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 분위기1 - 늦잠자는 아들
 

글쓴이의 집에는 지난해 여름에 군복무를 마치고 2학년 2학기에 복학한 아들이 있습니다. 집안에 늘 아내와 함께 단둘이만 살다가 그래도 식구가 하나 더 늘어나니 집안이 덜 썰렁합니다.

어차피 각자의 하루일과가 다르다보니, 어떤날은 얼굴을 볼 수 있고 어떤날은 이틀씩이고 얼굴을 못 봅니다. 방문이 닫혀있으면 "늦게 들어와서 자는가 보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화요일(23일)은 제 엄마의 생일이지만, 착각하고 수요일(24일)로 생각하고 있다가, 뒤늦게 날짜를 잘못 봤다고 하면서 무척이나 미안하게 생각하더군요.

그래도 생일 다음날에 케익과 샴페인을 준비해서 하루 늦은 생일축하를 했지만, 정말 죄송하다고 몇 번을 말하더군요. 아들은 늦게까지 잠을 자니까 아직도 방문이 꽉 닫혀있습니다.

◈ 분위기 2 - 출근준비 바쁜 아내

아침에 모닝콜과 함께 일어나면, 쌀 씻어서 전기압력 밥솥에 밥을 가득 안쳐 놓아야 세 식구, 아침, 점심, 저녁까지 한꺼번에 해결합니다. 여자들은 할일이 그것 뿐은 아니지요.

부지런히 머리감고 세수하고 화장하고 하다보면 늘 분주합니다. 매일 진행 순서대로 아내는 욕실에서 나오면 화장대로 다가 갑니다. 그리고 화장대에 앉아서 순서에 준해서 화장을 하려는 분위기 입니다.

그런데 무슨 쪽지를 들고  한참을 들여다보더니, 손등으로 눈을 문지르는 겁니다. 뭔가 분위기가 다르다는 생각이 들어서 아내에게 다가가 보았더니 아내는 눈시울이 적시고 있었습니다.

"왜 그러는데?" 하면서 다가 갔더니, 아내는 손에 들고 있던 한 장의 쪽지를 보여주더군요.

< 엄마의 생일 제대로 챙기지 못한 죄송한 마음을 전한 감동의 반성문 쪽지>

TO 사랑하는 엄마
♡ 엄마 생신 축하드려요~! 진짜 바보같이 수요일로 알고 있었어....ㅠ.ㅠ
하나밖에 없는 아들이 엄마 생신도 못 챙겨 드리고.......... 정말 죄송해요.
엄마 많이 서운했지....? 엄마 잘못했어요......... 다시는 이런 일 없을 거야. 엄마 사랑해
 From 아들 ♡


아들은 이와 같이 쪽지를 써서 잘 보이도록 화장대에 올려놓았던 겁니다. 내용은 짧은 한 장의 쪽지였지만, 엄마의 생일을 제대로 기억 못한 실수를 인정하고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고 진심으로 용서를 비는 내용입니다.

전날까지만 해도 이 녀석이 무슨 생각을 하고 다니는지 모르겠다고 서운한 감정을 살짝 나타내던 아내였습니다. 그렇지만 하루 늦게라도 케익에 샴페인 사들고 들어와서 생일축하를 해주어서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엄마의 마음을 풀어 주었지만 아들의 마음에는 죄송함을 스스로 해소하지 못했던 가봅니다. 그래서 늦은 밤 엄마에게 쓴 쪽지에는 진심으로 잘못을 뉘우치고 있었습니다.

아직 철부지 인줄 알았더니, 그래도 엄마의 마음을 헤아려 주는 아들이 장하다는 생각을 했던 겁니다.

이렇게 한 장의 짧은 쪽지 한 장이지만, 아들은 엄마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전달했고, 아내는 아들의 쪽지를 읽고 감동 받아서 눈물이 핑 돌았던 겁니다.

알고 보면 참으로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은 별것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네 가정에서도 가족 간에 별것 아닌 일로 불신이 생겨서 다투는 일이 있을 테고, 부부간에 사소한 일로 감정대립이 장기화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짧은 쪽지 한 장으로 상대에게 감동을 줄 수 있다는 것을 미처 생각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옛말에 "여든 할아버지가 세 살 먹은 손자에게 배운다." 는 말이 있나봅니다. 배움에는 나이가 필요 없다는 이야기입니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부부간에 늘 한결같이 행복할 수만은 없습니다.

때로는 의견충돌로 인하여 서로가 이기려고 자존심 대결을 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나중에 따지고 보면 누가 이긴 것도 진 것도 없이 끝나고 말지요. 중년의 나이에 아내가 이렇게 마음이 연약하다는 것을 새삼 느껴봅니다.
 
이제 또 한수 배웠으니, 아내를 감동시키는 편지요법도 앞으로 종종 써먹어봐야 할 것 같습니다.

☞ 관련글 보기
맞벌이 아내의 생일에 남편이 만든 깜짝 이벤트
아내의 생일잔치 연일 두번이나 하게 된 사연



유익하게 보셨나요?^^
손가락 모양 클릭하면 추천됩니다. 

반응형

Posted by 행복한 털보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blog.daum.net/nhicblog BlogIcon 건강천사 2010.03.26 1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의 편지 한장이 방문객들의 하루를 따뜻하게 만드네요.

  3. Favicon of http://stylent.co.kr/ BlogIcon 스타일엔티 2010.03.26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우리 아들도 저렇게 자랄수 있을까요?
    ㅎㅎ부럽습니다.

  4. Favicon of http://gluck121212@naver.com BlogIcon gluck1234 2010.03.26 1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부럽네요~~저는 오늘생일인데 울아들 문자하나없네요..
    매해 그냥넘어가는 울아들이 오늘따라 섭섭한건 저도 나이를 먹고있다는 증거?

  5. 라라 2010.03.26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보다가 저도 핑.. ㅠㅠ

  6.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2010.03.26 1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답지 않게 어머니한테 살갑네요...보기 좋습니다 ^^

  7. 아들만 둘... 2010.03.26 1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딸이 없어 조금 서운합니다...
    엄마 입장에선 무뚝뚝하게 커버리는 아들보단
    친구처럼 크는 딸래미가 꼭 필요하다고들 하는데...
    어찌 저는 아들만 둘일까요~
    아직 어려서 생일을 축하받는다기보단
    주변에서 축하해야한다고 가르치고 있는중이지만...
    님 아드님처럼 클까요?? 우리 아들들이??
    정말 어머님 눈물 펑펑 하신거 이해갑니다...
    제가 다 눈물이 그렁그렁 했는걸요~
    우리 아들도 꼭 저렇게 살가운 편지 쓸줄 아는
    남자로 자랐음 좋겠네요...^^
    이따 학교에서 오면 읽어보라고 해야겠어요...^^

  8. 꽃기린 2010.03.26 14: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들이 쓴 편지이기에~마음이 저도 짠해져 오는데요...

  9. Favicon of http://blog.daum.net/hls3790 BlogIcon 옥이 2010.03.26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선물보다...마음의 편지가 더 감동적이지요...
    아드님 너무 예쁘네요...

  10. Favicon of https://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0.03.26 1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도저히 감동받지 않을수 없는 카드 이군요..
    아드님의 마음이 너무 예쁘내요..^^

  11. 신현애 2010.03.26 1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프로 공감하는 내용입니다.
    저 역시 아들 하나 키우는 엄마지만 아들이라 그런지
    때로는 너무너무 무뚜뚝해서 섭섭할때가 많은데
    이런편지 읽으면 당연히 감동해서 울것같은 예감이 드네요.
    공감 100% 팍팍입니다. 아들이 착해서 행복하시겠어요^^

  12. Favicon of https://qtotpz.tistory.com BlogIcon 윤뽀 2010.03.26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아드님 진짜 훈남ㅇㅣ시다~^^
    넘 멋져요

  13. 어신려울 2010.03.26 2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일상받은것 보다 더 감동했겠습니다.
    비록 생일 잊고는 있어지만 그 정성이 갸륵하기만 하네요.

  14. Favicon of https://dreamsso.tistory.com BlogIcon Dream Sso 2010.03.26 2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털보아찌님 가족의 소소한 일상에서 따뜻함이 전해집니다.
    아드님의 진심이 엄마에게 전달되었나봅니다.
    털보아찌님은 진심이 담긴 쪽지와 알박힌 반지를 함께 준비하심이 좋을 듯 합니다. ㅎㅎ

  1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3.27 0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증말 감동이에요..막 느껴져요 ㅎ

  16. Favicon of https://0168265.tistory.com BlogIcon 미자라지 2010.03.27 0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이 정말 효자시네요..^^
    부모님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편지만으로도 느껴집니다..

  17.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 2010.03.27 0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아들들 참 다정다감합니다.
    방송ㅇ니 이상벽씨가 자주 말했지요. 엄마와 아들은 ,그리고 아빠와 딸은 전생에 연인이었다고요.^^
    아들들 속정이 참 깊습니다.

  1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3.28 2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털보아찌님!

    우리 사람에 마음은 참,,,여리고 연약해요
    작은것 행복해 하며 조그만 마음가면
    울어버리는 여린 나뭇잎 처럼
    가정에 삶속 화목에 척도는
    무엇인지...
    너무나
    아름다운 모자간의 풋풋한 사랑
    더 사랑하시고
    더 표현하시며
    더 화평하시기를...

    행복은 곁에 있어요
    아름다운
    사랑으로...

  19. Favicon of https://kissthedragon.tistory.com BlogIcon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0.03.29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아드님이십니다!
    그동안 저도 어머니 생일 못챙겨 드렸던 적 엄청 많은데..

  20. Favicon of http://naeng-e.tistory.com BlogIcon 냉이' 2010.03.29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이 참 착하세요~^^

  21.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10.03.30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특하네요.
    쪽지 글씨도 어쩜 저리 또박또박 쓰고...
    가족간의 사랑이 뭔지알게 해주는 글이네요
    .감동적입니다.