용돈 받는겁니다. 2010.02.08 2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부터 명절때 남자쪽 부모님들은 아들의 처갓댁(즉 사돈댁)에 음식과 비단등을 보내고
    며느리에게도 선물을 주었습니다.

    그이유는, 시댁제사에 며느리가 하는일이
    그만큼 중요하기때문입니다. 며느리가 직접 육체노동 하는게 아니라
    하인을 통솔하는데도 그렇습니다.

    또한, 며느리의 친정집에서는 딸의 시어른들이 보내온 선물을보고
    딸의 결혼살이를 짐작하는겁니다. 그러니 풍족하게 보내서
    딸이 잘 살고 있으니 걱정하지 말라는 의미를 전했습니다.

    현대적으로 보면,
    며느리가 시댁에서 손가락 까닥안하고 일을않하는 경우에는 상관없지만,
    며느리가 시댁에서 제사노동을 한다면 시댁에서는
    며느리에게 용돈을 주고 며느리의 친정집에 선물을 보내야하는겁니다.

    마찬가지로, 사위가 처갓댁에서 제사노동을 한다면
    당연 처갓집에서는 사위에게 용돈을 주고
    사위의 부모님(즉 사돈댁)에도 선물을 보내야 하는겁니다.

    남자들이여!
    당신의 아내가 시댁에서 명절때 제사노동을 한다면 그걸로 된겁니다.
    돈보다 더 귀한노동으로 아내가 몸으로 떼워준 겁니다.

  21. Favicon of http://park2848048k.tistory.com BlogIcon 박씨아저씨 2010.02.11 2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아주 좋은방법입니다. 따로~따로~
    그렇게 해도 우리집에는 결국 합쳐지던데요~ㅎㅎㅎ
    명절 잘보내시고 안전운행 하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