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 신용카드사에서 권장하는 슈퍼세이브 이용해 보셨습니까?

요즘 신용카드로 옥션이나, 가전제품 매장에서 물품구입시 일정금액 이상 결재금액이 나오면 선포인트를 제공받는 방법입니다. 며칠전 이웃에 사
는 지인이 질문을 하더군요. 가전제품 구입시
세이브 포인트를 사용하라고 권하기에 50만원을 적용 받았는데 괜찮은 방법이 아니냐고 하더군요. 어차피 카드 사용시 발생되는 포인트로 조금씩 상환해 가며, 3년안에 갚으면 되니까 부담없이 쓸수있는 혜택이니 이용해보라고 권했답니다. 그말을 듣고보니, 필자도 몇개월전에 옥션에서 카메라 구입하면서 슈퍼세이브를 50만원 지급 받았던 생각이나서 "저와 같은 방법이군요." 하면서 알고있는 짧은 상식으로 설명을 해줬습니다. 

사실 필자도 당시에 옥션에서 물품을 구입하면서 카드결재시 슈퍼세이브를 이용을 권하는 결재창이 뜨기에, 얼떨결에 승인을 하고나서 카드사 상담원에게 전화로 설명을 들었지만 쉽게 이해가 안되더군요. 결론적으로 쉽게 생각하면 다른 카드는 사용을 하지않고 슈퍼포인트 적용받은 카드 하나로 쓰면서, 한달에 평균 7~80만원정도 쓰면 될것이라고 단순한 논리로 생각했습니다. 그동안 신용카드 오랫동안 사용해보았는데, 포인트가 가맹점마다 차이는 있지만 일반가맹점을 기준으로 평균 2%는 된다고 생각하고 슈퍼포인트를 적용받았습니다.

이런 과정을 지인에게 설명을 해줬지만 필자도 사실은 포인트 적치및 상환내용이 조금 복잡해서 별 신경안쓰고 열심히 신용카드를 사용해주면 상환이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동안 무관심하게 방치하고 6개월이 지나고 나서야 카드사 홈페이지에 접속해서 요즘 포인트가 어떻게 적치되고, 상환은 어떻게 되는가 확인해 보았습니다. 미리미리 확인을 하지 못했던 이유는 신용카드 사용내역을 우편으로 통보받지 않기에, 홈페이지 접속을 해야 정확하게 알수 있었기 때문에 무관심 할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럼 필자가 적용받은 슈퍼세이브 포인트 상환방식을 보겠습니다.

슈퍼세이브 포인트는 카드로 물건구입시, 해당 물품이 포함된 달의 결재가 끝나고나면, 3개월동안 슈퍼세이브 포인트를 적치를 합니다. 이후 다음달 결재일부터 일정포인트를 균등상환이 시작되는데, 필자는 9월 27일에 상품을 구입했으니 11월 5일 결재부터 슈퍼세이브가 진행됩니다. 그후 3개월후인 1월 5일 결재까지 적치가 되고나서 2월 5일부터 상환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러나 3개월동안 적치된 세이브포인트가 2월 5일, 3월 5일에 결재하고나서, 4월 5일자 상환에 벌써 바닥이나서 현금으로 일정부분을 채워넣어야하는  결과가 초래되었습니다.

필자가 적용받은 슈퍼세이브 내용입니다.
신용카드로 카메라 구입대금이 200만원이며, 70만원까지 가능하다고 하는데 50만원만 빌렸습니다.
상환내역을 확인해보니, 매월 14,500원상환(원금 13,888원 + 수수료 612원) × 36개월 = 522,000입니다.
슈퍼세이브 포인트가 처음에는 무이자인줄 알았지만, 수수료 부분이 36개월동안 22,000원이 적용되어 연이율 4.4%의 이자를 부담하고 있었습니다.



위의 도표는 현재 적용되고있는 슈퍼세이브 포인트의 상환내역을 참고도표로 보여드립니다. 필자가 상품을 구입할 당시는 50만원 사용시 36개월간 매월 14,500원을 상환하도록 되어있었지만, 최근에 업그레이드된 상환방법은 매월 15,500원으로 수수료 부분이 1,000원 더 인상되었습니다. 결론적으로 15,500원 × 36개월 = 558,000원을 상환해야하므로, 수수료 부분이  22,000원에서 58,000원으로 대폭 인상되어 있었습니다.
상기 도표대로 계산해 본다면, 수수료 부분이 연이율 11.6%로 나옵니다.

그럼 신용카드 한장만 집중적으로 쓰는데, 왜 포인트가 부족할까요?

아래도표는 필자가 슈퍼세이브 적용 받기전에 신용카드 사용후 지급받은 M포인트입니다.
슈퍼세이브 적용전 지급받은 M포인트와, 적용후에 지급받은 슈퍼포인트 결과를 잘 비교해 보시기 바랍니다.


2008년 8월 5일 결재분은 1,340,520원 사용에 M포인트를 31,516포인트,
2008년 9월 5일 결재분은 1,810,230원 사용에 M포인트를 39,519포인트,
2008년 10월 5일 결재분은 737,430원 사용에 M포인트를 20,562포인트를 받았습니다.

3개월 동안 사용한 카드금액이 3,888,130원 사용하고, 받은 M포인트가  91,597포인트 발생되었으니 사용금액에 평균 2.5%의 포인트가 적치되었습니다. 이렇게 단순논리로 생각하면 포인트가 부족할수가 전혀 없다고 생각할수 있습니다. 2008.11월분은 물품 구입한 해당월에 지급받은 포인트인데, M포인트와 슈퍼세이브 포인트 일부가 중첩된 포인트며, 당시 구입한 해당 물품 200만원은 포인트 지급이 안된다고 합니다.(M 40,000포인트 손해)


슈퍼세이브 포인트 적립방법의 차이를 잘 비교해 보십시요.

위에 도표는 슈퍼
세이브 적용후 2009년 1월,2월,3월에 청구된 카드금액과 지급받은 슈퍼세이브 포인트입니다. 3개월간 3,010,430원을 사용하였으나, 포인트  점수가 38,132포인트가 지급되었으니, M포인트 적용때보다는  절반 정도로 감소된 포인트를 지급받았습니다. 그나마 휴대폰 요금 자동이체로 5%의 포인트까지 적용분 포함입니다. M포인트는 가맹점에 따라서 포인트 적용율이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일반 가맹점에서 평균 2% 정도 포인트가 적용됩니다. 

그러나 슈퍼세이브 포인트는 일반가맹점은 대부분 0.8%의 포인트밖에 지급이 되지않습니다. 특별한 경우 패밀리마트나, 레스토랑 이용시와 휴대폰요금 자동이체시 5%의 혜
택을 주지만 이것도 이용한도가 있기에 무한적립은 아닙니다. 그렇다면 단순논리로 쉽게 M포인트로 생각해보면, 한달에 평균 80만원 정도만 사용해도 충분히 상환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슈퍼세이브로 적용한다면 한달에 평균 150만원 정도는 써야만 15,000원 정도의 포인트를 상환할수 있다는 결론입니다.

◆ 필자는 슈퍼세이브 상환을 왜 결심하게 되었을까요?

슈퍼세이브 상품을 이용하고 부터는 카드 포인트을 많이 올리기 위해 소유하고있던 다른 카드들은 숨겨두고 한장의 카드만 집중적으로 사용하게됩니다. 평소에는 통장에 잔고가 있으면 체크카드를 썼지만, 포인트 좀 더올리려고 신용카드 쓰다보니까, 결재일에 많은 금액이 일시에 인출되어 카드대금에 부담을 느끼게 되더군요. 그리고 슈퍼세이브 포인트의 묘한 상품 특성으로 인하여, 포인트가 절반으로 줄었기 때문에, 카드사용을 2배로 늘려야만 포인트를 채울수 있으니, 카드를 많이 사용하는 사람들은 문제가 없지만 서민 가정에서는 포인트 채우기가 쉽지만은 않습니다.

대부분 사람들은 수수료 부분을 생각하지 않고, 그저 포인트로 상환된다는 생각을 하지만, 수수료 부분도 무시할수 없이 부담을 주게됩니다.
카드사에서는 선심쓰듯이 50만원을 미리주고 36개월 분할로 나누어서 갚으면되고, 카드사용시 발생되는 포인트로 상환이 되니까 공짜나 다름없다는 인식을 주지만, 사실 슈퍼세이브라는 상품의 특성을 이해하기 쉽지 않기 때문에 설명을 들어도 고개만 끄덕이고, 대부분 사람들이 승인을 하게 됩니다. 얼핏 쉽게 생각하면 50만원을 그냥 주는거니까, 카드만 열심히 써주면 된다고 생각하고 적용받지만, 결국은 포인트 상환을 하기위해 36개월동안 카드에 얽매일수 밖에 없습니다.

결론적으로 말해서 세상에 공짜는 절대 없다는 생각입니다. 처음에 설명들을때는 쉽게 생각해서 그냥 줄테니 받아쓰고 부담없이 3년동안 포인트로 상환한다고 생각했지만, 상품 특성이 그렇게 단순하지만은 않다는생각입니다. 물론 물건 구입시 자금이 부족한 사람에게는 절호의 기회가 될수도 있지만, 필자처럼 할부구입을 절대로 하지 않는 사람들은 3년동안 그 포인트의 꼬리가 신경쓰이게 됩니다. 물론 신용카드사로 보아서는 이런 묘안으로 상품을 개발해서 팔면, 고객을 3년간은 확실하게 잡아 놓을수 있는 최고의 마케팅 전략입니다. 하지만 소비자의 입장에서 보면 빛좋은 개살구에 지나지 않으며, 3년동안 절반으로 줄어든 포인트와 수수료까지 적용한다면 금전적인 손실만 가중될 뿐이며, 결국 원금의 2배정도를 물어주는 꼴이 된다는 판단으로서, 필자는 남은 포인트를 현금으로  상환하기로 결심하였습니다.

유익한 정보라고 생각하면, 추천수 클릭하여 추천할 수 있습니다.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낚시카드 2009.04.03 1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표적 낚시 카드가 현대 M 카드 입니다.

    현대 카드.. 적립률 2%? 두배? 완전 사기죠.

    아는 사람은 다 압니다. 포인트 현금전환 비율도 다르고

    세이브할인은 더더욱 도둑놈들이고

    저도

    현대 M카드 쓰다가 바로 잘라버렸습니다. 쓸곳도 없고, 짜증나죠.

    왜 하필 현대카드를 쓰시는지. 삼성, 신한, 은행별카드..등등 할인혜택다양한 카드들이 많은데.

    체리피커 사이트들에 보시면

    현대카드의 악날한 마케팅들이 잘 나와있습니다. 체리피커중에 현대카드 쓰는사람 없을껄요.

    여튼 먼저 결제하셨다니, 현대카드를 잘라버리시면 되겠네요.

    낚시카드...ㄷㄷㄷ

  3. 2009.04.03 2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카드 적립율이 높았던것도 예전 이야기지 지금은 그리 높지도 않네요.
    3% 적립되는 곳은 서점, 영화관, 교통카드 정도?
    웬만한 분들은 한달에 10만원도 잘 안쓰게 되죠.
    이제는 대부분 1% 근처 적립되는것 같네요.
    저도 그래서 사용 중단했구요.

  4. 나그네 2009.04.03 2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대카드로 차살때 선포인트는 슈퍼세이브가 아닙니다. 적립률 그대로 유지되니 그건 괜찮죠. 하지만 슈퍼세이브는 적립률을 1/3토막으로 짤라냅니다. 이건 정말 아니죠.

  5. zz 2009.04.03 2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저도 현대 M카드를 작년에 새로 발급 받았어요. 발급 받을때 아가씨가 글더군요. 백화점 할인점은 2~3개월은 무이자라고요. 쓰던 카드가 있어서 잘안쓰다가 몇개월 뒤 현대백화점에 가서 10만원을 3개월 할부로 긁었죠.
    근대,,명세서를 보니 이자가 1350원씩 붙어서 나오는 거에요. 화가 나서 전화 했더니 작년 9월에 약관을 바꿨다나,,왜 미리 알려 주지 않았냐고 했더니 그시기의 명세서에는 알렸는데, 그때 명세서를 받을일이 없었으니 고지가 않되었다고,,
    무이자라고,, 깍아준다고 발급 받은 카드에 속은것 같아 넘 기분나빠 앞으로 사용안해야 겠어요..

  6. 현대카드 2009.04.03 2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대카드를 약 6년가량 쓰고 있는사람입니다.
    처음에 현대카드가 높은 포인트로 마케팅에 성공한 카드사죠..
    2%~ 3% 적립이 되니까 쓰면서 포인트 쌓이는 재미도 괜찮았죠
    하지만, 실상 이 포인트가 쓰려면 현금값어치가 1대1이 안된다는게 문제죠
    그리고 현금처럼 맘대로 쓰려면 기프트카드로 바꿀수 있는데
    1.5 대 1의 비율로 바꿔주고, 그것도 1년에 20만원까지밖에 못바꾼다는게..
    하지만, 그나마 다른 카드사들 보다는 낫다는 결론에 현재까지 쓰고 있지만,
    포인트 적립율도 처음엔 일괄 2%적용이었지만,
    몇년전부턴가 일괄에서 차등적용으로 바뀌었답니다.
    워낙 포인트 지출이 많으니 현대카드에서도 안되겠다 싶었겠죠..
    그래서 선심쓰듯이 최고 3%까지 차등적용한다고 하지만,
    실제 3%적립은 많지 않습니다.

  7. 카드맨 2009.04.03 2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저도 다른 카드의 선포인트 결제를 이용했다가, 포인트에도 이자가 붙는다는걸 알고 후회했던 적이 있습니다. 장사를 하려면 교묘하고도 합법적인 방법으로 속이는 걸 잘 해야 할 것 같습니다. ㅎㅎㅎ

  8.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09.04.03 2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포인트 미끼로 이자를 ~~
    그래 된거지요~ㅋ
    참 공짜는 없는 듯합니다..

  9. 현대카드 사용자 2009.04.04 0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슈퍼세이브 이용하는데요.
    통신비 5만원에 교통비 65천원 정도만 해도 6천 포인트 정도는 가뿐히 쌓이던데요...
    한달에 76만원정도 쓰는데 슈퍼세이브 포인트는 12000원정도 쌓인답니다~ 님도 교통이나 통신비 등도 함께 써보시는건 어떨런지요~ 아 그리고 적립 방법도 두가지가 있습니다. 기본적인 캐시백 상환인지 누적상환 되는 건지... 누적되서 빨리 상환 하는 방법이 더 낫습니다.

    근데 신용도가 하락한다는 말은 쇼크네요. -_-;;

  10. 천하장사 2009.04.04 0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목요연하게 지적해 주신 분 너무 고맙게 읽었습니다.
    저는 70만원 슈퍼 세이브를 15개월 갚으면서 여러번 현대 카드에게 문의하였고, 성실하지 못한 답변, 계속 늘어만 가는 이자, 계속 현대 카드 200만원 이상 사용해도 자꾸 적어지는 슈페세이브 점수 때문에 슈퍼세이브를 갚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많이 사용하여 VIP회원이라고 정하고 3개월의 힐부도 월 5% 이자를 때어가는 현대카드를 불신하게 되었습니다.
    이제는 카드 사용을 줄이고 현금, 직불카드를 사용하니 마음이 한결 편한합니다.
    글을 올리신 분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11. 크림슨 2009.04.04 0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쓰신 분의 의도를 잘 파악하세요. 세이브 자체가 나쁘다는 것이 아니고 현대카드의 세이브가 소비자에게 많이 불리하다는 뜻입니다. 다른 대부분의 카드는 평소에 사용0.1-0.2% 정도를 포인트로 적립해 주다가 세이브를 사용하면 적립률이 1% 또는 그 이상으로 상향이 되지만 현대카드는 2% 정도 적립되던 포인트가 0.8%로(카드사 세이브 이용회원의 적립률 중 꼴찌에 해당) 대폭 하향 된다는 데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죠. 어떤 분이 지적하셨다시피 70만포인트를 미리 쓰고 150만포인트를 갚아야 하는 꼴이 되는 것입니다.

  12. 크림슨 2009.04.04 0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쓰신 분의 의도를 잘 파악하세요. 세이브 자체가 나쁘다는 것이 아니고 현대카드의 세이브가 소비자에게 많이 불리하다는 뜻입니다. 다른 대부분의 카드는 평소에 사용0.1-0.2% 정도를 포인트로 적립해 주다가 세이브를 사용하면 적립률이 1% 또는 그 이상으로 상향이 되지만 현대카드는 2% 정도 적립되던 포인트가 0.8%로(카드사 세이브 이용회원의 적립률 중 꼴찌에 해당) 대폭 하향 된다는 데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죠. 어떤 분이 지적하셨다시피 70만포인트를 미리 쓰고 150만포인트를 갚아야 하는 꼴이 되는 것입니다.

  13. 역시// 2009.04.04 0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낚시 횬다이가 뭐 그렇죠
    횬대카드 점점 미쳐가는듯..
    요즘 연회비는 올리고 실적강화에 혜택축소에 불을 켜더군요..ㅎㅎ
    현대카드는 포인트도 1점이 1원가치가 안되서 포인트가 많이 쌓여도 사실 별로 쓸데도 없고
    카드는 자꾸 낚시질만 하구..좀 당해봐야 정신을 차릴텐데..

  14. Favicon of http://www.cyworld.com/proldg1 BlogIcon 이동규 2009.04.04 0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럴줄 알았어요. 모 카드사에서 그런거 해준다고 해서 일시에 잘라 거절했죠.
    역시 서민들만 봉이군요.. 현대만이 아니고 아시아 일등 카드인 모 카드도
    그렇답니다. ㅋㅋㅋ

  15. 알면 알수록 열받습니다. 2009.04.04 0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세이브카드 많이 나오는데 말리고 싶습니다.
    특히 현대 M카드 같은 경우는 불매운동까지 하고 싶습니다.
    적립도 문제지만 나중에 포인트쌓여 포인트가 남아 포인트 사용할려고 하면
    사용할 곳이 없습니다. 없다기 보다 결재금액당 포인트10% 결재 이런식으로 포인트에 대한 사람의 심리를 이용해 해지도 못하게 막아놓고 한 카드만 계속사용하게 만듭니다. 포인트몰에서 사용할려면 시중가의 약50%는 포인트를 더 많이 지불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10만원권 현대 기프트카드를 발급받을려면 15만 포인트를 지불해야합니다.이런 내용은 홍보물만 보고는 잘 모르지요...저는 주위에 특히 현대카드 만들려고하면 무조건 말립니다.

  16. 썬더링 2009.04.04 08: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포인트상환제도가 생겼을때는 거의 무의자개념이엇습니다.
    그런데 글을 보니 수수료와 이자부분이 많이 올랐군요, 이러면 굳이 포인트상환제도를 이용할 필요가 없겠죠, 제가 작년 9월경에 처음 이제도를 보았을때 거의 무의자였기에 괜찮은 제도고 저도 고가의 노트북을 살때 이용해봐야겠다고 생각만 하고있었는데, 이제 연이자가 11%가 넘는다면 쓸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군요, 참 좋은 글 보았습니다. 청음의 무이자 개념을 가지고 사용했다면 저도 무척후회했겠죠.

  17. T.O.P 2009.04.04 0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잘하셨습니다.!!
    저는 카드사에서 새로운 상품설명해준다고 전화오면 절대 거절합니다..
    카드에 제 인생을 낚일순 없지요

  18. Favicon of https://hannahscafe.tistory.com BlogIcon 해나스 2009.04.04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한눈에 설명을 해주셨군요.
    전 얘기듣고 나서 그만큼 카드를 사용할 수도 없을 뿐더러
    뭔가 절대 카드사가 손해볼 짓은 안할 것 같아서 거절했었죠.
    털보아찌님 글을 읽어보니 잘 했다는 생각입니다.
    털보아찌님의 글을 보고 많은 사람들이 이런 상술에 놀아나지 말아야할텐데...

  19.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09.04.04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카드마다 다 선포인트 결재를 했어요.
    차, TV,냉장고...
    나 낚인건가..? ㅋㅋ

  20. ff 2009.06.25 2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드 좀 아는 사람들 사이에선 현대 슈퍼포인트는 거의 사기 수준으로 치죠. 포인트 적립율이 슈퍼세이브 하는 순간 삼분의 일 토막 나고 최소 월 120만원 정도는 결제해야 1만원 갚을까 말까죠. 적립율 대부분 0.8%거든요. 엠포인트로 쌓아서 항공사 마일리지로 바꾸거나 그때그때 생활에 요긴한 것 사는게 큰 거 하나에 몰빵하고 24~36개월 카드의 노예로 사는 것보다 훨씬 낫습니다.

  21. JK 사장 2009.10.29 1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슈퍼세이브 사용해보니까.. 기존의 m 포인트 적립율에 비해 슈퍼세이브 포인트 적립률이 많이 떨어 집니다. m 포인트와 슈퍼세이브 포인트를 합쳐서 사용 할 수 없다는 점도 좀 아쉬웠구요. 상담원 분들도 몇 몇 장점에 대해 부각시키는 것 보다 세세한 부분에 몇 가지 유형의 예를 들면서.. 고객 맟춤 서비스 안내가 이루어 졌으면 합니다. 핸드폰 요금, 패밀리레스토랑, 주유소 등 적립율이 높은 몇 몇 지정된 가맹점이 있지만 월 한도가 정해져 있다는 아쉬움도 있구요. 이런분들에게 추천! 꾸준하게 카드를 사용하시는분들, 가족카드를 만들어 사용하시는 분들, 당장 큰 돈이 들어가는 자동차나, 전자제품 구매 하시려는 분들이 사용하시면 유용할 것 같다는 생각은 드네요. 뭐 포인트 적립에 들어가는 돈이 배이상 더 들어 가고 아깝다 느끼시면 중도 해지하시고 바로 입금하시면 되구요. 단지 포인트 적립이 용이한 카드를 원하시는 분들에게는 비추입니다. 그냥 m 포인트 적립하시면서 기프트카드나 m 포인트 몰에서 물건 구입하시는게 유용하다고 봅니다. 자신에게 꼭 맞는 혜택의 카드를 사용하시는게 가장 좋다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